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1. 1. 15. 17:39

알레르기비염 앓는 아이들, 천식 발생 막으려면?
천식발병 ‘비만 6.1배 · 부모 천식병력 6.1배 · 2세 이전 세기관지염 병력 5.8배’ 위험 높여
연구팀 “비만 줄이고, 알르레기비염 치료받아야 천식 위험 낮아져” 

 

 

알레르기비염은 천식으로 연결된다. 알레르기비염을 앓고 있는 소아청소년에서 천식으로 발전하는 비율은 국내에서는 30~40%, 국외에서 15~38% 정도다. 그렇다면 비염이 천식으로 발전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국내 연구진이 알레르기비염에서 천식으로 발전하는 위험 요인을 분석했다. 

국내 연구진이 알레르기비염(12개월 이내 비염 증상이 있으면서 피부단자시험에서 1개 이상 양성)을 가진 343명의 초등학생 1, 2학년을 4년간 추적·관찰했다. 그 결과, 비만과 부모의 천식병력, 2세 이전 세기관지염 병력, 시골 거주 등이 천식발병률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Children's Health and Environment Research에 모집된 아동을 대상으로 시행했다. 

비만이면 천식발생 위험도가 6.1배, 부모의 천식 병력이 있으면 6.1배 높였다. 대도시와 비교해 시골에 거주할 때도 천식발병 위험도가 5.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2세 이전에 세기관지염 병력이 있으면 천식 발병 위험을 5.8배 높였다. 알레르기비염 치료를 받으면 추적 관찰에서 천식 증상의 위험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비염이 있으면서 비만이 없는 경우에는 4년 후 천식 증상의 위험도가 증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비만이 있는 소아의 경우 4년 추적 후 천식 증상의 위험도가 증가했다. 의사들이 알레르기비염 소아를 진료할 때 비만이 동반될 경우 천식 증상 발생 위험을 예측해 체중감량 및 비만 예방 교육을 강조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령이나 성별, 교육수준, 간접흡연은 천식 위험도와 연관성이 없었다. 

 



실제 1990년대 이후부터 천식과 알레르기비염의 서로에 대한 연관성이 알려지면서 두 질환을 하나의 기도질환으로 보고 동시에 치료하는 것이 이후 질환으로의 진행과 악화를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되고 있다.

연구팀은 “이 연구의 결과로 볼 때 알레르기비염 소아에서 천식 가족력, 영유아기 세기관지염 병력, 시골 거주, 그리고 비만이 있을 때 천식으로 진행되거나 천식 증상의 악화를 초래할 수 있으며, 적절한 알레르기비염 치료는 천식 증상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보였다”며 “따라서 학동기 알레르기비염 소아를 진료할 때, 이후 천식 증상으로의 진행을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인 비염 치료와 비만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기관은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천안단국대병원, 인제대 상계백병원이며, 이번 연구결과는 Allergy Asthma & Respiratory Disease 최근호에 게재됐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연구]해외저널

에드몽웰즈 2020. 12. 9. 10:15

[연구] 치주염, 운동으로도 치료된다?

 

 

규칙적인 운동이 치주 질환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 Effects of exercise on periodontal parameters in obese women)가 나왔다. 

터키 이스탄불 메디폴대학교 연구팀이 비만여성 중, 만성치주염 환자 10명과 치주염이 없는 환자 15명을 12주 동안 규칙적인 운동을 한 후 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모든 그룹에서 운동 후 BMI가 크게 감소하고 최대 산소섭취량이(VO2 max)가 크게 증가했다.

만성 치주염 환자 10 명이 프로빙 깊이와 혈철렙틴, 종양 괴사 인자는 줄고 지방세포를 분비하는 호르몬인 레지스틴은 증가했다. 

이 연구에서는 규칙적인 운동이 비만 여성의 치주 질환과 전신 상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비만과 치주 질환의 관계는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과도한 지방은 아디포카인 분비로 인해 치주 건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연구결과는 Nigerian Journal of Clinical Practice 저널 2020년 23호에 발표됐다. 

글(정리):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홍보팀)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0. 6. 2. 09:42

[연구] 50대 이상, 10명 중 3.5명 ‘무릎관절염’ 앓아
-무릎 관절염 유병률, 여성 44.3% · 남성 24.4%
-여성 · 비만일 때 무릎 관절염 발병위험 두 배 증가
-일산백병원 김동준·홍재원 교수팀, 무릎 관절염 유병률 분석

 

한국 50대 이상 10명 중 3.5명이 무릎 관절염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내과 김동준·홍재원 교수팀이 2010~2013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50대 이상 성인 12,287명을 분석한 결과, 전체 무릎 관절염 유병률은 35.1%(여성 44.3%, 남성 24.4%)로 조사됐다. 80세 이상 여성이 78.7%로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연구팀은 켈그렌-로렌스 분류법(Kellgren-Lawrence Grade, KL Grade)을 사용해 무릎 관절염의 유병률을 분석했다. 이 분류법은 엑스레이 검사에서 관절 상태에 따라 0~4단계(Grade)로 관절염을 분류하는 기준이다. ▲0단계는 정상 ▲1단계, 경증 퇴행성 변화 ▲2단계, 경증의 관절염 ▲3단계, 중등도의 관절염 ▲4단계는 심한 관절염으로 분류된다.

 

무릎관절염 유병률(KL 2 Grade 이상)은 농촌 지역 거주자(38.2%)가 도시지역(34%)보다 높았다. 직업으로 분류한 결과 농·어민이 유병률(40.4%)이 가장 높았으며, 관리자나 전문업종에 종사하는 직군이 31.4%로 가장 낮았다. 비만(BMI 25kg/m² 이상)일 때 44.6%로 비만하지 않은 경우(30%)보다 14% 포인트 유병률이 높았다. 학력과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무릎 관절염 유병률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여성이 남성보다 무릎 관절염에 걸릴 위험은 2.1배 높았다. 50대보다 80세가 넘어가면 8.8배, 비만일 때 2.1배 무릎 관절염에 걸릴 위험도가 증가했다.

심한 무릎 관절염을 보인 환자(KL 4 Grade)는 6.2%로 나타났다. 여성이 9.7%로 남성(2.1%)보다 5배가량 많았다. 80대 이상 여성이 심한 무릎 관절염 유병율이 34%로 가장 높았다. 50대와 비교했을 때, 80세 이상은 심한 무릎 관절염의 비율이 21배나 증가했다.

 

김동준 교수는 “연령과 성별, 거주 지역, 교육 수준, 비만 등이 무릎 관절염 유병률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무릎 관절염 유병률에 있어서 사회 경제적인 불평등을 감소시키기 위해서 사회 경제적으로 취약한 계층을 위한 중재 및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재원 교수는 “정상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체중이 부하 되는 무릎 관절에 발생하는 퇴행성 관절염 예방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 저널인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다.

글, 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왼쪽부터)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김동준, 홍재원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