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민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

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막아라!- 26일 7개월여 만에 강원도 홍천군 양돈농장에서 ASF 발생 -- 전 양돈농장 강화된 방역시설 설치 위해 총사업비 151억원 투입 -- 야생멧돼지 남하차단 ..

댓글 0

경상북도

2022. 5. 28.

경상북도는 지난 26일 강원 홍천 소재의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면서 긴급 방역조치 및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일시 이동중지 명령에 따라 양돈관련 종사자차량 등은 경기 및 강원 지역으로 이동이 28일 오후 6시 반까지 금지된다.

 

이번 강원 발생과 관련해 지역 역학관련 농장 19개소에 대해서는 21일간 이동제한 및 긴급예찰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축산시설 5개소는 세척소독 조치 후 운영한다.

 

또 방역이 취약하거나 시설이 미흡한 농장 등에 대한 일제점검도 이달 말까지 집중 실시한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금까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경기, 강원을 넘어 충북, 경북 상주, 문경, 울진까지 확산됐으며, 양돈농가에서의 발생은 지난해 10월 인제지역 발생 이후 7개월 만이다.

* 양돈농가 (‘22.5.27일현재) : 22(’19. 14/ ‘20. 2/ ’21, 5/ ‘22, 1)

* 야생멧돼지 바이러스 검출(‘22.5.27일현재) : 전국 2,613(우리도 48상주36, 문경2, 울진10)

 

경북도는 그간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농장 내부로 유입되지 않도록 양돈농가에 강화된 방역시설 설치*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총사업비 151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 강화된 방역시설 : 내부울타리,전실,방역실,입출하대,방조방충망,물품반입시설
** 방역인프라설치지원사업(국비사업) 140억원, 울타리설치지원사업(도비사업) 11억원

 

경북도는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6월 중 공포되면 올 연말까지는 강화된 방역시설 설치가 의무화된다면서, 양돈농가에서는 기한 내 시설을 설치 완료해 과태료 등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히 당부했다.

 

현재 도내 양돈농가(656)71%470호 농가에서 강화된 방역시설(전실, 내부울타리)설치를 완료한 상태이다.

 

환경부서에서도 야생멧돼지 개체수 저감을 위해 지난 4월부터 8개 시군을 집중 관리지역으로 지정해 상설포획단 240, 환경청 합동 수색반 80명을 동원해 집중 포획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 집중관리지역(8개시군) : 김천,구미,영주,상주,문경,예천,봉화,울진

 

또 포획 및 폐사체 발견 시 전 개체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주변 서식지 소독강화 및 환경검사 등을 통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하는데 진력하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5~6월은 멧돼지 개체수가 급증하고, 등산이나 영농활동 등이 잦아지면서 바이러스 전파의 위험도 한층 높아진다농가에서는 강화된 방역시설을 신속하게 설치하고, 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