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해외저널

에드몽웰즈 2021. 2. 5. 10:35

[해외연구] 美 청소년 질식게임, 사망으로 이어져 ‘주의’

-1995~2007년 미국 청소년 질식게임으로 82명 사망

-사망자 86% 남자, 평균연령 13세

-질식게임, 심각한 부작용 발생 “부모·교사, 질식게임 인지하고 주의 깊게 살펴야” 

 

 

# 2006년 13세 사춘기 청소년 A군은 저녁식사 후 숙제를 하러 방으로 들어갔다. 그의 어머니가 1시간 후 A군의 방을 찾았을 때, 벨트에 묶여 얼굴이 파랗게 질린 A군을 발견했다. 어머니가 심폐소생술을 시작했고, 구급차로 인근 병원에 옮겼지만 결국 사망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군 죽음이후, 10대들 사이에서 질식게임이 지역파트에서 진행됐다는 것이 알려졌다. A군는 스스로 질식게임을 진행한 것으로, 우발적인 질식으로 사망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청소년 질식게임으로 아이들이 사망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식게임'은 자신 스스로나 타인이 손이나 도구를 이용해 목을 조르는 행위로 정의된다. 대뇌 저산소증으로 인해 짧은 행복감을 줄 수 있어, 청소년 사이에서 놀이처럼 유행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1995년부터 2007년까지 청소년이 질식게임으로 사망한 사례가 82건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미국 31개 주에서 질식 게임 사망자가 발생했다. CDC는 뉴스미디어 보고서를 사용해 질식 게임으로 인한 사망률을 추정했다. 

 

질식게임으로 사망한 청소년을 분석한 결과 71명(86.6%)은 남자아이였으며, 사망자의 연령대는 6~19세로, 평균연령은 13.3세로 나타났다.  

 

자세하게 알려진 70명의 사망자 중 67명(95.7%)은 혼자 발견된 점으로 미루어 볼 때, 스스로 질식게임을 하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42명의 사망자 중 39명(92.9%)은 부모는 자녀가 죽을 때까지 질식 게임을 알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995년에 질식게임으로 사망한 사례가 처음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1995년부터 2004년 동안 매년 3명 이하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질식게임은 대부분 청소년에서 발생한다. 질식게임은 심각한 신경 손상이나 부작용, 사망까지 초래할 수 있다”며 “부모나, 교사, 의료진은 청소년들이 질식 게임을 진행하고 있는지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주간보고(MMWR)에 발표됐다. 

원문보기 https://www.cdc.gov/mmwr/preview/mmwrhtml/mm5706a1.htm

 

글: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연구]해외저널

에드몽웰즈 2021. 1. 22. 09:35

[해외연구]코로나19 확진환자, ‘피로감·근력저하·수면장애·탈모증상’ 가장 심해 

중국 코로나19 확진환자 1,733명 증상 분석

코로나19 확진환자, ‘폐·신장기능 악화’ 추적관찰 통해 지속해 치료받아야

 

 

코로나19에 걸렸던 환자들의 증상을 분석한 결과 10명 중 6명 이상 ‘피로감과 근력저하’를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우한에 있는 진안탄병원 의료진이 코로나19 확진 후 퇴원한 환자 1,733명을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확진 후 퇴원환자 2,469명 중 1.3%인 33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원인은 폐, 심장, 신장 질환 악화가 원인으로 작용했다. 

 

코로나19 퇴원 환자 2,469명 중 추적관철이 가능한 1,733명의 증상을 분석한 결과 ▲피로감과 근력저하가 63%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수면 장애 26% ▲탈모 22% ▲냄새장애 11% ▲자신의 심장 박동을 불편하게 느끼는 증상(심계향진) 9% ▲관절통증 9% ▲식욕감소 8% ▲미각장애 7% ▲현기증 6% ▲설사 또는 구토 5% ▲가슴통증 5% ▲인후통 또는 삼키기 어려움 4% ▲피부발진 3% ▲근육통 2% ▲두통 2% 순으로 증상을 호소했다. 환자의 23%는 불안이나 우울증을 보였다.     

