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영천한약]

전화금융사기 극성… 4월말 기준 25건, 피해액 8억원 넘어 영천경찰서, 각별한 주의 당부

댓글 0

영 천 시

2021. 5. 7.


전화금융사기 극성… 4월말 기준 25건, 피해액 8억원 넘어
영천경찰서, 각별한 주의 당부

 


영천경찰서(서장 이근우)는 지난해부터 급증하는 ‘저금리 대환대출형’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시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영천경찰서에 따르면 지역에서 2020년 47건 10억2000만원이던 저금리 대환대출형(대면편취형) 보이스 피싱 피해는 올해는 4월말 기준 25건 8억원이 훌쩍 넘는 금액의 피해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파악했다.

 


최근 관내에서는 금융기관을 사칭하며 저금리 대환 대출해 줄 것처럼 접근, 기존 대출금을 현금으로 갚도록 속여 이를 가로채는 수법인 ‘저금리 대환대출형(대면편취형)’ 보이스 피싱 피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영천서에서는 지속적 피해가 발생하는 범죄에 대응하기 위하여 지역내 금융기관 상대 다액 인출(500만원)시 112신고 적극 유도, 최근 피해사례 적극 홍보 등 다각적으로 피해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천경찰서 관계자는 “은행 앱을 설치하여 대출신청서 작성을 권유하거나 전화통화 중 은행법 위반, 약관위반, 은행 직원을 보낼 테니 현금으로 갚으라는 말을 들은 경우 100% 사기다”며 “주변 사람이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 기존 대출금 잔액을 상환해야 한다며 현금을 급히 빌려달라고 할 경우도 신고해야 한다”고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지역에서는 관내 우체국 등 금융기관 직원들의 적극적인 112신고로 4건 1억1000만원에 대한 보이스피싱 예방한 사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