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편지]좋은인연

에드몽웰즈 2022. 1. 26. 09:29

[좋은인연] KBS TV 임현우 앵커와 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유지현 교수와의 인연

 

“포기하지 마세요! 포기하지 않으면 할 수 있습니다.”

 

2019년 KBS TV 제5대 장애인 앵커로 임현우 씨가 최종 선발이 됐다. 2011년부터 2019년까지 5번의 도전 끝에 앵커로 선발된 그는 3월부터 KBS TV <뉴스12>에서 ‘생활뉴스’ 코너를 담당하게 됐다. 

 

임현우 앵커는 2007년 군 복무 중 교통사고로 인하여 척수장애를 갖게 되었다. 사고 후 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유지현 교수를 만나 재활치료를 시작했고, 그때의 인연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4전 5기의 주인공 임현우 씨를 만나 그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임현우 KBS 앵커 인터뷰 ◆

 

Q. 재활의학과 유지현 교수님과의 인연은 언제부터였는지요?

 

11년 정도 되었네요. 2007년 12월 수술 후부터 유지현 교수님과 만남이 시작되었습니다. 당시에는 타 병원 Fellow로 계셨었는데 그때부터 하나하나 친절하게 알려주시고 재활치료에 도움을 많이 주셨어요. 그 뒤 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로 가셨다는 소식을 듣고 별다른 고민없이 유지현 교수님을 따라 일산백병원에서 치료 및 진료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또 일산백병원이 보훈지정병원이라 더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Q. 5번 도전 끝에 앵커로 선발되셨는데 감회가 어떠신지요?

 

사실 지금도 실감이 나지 않아요. 제가 2월에 선발되어 2주 정도의 교육을 받고 3월에 KBS <뉴스12>에서 생활뉴스 코너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첫 방송을 하고 났는데 실감이 나질 않았어요. 뉴스특성상 생방송이라 방송이 끝나고 인터넷 다시보기를 통해 찾아보는데 실시간으로 볼 수 없기 때문에 진짜 방송이 나가고 있는지 체감하기가 쉽지 않아요.

 

항상 생방송으로 진행되다 보니 발음이나 내용 전달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실수에 대한 두려움이 아직까지도 있습니다. 그래도 오랜기간 준비 끝에 꼭 하고 싶었던 앵커가 된 만큼 더욱더 잘 준비해서 방송에 임할 생각입니다.

 

Q. 오랫동안 유지현 교수님 진료를 받고 있는데,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진료을 받을 때마다 늘 따뜻하고 친절하게 환자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걱정해주시고 체크해주시는 모습에서 진정성이 느껴집니다. 

 

사실 저와 같은 장애를 가지고 있는 분들과 재활의학과는 평생 뗄래야 뗄수 없는 관계입니다. 흔히 사고나 질병으로 장애를 입게 되면 재활을 위해 재활의학과를 찾게 되고 재활과정을 마치게 되면 끝이라고 생각할 수있지만, 사회로 복귀 후에도 장애 특성상 건강한 삶과 사회생활을 위해선 꾸준히 주기적으로 재활의학과를 찾아서 장애로 달라진 신체적 특성에 맞춰 관리가 필요합니다. 

 

장애를 입기 전에는 몰랐지만 우리나라도 초고령화 시대로 접어들고 백세시대를 살아가는 지금에서 볼 때 앞으로 재활의학과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걸 느낍니다. 자주 오다보니 환자들의 삶을 걱정해주고 도와주시는 모습을 보면 또다른 가족같이 친근함이 느껴지는 분입니다.

 

Q. 마지막으로 어떤 앵커가 되고 싶은지요?

 

처음에는 지금까지 생활뉴스를 진행한 선배 앵커들 보다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5번의 도전 끝에 합격한 만큼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입사를 했습니다. 근데 첫 방송을 하고 그게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저마다의 스타일로 뉴스를 전달하는 거고 나만의 스타일로 시청자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지금의 목표는 작게는 생활뉴스의 담당 앵커로서 우리 삶의 밀접한 소식들을 시청자들에게 친근하고 편안하게 정보전달을 하는 것이 첫번째 목표입니다. 마지막 목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해 마련된 자리인 만큼 시청자들이 가진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이 최종적인 목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