 

환자의 평균 연령은 57세. 남성이 52%(897명)로 여성보다(48%, 836명) 많았다. 가장 흔한 동반 질환으로 고혈압(505명, 29%), 당뇨병(207명, 12%), 심혈관질환(128명, 7%)으로 조사됐다. 1,733명 중 1,172명(68%)은 입원 기간 동안 산소 요법이 필요했고, 76명(4%)은 중환자실(ICU)에 입원했다. 입원기간은 평균 14일, 중환자실 입원기간도 14일로 나타났다. 

 

입원기간에 치료받은 약물은 코르티코 스테로이드가 23%(398명), 항바이러스제 54%(943명), 항생제, 77%(1,339명), 티 모신 17%(289명), 정맥 면역 글로불린 20%(345명)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증상 발병 6개월 후 폐확산기능을 분석한 결과 이상을 보였다. 지속적인 신장기능도 나빠졌으며, 일부 환자는 새로운 당뇨병 진단과 정맥혈전색전증이 나타났다. 항체도 5개월부터 완만하게 감소해 재감염의 우려를 지우지 못했다.  

 

이번 연구는 2020년 1월 7일부터 2020년 5월 29일까지 진인탄병원(중국 우한)에서 퇴원 한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대상으로 분석했다. 추적조사 기간은 2020년 6월 16일부터 9월 3일까지 진행했다. 

 

연구팀은 “증상 발병 후 6개월 후에도 피로 또는 근육 약화, 수면 장애, 불안 또는 우울증이 흔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 폐와 신장기능도 이상을 보인 만큼 퇴원 후에도 장기적인 추적관철을 통해 치료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연구팀은 “코로나19 퇴원 환자에 대한 지속적인 후속 조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다른 질환 발병의 연관성을 이해하는 것뿐만 아니라 이환율과 사망률을 줄이는 데 필수적이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란셋(THE LANCET) 2021년 1월에 게재됐다. 

원문 https://www.thelancet.com/journals/lancet/article/PIIS0140-6736(20)32656-8/fulltext 

 

글(정리), 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연구]해외저널

에드몽웰즈 2021. 1. 6. 11:20

[해외연구] 비타민 D 결핍, 코로나19 악화시키지 않는다
-코로나19 확진자, 비타민D 결핍과 ‘사망·입원기간·염증수치’ 연관성 분석
-美 컬럼비아대 연구팀 "영향없다" 결론

 



비타민D가 부족해도 코로나19를 더 악화시키지는 않는 것으로 연구결과 밝혀졌다. 

미국 컬럼비아대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 700명 중 93명의 비타민D 수치와 중증도를 분석한 결과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93명의 코로나19 확진자 중 비타민D 결핍 그룹(20ng/m 미만) 35명과 정상그룹 (20ng/m 이상) 58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평균 나이는 비타민D 결핍그룹이 58세, 정상그룹이 64세. 두 그룹의 성별 BMI, 인종 모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입원기간은 평균 9.1일, 사망률도 23% vs 24%로 차이가 없었다. 염증수치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일반적으로 비타민D 결핍은 호흡기 감염 및 바이러스 감염, 면역·염증 등에 관여해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왔으나, 이번 연구결과 코로나19에는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비타민 D 결핍이 코로나19 환자의 호흡기 및 염증성 합병증의 중증도와 관련이 있다는 가설을 조사하기 위해 입원 전 혈청 비타민 D 수치와 사망, 퇴원, 삽관, 입원 기간 등을 분석했다“며 ”그 결과 코로나19와 혈청 비타민D 수치에는 연관성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컬럼비아대학 어빙메디컬센터(CUIMC)에 ​​입원한 코로나19 확진 환자 700명의 특성을 분석한 결과. 평균나이는 63세, 43%가 여성이었다. 22%가 삽관을 진행했고 사망률은 21%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내분비연구(Endocrine Research) 최근호에 발표됐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