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1. 1. 13. 18:26

[연구] 당뇨병 환자, 10명 중 1명만 '제대로' 관리
당뇨병 환자, ‘당화혈색소·혈압·콜레스테롤’ 모두 잘 관리하는 환자 11.5% 불과
30세 이상 당뇨병 유병률 13.8%, 공복혈당장애 26.9%
30대 남성 당뇨유병률(3.7%), 40대(13%) 넘어가면서 폭발적으로 증가 ‘주의’



당뇨병 환자 10명 중 1명만 당뇨병을 제대로 관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을 제대로 관리하기 위해선 3가지 기준을 유지해야 한다. 그 기준은 ▲당화혈색소 6.5 미만 ▲정상 혈압 ▲정상 LDL-콜레스테롤 수치다. 

국내 대학병원 연구팀이 분석한 결과 이 3가지 수치를 모두 만족하는 당뇨병 환자는 전체 11.5%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기관은 순천향대 부천병원,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서울·강릉아산병원, 순천향대 구미병원, 국립중앙의료원, 부천세종병원, 인하대병원, 아주대병원, 서울대 보라매병원, 고려대 안암병원, 삼성서울병원, 강동경희대병원,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이화의대 등이 참여했다. 

연구팀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자료를 이용해 30세 이상 당뇨병 유병률과 공복혈당장애도 분석했다. 

30세 이상 전체 국민 중 13.8%(494만명)가 당뇨병을 앓고 있었다. 남성이 15.9%로 여성(11.8%)보다 높았다. 나이가 들수록 유병률은 늘었다. ▲30대 유병률 남성 3.7%, 여성 2.7% ▲40대 남성 13%, 여성 3.5% ▲50대 남성 17.9%, 여성 11.3% ▲60대 남성 25.7%, 여성 19% ▲70대 이상 남성 28.8%, 여성 29.4%로 나타났다. 

특히 40대에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3.7배나 높았다. 30대 남성 유병률이 3.7%였던 것이 40대 넘어가면서 13% 폭발적 증가한 것도 주목할 점이다. 

소득에 따라서도 당뇨병 유병률에 차이를 보였다. 가계 소득별 5분위로 나눠 분석한 결과, 소득이 가장 낮은 5분위수의 당뇨병 유병률이 14.4%로 가장 높은 5분위수(8.6%)보다 5.8%포인트 더 높았다. 

공복혈당장애는 전체 26.9%(940만 명)에서 나타났다. 남성이 32%로 여성(22%)보다 10%포인트 더 높았다.

당뇨병을 제대로 관리하는 환자도 많지 않았다. 10명 중 4명가량 자신의 상태를 정확히 알지 못해 치료를 받지 않는다는 것. 당뇨병 성인의 65%만이 자신의 상태를 알고 있었고, 60.1%가 치료 중으로 조사됐다. 당화혈색소가 6.5 미만인 환자는 전체 28.3%에 불과했다. 19.1%는 당화혈색소가 8.0 이상으로 나타났다. 

합병증 유병률도 심각했다. 비만(복부 비만) 유병률은 53.2%(남성 50.9%, 여성 56.0%). 고혈압 유병률은 61.3%. LDL 고 콜레스테롤혈증은 72%에서 나타났다. 당뇨병 환자 중 43.7%에서 고혈압과 고 콜레스테롤혈증 합병증 모두 갖고 있었다. 

연구팀은 “젊은 연령층의 경우 공복혈당장애를 조절하지 않으면 당뇨병과 혈관 합병증이 조기에 발병할 수 있다. 공복혈당장애를 조기 발견해 생활습관과 식의조절이 필요하다"며 "또 당뇨병도 초기에 집중적으로 관리하면 혈관 합병증 진행을 줄이거나 지연시킬 수 있기 때문에 조기발견과 적극적인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한국 성인은 당뇨병의 높은 유병률에도 불구하고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걸 확인했다"며 "당뇨병 이환율과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 보다 엄격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Diabetes and Metabolism Journal(Published online January 13, 2021) 최신호에 게재됐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