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민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

빅데이터 분석으로 미리 살펴본 임인년!- 46개 신년사에서 ‘우리, 경제, 코로나, 지원, 국민’ 많이 사용 -- 중앙정부, 광역지자체, 재계 2022년도 신년사 빅데이터 분석

댓글 0

경상북도

2022. 1. 26.

경상북도는 대통령을 비롯해 시도지사(권한대행 포함), 경제 부처, 재계에서 발표한 46개 신년사를 빅데이터 분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신년사에는우리’(300, 11.1%), ‘경제’(193, 7.1%), ‘코로나’ (181, 6.7%), ‘국민’(155, 5.7%), ‘지원’(154, 5.7%) 등이 가장 많이 언급됐다.

 

이외에도 기업(150), 혁신(143), 새해(142), 미래(140), 산업(138)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신년사 분석과 비교할 때 코로나19와 관련된 단어의 언급이 감소했고 기업, 혁신, 미래, 산업과 같이 경제주체 및 그와 관련된 미래지향적 단어의 사용이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함에도 불구하고 위드코로나 및 백신접종의 영향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한 대비가 강조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먼저, 대통령 신년사는 정부(28), 우리(24), 국민(23), 세계(19), 경제(14)’가 가장 많이 언급됐고, ‘국가(13), 위기(11), 평화(11), 회복(8)’ 등도 자주 언급됐다.

 

한편, ‘평화가 새로이 순위권에 진입했는데 이는 임기 내 종전선언 또는 평화협정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국무총리를 비롯한 15개 중앙부처는국민(117), 우리(106), 경제(96), 지원(85), 코로나(73), 산업(65), 위기(62), 강화(53), 혁신(53), 확대(51)’ 순으로 언급됐다.

 

코로나·위기라는 단어와 지원·강화·확대라는 단어가 자주 언급된 것은 코로나19에 대응해 국가의 보호·지원 등 국가 책임을 강조한 것으로 읽혀진다.

 

한편, 시도지사는 시민, 코로나, 도민, 새해, 산업이 자주 언급됐다.

 

특히, 경북도지사의 경우 대전환’, ‘민생’, ‘미래가 높은 순위에 위치했으며 호랑이’, ‘에너지등 다른 신년사에서 등장하지 않았던 단어도 등장했다.

 

올해 역시 민생과 경제 보살피기를 최우선 과제로 챙기겠다는 이철우 지사의 의지가 엿보이며, 나아가 미래 경북을 위한 대전환 준비 필요성을 강조해 온 도정 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국내 10대 그룹 중 대외적으로 신년사를 공개하지 않은 LGGS를 제외한 8개 그룹은 우리, 사업, 그룹, 미래, 혁신을 강조했다.

 

경제5단체 또한 혁신, 성장, 변화등 재계는 공통적으로 변화하는 미래에 발맞춘 혁신과 성장을 강조했다.

 

한편, 올해 신년사에는친환경과 같은 단어가 순위권에 새로이 등장했는데 환경, 사회적 책임 등에도 적극 대응해야 한다는 인식이 자리 잡았기 때문인 것으로 관측된다.

 

황명석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신년사를 통해 현 상황을 이해하고 시대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다라며, “이에 담긴 의미와 철학을 통해 우리 도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모색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