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민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

아버지와 아들

댓글 0

나의이야기

2010. 4. 28.

                              아버지와 아들(내리사랑을 되돌아볼때) 


82세의 노인이 52세 아들과 거실에 마주앉아 있었습니다. 그때 우연히 까마귀 한 마리가 창가의 나무에 날아와 앉았습니다. 노인이 아들에게 물었습니다.

“저게 뭐냐” 아들은 다정하게 대답했습니다.

“까마귀요, 아버지”

아버지는 조금 후 다시 물었습니다.

“저게 뭐냐” 아들은 다시 대답했습니다.

“까마귀라고요” 노인은 조금 뒤 또 물었습니다. 세 번째 였습니다.

“저게 뭐냐” 아들은 짜증이 났습니다. “글쎄 까마귀라고요” 아들의 음성에는 아버지가 느낄 만큼 짜증이 섞여 있습니다.

“저게 뭐냐” 아들은 그만 화가 나서 큰소리로 외쳤습니다.

“까마귀 까마귀라고요, 그 말도 이해가 안돼요, 자꾸만 같은 질문을 반복하세요”

 

조금 뒤 였습니다. 아버지는 방에 들어가 때가 묻고 찢어진 일기장을 들고 나왔습니다.

그 일기장을 아들에게 펴 보였습니다. 그 일기장에는 아들의 세 살 때 이야기가 적혀 있었습니다.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오늘은 까마귀 한 마리가 창가에 날아와 앉았다. 어린 아들은 “저게 뭐냐”하고 물었다. 나는 까마귀라고 대답해 주었다. 그런데 아들은 연거푸 23번을 똑 같이 물었다. 귀여운 아들을 안아주며 끝까지 다정하게 대답해 주었다. 까마귀라는 똑같은 대답을 23번이나 하면서도 즐거웠다. 아들이 호기심을 갖는 것은 감사했고, 아들에게 사랑을 확인할 수 있으니 행복했다.>

 

방송사 아나운서인 김은성씨, 그는 눈코 뜰 새 없이 <나를 변화시키는 jesus coaching>(위즈덤하우스 출판) 이라는 책을 출간했습니다. 이 책을 읽어 내려가는 동안 시선이 멈춘 대목이 있었습니다. 이미 80세가 돼버린 아버지와 아들이 이 같은 대화 내용이었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을 키우면서 까마귀에 대한 질문을 반복적으로 하던 아들을 보며 행복했던 순간을 보내는 내용입니다. 아버지(어머니)는 한 가정을 행복으로 이끌어 가는 주체입니다. 그의 자리는 어느 누구도 대신 할 수 없습니다. 휴가도 없고, 정년도 없습니다. 아버지의 자리, 그만큼 어깨가 무거운 자리이고 그 어느 것과도 바꿀 수 없습니다. 그런데 키울 때 행복했으니 그것으로 보상받은 것으로 생각해야 할까요?

 

가정의 달 5월 이제 며칠 안 남았습니다. 나이가 많든 적든 이 기회에 자녀로서의 나의 모습을 떠올려보면 어떨까요?

혹여 철없는 언행에도 불구하고 행복에 겨워하던 아버지의 모습이 ‘아버지의 일기장’ 속에 쓰여 있지 않은지 찾아보면서 말입니다. 생활의 변화는 거기에서 시작될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권태우 아시아경제 이코노믹리뷰회장 president@asiae.co.kr


“내리사랑만 아는 우리세대를 잘 반영해준 내용 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버지가 찾으십니다. 당장 하던 일을 멈추고 달려가는 자세를  한번쯤 가져봅시다.

우리 아이가 아프다면 금방 달려가는 것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