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1. 1. 15. 17:39

알레르기비염 앓는 아이들, 천식 발생 막으려면?
천식발병 ‘비만 6.1배 · 부모 천식병력 6.1배 · 2세 이전 세기관지염 병력 5.8배’ 위험 높여
연구팀 “비만 줄이고, 알르레기비염 치료받아야 천식 위험 낮아져” 

 

 

알레르기비염은 천식으로 연결된다. 알레르기비염을 앓고 있는 소아청소년에서 천식으로 발전하는 비율은 국내에서는 30~40%, 국외에서 15~38% 정도다. 그렇다면 비염이 천식으로 발전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국내 연구진이 알레르기비염에서 천식으로 발전하는 위험 요인을 분석했다. 

국내 연구진이 알레르기비염(12개월 이내 비염 증상이 있으면서 피부단자시험에서 1개 이상 양성)을 가진 343명의 초등학생 1, 2학년을 4년간 추적·관찰했다. 그 결과, 비만과 부모의 천식병력, 2세 이전 세기관지염 병력, 시골 거주 등이 천식발병률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Children's Health and Environment Research에 모집된 아동을 대상으로 시행했다. 

비만이면 천식발생 위험도가 6.1배, 부모의 천식 병력이 있으면 6.1배 높였다. 대도시와 비교해 시골에 거주할 때도 천식발병 위험도가 5.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2세 이전에 세기관지염 병력이 있으면 천식 발병 위험을 5.8배 높였다. 알레르기비염 치료를 받으면 추적 관찰에서 천식 증상의 위험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비염이 있으면서 비만이 없는 경우에는 4년 후 천식 증상의 위험도가 증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비만이 있는 소아의 경우 4년 추적 후 천식 증상의 위험도가 증가했다. 의사들이 알레르기비염 소아를 진료할 때 비만이 동반될 경우 천식 증상 발생 위험을 예측해 체중감량 및 비만 예방 교육을 강조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령이나 성별, 교육수준, 간접흡연은 천식 위험도와 연관성이 없었다. 

 



실제 1990년대 이후부터 천식과 알레르기비염의 서로에 대한 연관성이 알려지면서 두 질환을 하나의 기도질환으로 보고 동시에 치료하는 것이 이후 질환으로의 진행과 악화를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되고 있다.

연구팀은 “이 연구의 결과로 볼 때 알레르기비염 소아에서 천식 가족력, 영유아기 세기관지염 병력, 시골 거주, 그리고 비만이 있을 때 천식으로 진행되거나 천식 증상의 악화를 초래할 수 있으며, 적절한 알레르기비염 치료는 천식 증상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보였다”며 “따라서 학동기 알레르기비염 소아를 진료할 때, 이후 천식 증상으로의 진행을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인 비염 치료와 비만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기관은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천안단국대병원, 인제대 상계백병원이며, 이번 연구결과는 Allergy Asthma & Respiratory Disease 최근호에 게재됐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