영천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영천한약]

경북도, 돼지유행성설사병 확산 조짐... 차단방역 강화 - 최근 돼지유행성설사병 발생 증가, 농가홍보 및 백신접종 강화 -

댓글 0

경상북도

2021. 4. 15.

경상북도동물위생시험소는 최근 돼지유행성설사병(PED) 발생이 증가됨에 따라 도내 양돈농가에 돼지유행성설사병 발생 주의! 백신접종 및 차단방역 강화를 알리고, 신속한 진단 및 농가지도로 농가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차단방역에 집중하기로 하였다.

 

* 21년 발생 6(전국 17건 중 경북지역 최다발생), 최근 영천지역에 집중 발생

 

 

돼지유행성설사병(PED)은 코로나바이러스과에 속하는 PED virus가 원인체로 1992년 국내에서 처음 발생보고 된 이후 전국적으로 확산되었으며, 현재 제3종 가축전염병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주로 1주령 미만의 포유자돈에서 구토, 심한 수양성설사로 인해 탈수증으로 폐사하게 되며, 전염성이 매우 높아 양돈농가의 경제적 피해가 큰 질병이다. 이는 축사 위생관리가 어려운 동절기(11~4)에 집중하여 많이 발생한다.

 

특히, 농림축산검역본부의‘20년 겨울철 PED 유행대비 모돈 항체가 조사 결과, 경북지역의 경우 방어항체 보유율이 20.8%로 전국평균 37.8%에 비해 낮게 조사된 바, PED 유행에 대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김영환 경상북도동물위생시험소장은 최근 2월말부터 돼지유행성설사병 의심 신고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PED 진단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히고,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지역적 유행에 대비해 백신접종강화 및 농장간 전파 방지를 위한 출입차량, 입식가축 등 농장 방역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