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백병원 뉴스

에드몽웰즈 2013. 8. 13. 08:29

[신간소개] 섭식장애의 치료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치료자를 위한 지침서

 

 

김율리 전옥순 공저
학지사 ISBN 978-89-997-0172-6 93180
180페이지, 값 15000원

 

 

거식증은 모든 정신질환 중 치사율과 자살율이 가장 높은 치명적인 질환이다. 특히 청소년기에 많이 발생하는 거식증은 신체와 정신건강 모두 망쳐 평생 후유증을 안고 살아가야 한다. 신체발달은 물론 영양부족으로 인한 뇌발달 정체는 생각의 경직, 감정조절 능력을 상실해 성인이 되어서도 적절한 정서조절이나 사회성을 발휘하기 어렵게 된다.

 

하지만 이 병은 가족에게도 숨길 만큼 비밀스러움이 특징이기 때문에 상태를 주의 깊게 살피지 않으면 발견하기 어렵다. 그러다 눈에 띌 정도가 되면 건강은 돌이 킬 수 없이 나빠져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섭식장애의 치료를 위해선 조기에 발견해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이러한 지침서로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섭식장애클리닉) 김율리 교수가 <섭식장애의 치료>를 출간했다.

 

이 책에는 섭식장애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인 신모슬리 기법(the New Maudsley Method)을 토대로 한국 문화와 현실에서 이를 어떻게 적용해야 할지를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 책의 구상과 집필은 저자들이 서울백병원 섭식장애치료팀에서 많은 섭식장애 환자를 치료하면서 발생한 환자와 부모의 다양한 요구 뿐만 아니라, 치료 기술의 전파를 필요로 하는 일선치료자들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이 책을 통해 환자는 행동과 생각을 바꾸고, 부모는 효과적으로 환자를 돕고, 치료자는 환자의 감정을 이해하면서 치료의 구체적인 기술을 익힐 수 있을 것이다.

 

김율리 교수는 “섭식장애는 체중, 체형에 대한 집착으로 인해 비정상적 체중감량행동을 하는 정신질환으로 사회의 외모지상주의적 분위기와 관련된 선진국형 질환”이라며 “조기에 발견해 환자와 보호자, 치료자가 함께 노력한다면 완치 될 수 있는 질환이다”고 밝혔다.

 

이 책이 섭식장애를 겪고 있는 당사자, 가족, 그리고 그러한 환자와 함께하는 치료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