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영천한약]

경북도, 커피박 폐기물로 축사 악취 해결ㆍ일자리 창출- 보건환경연구원-경북광역자활센터 상생업무협약 저소득층 지역일자리 창출 -- 커피박과 유용미생물의 최적 미생물활성 방법연구로 ..

댓글 0

경상북도

2021. 6. 22.

경상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커피박과 유용미생물(EM)을 활용한 축사 악취 저감 사업2021년 연구중심 혁신도정 추진의 핵심 연구과제로 선정하여 추진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악취저감 관련 연구사업은 경북도의연구 중심 행정체제개편에 따라 대학과 기업, 도와 시·군이 함께 융합·발전할 수 있는 상생과제의 일환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실무 추진팀을 구성하고 관련 대학 및 유관기관들과 업무협약을 맺는 등 성과창출을 위해 노력 중이다.

 

악취는 주민의 환경만족도를 낮추는 주요 요인이다. 경북지역 곳곳에서는 축산악취로 인한 지역주민의 민원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으며, 최근 5년간 4배 이상 급증하는 추세이다. 그러나 기존 악취저감시스템과 대책으로는 악취저감에 한계가 있어 개별축산농가를 위한 지속가능하며 저비용·친환경적인 악취저감 대책과 지원이 숙원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축산악취저감을 위한 다양한 방법 중 유용미생물(EM)을 활용한 악취 저감은 그동안 수많은 시도가 있었으나 가축 분뇨의 특성상 지속적인 악취발생 저감을 위한 유용미생물의 활성도 향상과 생육조건 조절 등에 일선 축산농가에서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의 관계자는 커피박과 유용미생물(EM)을 활용한 축사 악취저감 사업은 현재 추진이 진행되고 있는 단계이지만 연구원에서 실시한 악취측정결과에서 축사 악취를 최고 95% 이상 저감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히고 향후 도내 축산농가의 악취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사업추진 과정에서 가장 큰 문제점이었던 커피박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경북광역자활센터와 도내 커피판매점의 커피박 수거 시스템 구축을 위한 상생업무협약(MOU)을 지난 18일 체결하였다.

 

경북형 커피박 활용을 위한 상생협력사업이라는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커피박 수거·배송 시스템 안정화 자활사업 내 지속가능한 신규일자리 창출 커피박 재자원화를 통한 우사·돈사의 악취저감, 환경문제 해소 연구원 보유기술 전수·지도, 교육, 기술실용화 등 환경현안 해결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큰 성과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백하주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커피박을 활용한 악취저감시스템 구축이 축산웅도 경북의 악취 민원을 해소할 수 있고, 폐기물로 버려지던 커피박을 자원화 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무엇보다 경북광역자활센터와의 상생협력 그린뉴딜사업을 통해 저소득계층의 일자리창출에 기여 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