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민신문 010 4535 8400

영천의뉴스는 영천시민신문에서 시작합니다.[영천뉴스,영천소식,영천신문]

역사교과서 선정 이념 논쟁으로 확대 - 김대환

댓글 0

칼 럼

2014. 2. 7.

 

역사교과서 선정이 이념 논쟁으로 확대되는 나라 - 김대환 칼럼

교사 학생보다 정치권 사회단체간 도넘는 다툼
비상식이 상식 흔들면 법의 잣대가 필요한 시기

 

 

 

암울했던 근대사의 50년대와 60년대를 힘겹게 지나면서 70년대에 들어 민주화와 근대화 사업의 쌍돗대 속에 80년대의 서광은 오늘의 한국사회의 그림을 비로소 세계란 시장속에 우리 역사의 속살을 부끄럼없이 내어 놓았다.


이러한 시대는 유럽에서도 있었다. 힘든 중세의 긴 터널을 지난 후 새로운 햇살의 영롱함을 비추는 시대를 르네상스 시대라 하며 중세 1000년의 무거운 종교의 지배적 가치로부터 벗어나 인간의 자유이념을 노래하고 그림으로 표현하던 가치적 유물이 그들의 계보로 고스란히 녹아 흘러 지금도 음악하는 사람은 이태리로 그림 그리는 사람은 프랑스로 한 두번 들러 공부하다 오는 것이 그들의 팩트로 정상적인 자리매김된 것이다.


새해 벽두 학생들을 가르칠 역사교과서를 갖고 이념이 개입되어 투쟁과 정쟁의 도구로 몰아가려는 씁쓸함에 국민들은 무척 불쾌하다. 정작 주인은 일선의 역사담당 선생님들과 학습자의 주체인 학생들은 가만히 있는데 여·야 정치권과 진보와 보수 사회단체 등이 나서서 도를 넘어선 행태의 진영간 다툼이 가관이다.


학교의 자율적인 교과서 선택권이 외부 세력의 압력이나 물리적 충돌에 의해 다양성의 근본이 훼손된다면 제도권인 국가가 나서서 교통정리할 필요성을 가질 수 있다. 역사는 청소년들에게 과거를 보여주는 국가의 눈이다. 그리고 역사를 통해 국가의 자긍심과 존재를 함께 심화하는 과목인데 묵어 온 세대의 편향된 의식을 대물림 하자는 의도가 있다면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할 이유가 된다.


다양성과 사회단체의 의사를 존중한다해도 상식이 통하는 선 안에서 이뤄져야 함은 당연하다. 국가의 역사교과서를 갖고 체제가 날을 세워 정당성을 내세워 목소리를 높여도 국민들은 이미 그 내막엔 다른 의도가 있음을 알고 국익에 한 점 도움이 안되는 것은 물론 소모적 논쟁이며 비상식선 밖에서 취급할 수 밖에 없다.
가뜩이나 급변하는 사회현상으로 청소년들의 시각이 무섭도록 변화하는 정체성의 과도기라 기성세대의 진영간 이념논리를 원하지도 않고 이해하려 하지도 않는다. 비상식이 상식을 흔든다면 상식은 법의 잣대에 호소하는 수 밖에 없다. 교과서 채택이 이념논쟁으로 확대되는 나라 그렇게 말많고 국민들의 눈에 가시로 박혀있는 의원들의 외유가 끊이지 않는 나라 무엇을 어떻게 후손들에게 남겨주어야 하나.


교학사의 역사 교과서를 가르키지 않고 교실 뒤에 두고 참고만 하겠다고 해도 반대 집회와 학교를 폭파하겠다는 협박성 전화가 교장과 교무실에까지 빗발친 사실이 있다 해도 역사적 내용을 담아 수준있게 객관적인 사실을 다루어 학생들에게 나라의 역사를 보여 공동체의 보편적 가치와 정신을 수혈하여야 한다.

청소년들의 순수한 양식이 되어야 할 역사 교과서 집필을 갖고 이념간 투쟁은 어떤 사유가 있어도 바람직하지 않다. 이념간 갈등 이전에 기본적인 양심은 지켜야 한다. 왜 무엇 때문에 청소년들의 양식인 교과서를 갖고 어른들이 칼을 들고 야단들이냐 해도 해도 너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