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뷰]백병원 인터뷰

에드몽웰즈 2021. 6. 24. 08:44

[명의를 만나다] 결핵·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명의, 일산백병원 호흡기내과 이성순 교수

 

 

23년째 호흡기내과 전문의로서 묵묵히 외길을 걸어온 일산백병원 이성순 교수. 매주 150명의 외래환자 진료뿐만 아니라 최신 의학 연구를 게을리하지 않는 연구자, 후배 의료진 양성교육에 매진하는 교수, 그리고 병영 운영을 총괄하는 원장 직책까지…, 온화한 미소 뒤에서 그의 책임감과 강직함을 엿볼 수 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서울아산병원 내과 전공의, 전임의를 거쳐 2001년부터 일산백병원에서 진료하고 있는 이성순 교수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호흡재활, 폐섬유화 기전, 그리고 중증 결핵(다재내성결핵)에 대한 진료와 연구에 있어 권위자를 인정받고 있다.

 

이성순 교수는 환자를 진료할 때마다 항상 스스로에게 다짐한다. 단순히 기계적으로 진료하고 처방을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으로, 환자의 ‘인생’이라는 맥락을 읽을 줄 아는 의사가 되자고. 그래서 오늘도 진료의 기본원칙을 지키며, 환자의 말을 경청하며 함께 희망을 숨을 불어넣고 있다. 

 

 

일산백병원 호흡기내과의 역사를 만들다!

 

2001년 처음 발령받았을 때 교수가 단 2명 뿐이었던 일산백병원 호흡기내과는 현재 5명의 교수들이 만성폐쇄성폐질환, 결핵, 천식, 폐암, 중환자 진료 등 각각의 전문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또한 국내 병원으로서는 드물게 호흡전문 간호사를 두어 중환자 및 산소치료 분야에서도 매우 전문화되어 있다. 

 

이성순 교수는 “호흡기 질환은 완치가 힘들다고 인식되어 있지만, 최근 3~4년 사이에 좁아져 있는 기관지를 회복시킬 수 있는 신약과 치료기술이 많이 개발된 덕분에 앞으로 호흡곤란으로 숨이 차오르는 증상 치료에 많은 발전이 있을 것이다”고 확신했다. 

 

또한 “그동안 약물치료를 주로 했었지만, 최근 기관지 내시경을 이용하여 스텐트나 밸브를 넣어 호흡기 질환을 치료하는 방법이 많이 연구되고 있다”며 “신장이식이나 간이식처럼 최근들어 폐이식 수술도 활성화되기 시작했는데, 앞으로 이 분야에 집중하여 기관지 성형술 등 만성 폐쇄성 폐질환 치료에 새로운 지평을 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호흡기내과 의사 이성순 VS 일산백병원 원장 이성순

 

진료실에서 이성순 교수는 환자의 말을 ‘경청’하는 의사이다. 같은 한국인이라도 한명 한명이 모두 다르듯이, 천식, 결핵 등 진단명은 같지만 병의 특성과 상황이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이다. 환자가 정말 힘들어하는 부분, 질병의 원인과 진행정도, 가정과 사회 환경 등을 파악해 진료에 반영하는 의사가 되고자 노력한다.

 

진료실 밖에서 이성순 원장은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소통’을 강조한다. 그는 “병원 업무라는 것이 결국 환자의 내원부터 진료, 퇴원까지 이르는 유기적 과정의 흐름이다. 원장으로서 이 흐름을 위한 유관부서의 효율적 소통과 조율을 돕는데 힘쓰고 있다”며 “세상은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일산백병원도 진료 뿐 아니라 제도와 장비, 연구, 보험심사 등 모든 업무에 있어 변화에 뒤쳐지지 않도록 계속 노력해야한다. 그러려면 의사, 간호사, 행정직원 등 병원 구성원 모두가 서로 유기적인 소통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환자’가 아닌 ‘한명의 사람’을 진료한다!

 

중환자가 많아 힘들지만, 신체의 일부가 아닌 전체적 분야를 진료한다는 매력 때문에 호흡기내과를 선택했다는 이성순 교수는 최첨단의 의료기술을 이용한 진료방법 연구에 소홀히 하지 않는다. 돌이켜봤을 때 환자에게 미안하지 않도록 항상 최신 의료지식을 습득하고 이를 바탕으로 최선의 진료를 제공하고 있다. 이미 새로운 치료방법이 개발되었는데도 이를 활용하지 못한다면, 의사의 가장 기본의무를 지키지 못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성순 교수는 “인턴시절부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원칙이 하나 있다. 바로 ‘Do No Harm’이라는 히포크라테스 선서의 일부분이다. 환자에게 꼭 필요한 검사와 치료, 그리고 처방만을 철저히 근거에 입각해서 진행하고자 하는 것이다”고 소신을 밝혔다.

안녕하세요. 성남시에 거주하는 배 종 인입니다. 저는 6016년 6월경 분당차병원에서 만성폐쇄성폐질환 병명으로 왼쪽 폐 3/1을 잘라내고 대장암까지 발견되어 1년 10개월 정도 병원생활을 마치고 통원 결과를 거쳐 8월 17일부로 대장암 완치를 받았으나, 폐질환에 갈수록 숨쉬기가 너무 불편하여 담당교수님에게 사정하여 응급약 몇일분으로 대처하고 있던 중, 이성순 교수님에 관한 내용을 일게되어 저에게도 가능하신지 연락을 드려봅니다. 010 5490 3648 입니다. 예후에 따라 현재는 마음을 비우고 하루하루 진세우고 있습니다. 서광의 빛이 따르겠는지요.
6016.년이 아니고 2016년입니다. 죄송합니다. 510412 - 1017511 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