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영천한약]

경북도, 채소류 주산지 시군 변경 지정․고시- 봄배추(문경), 고추(안동‧영양‧봉화), 마늘(영천․의성) 등 14품목 주산지 지정 -- 주산지 중심의 조직화․규모화 유도 및 민간자율 수급조절 ..

댓글 0

경상북도

2021. 8. 5.

경상북도는 도내 주요 채소특용작물 생산여건 변화를 반영하고 주산지 중심의 농산물 수급안정을 도모하기 위하여 채소류 주산지 시군을 7년 만에 변경 지정고시한다고 4일 밝혔다.

 

채소류 주산지 지정은 국내 주요농산물의 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고, 생산출하의 조절이 필요한 지역을 지정하는 제도로써 2004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처음 시행했다.

 

이후 2014년 주산지 개념 및 지정기준을 실정에 맞게 정비했으며, 이에 따라 경상북도는 개편된 지정기준을 토대로 11개 품목의 주산지를 지정 고시(경상북도 제2014-328)했다. 주산지 시군에 지정되기 위해서는 해당품목의 재배면적과 생산량 기준을 충족해야한다.

 

경북도는 이번에 8개 품목에서 10개 시군이 추가되고 5개 품목에서 7개 시군이 제외됐다.

 

먼저 주산지가 추가된 시군은 마늘(영천의성)은 영천, 생강(안동시영주예천봉화)은 예천봉화, 새송이 버섯(경주김천경산청도성주)은 경산이 추가됐다.

 

그리고 이번에 표고버섯(김천시청도군), 느타리버섯(청도군), 산약(안동시), 백수오(영주시), 천궁(영양군)이 주산지 품목으로 신규 지정했다.

 

반면 고추(안동영양봉화)에 의성청송, 새송이 버섯(경주김천경산청도성주)에 상주칠곡, 오미자(상주문경)에 예천, 땅콩과 황기는 각각 예천과 영주를 특화품목 및 기후변화 등에 따른 재배면적 감소로 주산지 시군에서 제외했다.

 

봄배추(문경)를 포함한 참깨(의성예천), 팽이버섯(청도), 참당귀(봉화) 4개 품목은 주산지 변동이 없다.

 

경북도는 새롭게 지정된 채소류 주산지 시군을 중심으로 농가 조직화를 육성하고 농산물 수급조절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국비사업인 밭작물 공동 경영체 육성 지원 사업과 연계해 공동이용농기계, 저온저장시설 등을 지원하고, 필요시 도비를 투입해 추가적인 시설장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백승모 경상북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이번 주산지 지정을 통해 시군에서 주력으로 육성하는 품목을 재점검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라며, “주산지 중심의 농산물 수급조절기반을 구축해 농산물 가격을 안정화하고 농가소득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