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민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

경북 주요관광명소 외국인관광객 넘쳐난다

댓글 2

경상북도

2012. 10. 10.

 

경북 주요관광명소, 외국인관광객들로 넘쳐난다

 

경주, 안동, 영주 등 방한관광객의 주요관광루트로 자리매김

 

경북도, 전략․공격적인 해외마케팅으로 관광시장 공략 박차

 

경상북도는 그동안 전략․공격적인 해외홍보마케팅을 추진한 결과 경북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경주, 안동, 영주 등은 방한관광객이 즐겨 찾는 주요관광루트로 자리 잡고 있다고 밝혔다.

○ 그 가운데서도 특히 중국 관광객의 증가가 두드러진다. 지난 9월 30일부터 10월 7일까지 이어진 중국 황금연휴기간 동안 약 11만명이 방한하여, 이 중 대다수 관광객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영주풍기인삼축제 등과 연계하여 경북의 주요 관광명소를 찾았다.

○ 특히, 지난 주말 경주 불국사, 석굴암을 비롯한 신라밀레니엄파크 등에는 중국, 일본, 하와이, 유럽 등지에서 온 외국관광객들로 북적였다.

○ 경북도는 지난 6월 18일 중국관광객 100만명 유치를 위한 특별대책을 발표한 이래 중국 현지 관광홍보설명회 개최, 청소년․실버층․기업인센티브 관광단 유치 확대, 관광업 종사자 교육 및 음식점 환경개선 등 수용태세를 강화하고, 타시도 연계 관광상품 개발을 통한 전략적 마케팅을 추진해오고 있다.

○ 더불어, 방한 관광객들의 서울 집중현상을 해소하고 분산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경북과 타시도 주요 관광지를 연계한 외국인 전용 버스자유여행상품을 주 2회 운영하여 방한 관광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특히 오는 11월에는 한류스타를 활용한 고품격영상을 제작하여 중국, 일본 관광시장 대상 온․오프라인 홍보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신라밀레니엄파크

이와 함께 경북도는 유럽․중동 관광시장 공략을 위해 터키 TRT Harber TV, 중동 Al Aan TV 등 취재팀을 초청하여 경북의 주요 관광명소 및 구미 삼성․LG, 포항 POSCO, 로봇전시관 등 세계적인 산업관광자원을 홍보하여 경북의 브랜드 품격을 높이고 있다.

○ 더불어 유럽․중동․아시아의 관문 터키 이스탄불에서 개최되는 2013 이스탄불-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대한 홍보로 인접 국가인 중동․유럽인들의 흥미와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또한 외래 관광객 유치에 영향력이 있는 외국 언론사 및 여행업계 관계자, 미래 잠재된 고객인 외국유학생 등을 초청하여 주요 관광코스 답사 팸투어를 추진하여 경북의 관광상품 홍보 및 맞춤형 상품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의 일환으로 지난 10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중국 유학생 및 예술인 등 80여명을 초청하여 ‘정신문화의 수도 안동 및 신라천년의 고도 경주’, 포항 죽도시장 투어를 통해 경북에 대한 우호적인 이미지를 형성하고 국외홍보인적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미래 관광수요 확보에도 대비하고 있다.

 

경상북도 이희도 관광마케팅사업단장은 앞으로도 현지 홍보설명회 개최 및 해외 언론사 취재, 팸투어 등 전략적․공격적 해외홍보마케팅으로 해외관광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 한국관광공사, 한국방문의해위원회, 국내 대형 인바운드 여행사 등과의 연계협력 체제 강화를 통한 외국인관광객 유치로 지역관광산업활성화 및 청년일자리 창출 등 시너지 효과 극대화에도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