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영천한약]

이철우 도지사, 전국체전이 민생살리기 전환점 돼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참석, 체전 규모 축소 해법 제안 -- 이철우 도지사, “참가자 숙박시설 1인 1실 사용해야...”건의 -

댓글 0

경상북도

2021. 9. 27.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영상회의에서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참가규모 축소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한 해법을 국무총리에게 제안했다.

 

이 지사는 숙박예약 취소문제 해결과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각 시도 참가자들이 숙박 시설 11 사용을 김부겸 총리에게 건의했다.

 

지난 17일 중대본에서 전국체전의 고등부 단독개최로 결정하면서 대회참가 인원이 26천명에서 1만 명으로 약 60% 줄어들게 됐다.

 

이에 이미 숙박 예약된 12,155실 중 절반 이상이 취소되면서 상당한 피해를 입은 지역 민생을 살리기 위한 대응조치 일환이다.

이날 김부겸 총리는 중대본의 신속한 결정을 지시했고,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오세훈 서울시장도 참가선수단 11실 숙박에 대해 대회규모 축소로 가용할 수 있는 예산이 있는 만큼 적극 검토하겠다며 화답했다.

 

경북도는 대회 개최를 위해 2018년부터 시설비 931원을 투입해 구미시민운동장 등 40개 경기장 개보수하고, 구미시복합스포츠센터를 신축했다.

지난 2년간 지역경제 파급효과 극대화를 위해 대회운영비 393원도 관련 법규에 따라 차질 없이 계약하고 집행하고 있다.

 

지난 23일 이철우 도지사는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최종 준비상황 보고회를 주재하며, 지역민들의 실망감을 달래고 숙박업소음식점 등 민생 살리기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 경북도는 16개 시도지사에게 참가선수단 11실 숙박 협조공문을 발송하고, 숙소예약 및 취소 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하도록 대회개최 13개 시군에 통보하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한편, 중대본의 전국체전 방역대책 보완지시에 따라 참가선수단의 숙소와 경기장외 이동을 금지하고, 지정된 식당외 출입을 제한하는 코로나19 방역관리 매뉴얼을 운영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오랜 사회적 거리두기와 전국체전 참가규모 축소, 무관중 경기운영으로 인한 지역 소상공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도정역량을 총결집해 대회를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