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1. 5. 4. 09:30

[연구] 유방암 중증도, 비만 연관성 ‘확인’

나이별 체질량 지수 상위 75% 이상 여성, 유방암 위험 높아

“비만, 에스트로겐·인슐린·성장 인자 등 암세포 성장 촉진 호르몬이 증가” 

이정선 해운대백병원 유방외과 교수, 유방암 환자 418명 ‘종양크기·림프절·병기’ 분석

 

비만한 여성이 정상 체중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 시 유방암 중증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유방외과 이정선 교수가 병원에서 치료받은 418명의 유방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 BMI 25㎏/㎡ 이상인 비만 여성이 정상 체중(BMI 18~25) 여성보다 유방암 중증도가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유방암 0기와 1기 환자는 정상체중 여성 비율이 31.9%로 비만여성(27.3%)보다 높았다. 하지만 2기부터 병기가 올라갈수록 비만 여성 비율이 높아졌다. 2기 유방암 환자 비율을 살펴보면, 비만여성이 32.8%로 정상체중 여성(27.4%)보다 5.4%포인트 더 높았다. 3기는 비만여성이 9.8%로 정상체중(7.8%)보다 2%포인트 높았다. 4기는 비만여성(2.7%)이 정상체중 여성(0.7%)보다 4배가량 더 높았다.

 

이정선 교수는 더 정확한 분석을 위해 유방암 위험인자인 나이와 지역별 특징을 고려한 조사도 함께 진행했다. 나이, 지역별 BMI(체질량 지수) 상위 75% 이상인 그룹과 75% 미만인 그룹의 유방암 중증도 비율을 분석한 결과 앞서 비만과 정상체중 분석 결과와 비슷했다. BMI 상위 75% 이상 그룹의 모든 연령에서 유방암 발생 시 유방암 중증 위험도가 높게 나타났다. 

 

종양 크기도 BMI 75% 이상 그룹이 평균 2.15cm로 BMI 75% 미만 그룹(1.91cm)보다 컸다. 전이된 겨드랑이 림프절 개수(Positive lymph node)도 BMI 상위 75% 이상 그룹이 1.75개로 75% 미만 그룹(1.02개)보다 많았다.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는 유방암 세포가 겨드랑이 림프절로 침범했다는 뜻으로 병의 진행 정도를 비교하는 중요한 인자다.  

 

 

이번 연구에서 이정선 교수는 건강보험공단에서 개발한 ‘한국인 비만지수 참조 표준’을 적용했다. BMI 상위 75%란 동일 연령대 100명 중 75번째로 체중이 높다는 뜻이다. 나이, 지역별로 백분율을 분석한 데이터로 상대적인 비만 개념이다. 예를 들어 20~24세 여성의 상위 75%의 BMI는 22.9㎏/㎡지만, 69~70세에는 26.6㎏/㎡로 차이가 난다. (표 참조)

 

이정선 교수는 “비만은 유방암의 위험요인이자 특정 유방암에서 치료 결과를 나쁘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며 “살이 찌면 에스트로겐, 인슐린, 성장 인자 등 암세포 성장을 촉진하는 호르몬이 증가해 특정 유방암의 성장을 촉진할 수 있다. 다른 한편으로는 비만으로 인해 자각증상으로 조기발견이 어려워질 수 있어, 병이 진행된 상태에서 진단받기 때문에 중증도가 더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정선 교수는 “BMI와 유방암 위험 사이의 연관성은 잘 확립되어 있지만, 대부분 서양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거나 서구의 비만지표를 이용한 경우가 많다”며 “이번 연구는 한국인 비만 지표를 활용한 연구로, 유방암 환자와 개인의 비만 관계를 설명하는 대표적인 참고 자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유방암학회지 ‘Journal of Breast Disease’ 최근호에 게재됐다. 

 

글,그래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19. 10. 22. 11:54

"나는 너무 말랐어" 느끼면 ‘우울증 위험 3배’ 증가
-잘못 인식하는 자신의 신체 이미지, 자존감 낮추고 스트레스 높여 우울증 발생 위험 증가
-우울증 위험도, 정상체형보다 저체중 1.94배 · 비만 1.38배 높아
-홍수민 서울백병원 교수, BMI·신체 이미지와 우울증 발병 위험도 분석

 
뚱뚱한 사람보다 마른 사람이 우울증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자신이 말랐다고 느끼는 경우 정상체형이라고 인식하는 경우보다 3배 이상 우울증 발병 위험도가 높았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내분비내과 홍수민 교수팀이 2014년과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만 1,782명을 분석한 결과다.
 
홍수민 교수팀은 한국인 기준 체질량 지수(BMI)에 따라 저체중(BMI 18.5 미만), 정상~과체중(BMI 18.6~24.9), 비만 1단계(BMI 25~29.9), 비만 2단계(BMI 30 이상) 등  4 그룹으로 나눠 우울증 유병률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저체중 그룹에서 우울증 비율이 11.3%로 정상 범위 체중그룹(6.2%)보다 2배가량 높았다. 비만 2단계 그룹은 우울증 비율이 8.3%로 저체중 그룹보다 낮았다. 전체 참가자의 우울증 비율은 6.5%.
 
우울증에 걸릴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저체중 그룹이 1.94배로 비만 그룹(1.38배)보다 높았다. 영향인자를 보정한 분석 결과도 저체중 그룹이 2.38배로 비만 그룹(1.21배)보다 높았다.


홍수민 교수는 “저체중이 비만보다 우울증 유병률이 높은 원인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저체중 그룹 특성은 여성과 19~39세 사이의 젊은 연령층의 분포가 가장 높고 암 동반율이 제일 높았다”며 “사회활동이 많은 젊은 연령층으로 스트레스 동반이 많을 수 있고, 여성이 남성보다 체형관리, 다이어트에 대한 스트레스가 많을 수도 있다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저체중 그룹에서 자신이 느끼는 신체 이미지에 따라 우울증 위험도도 분석했다. '자신이 매우 말랐다'고 느끼는 경우 우울증 위험은 3.06배로 가장 높았다. '약간 말랐다'로 인식한 경우 1.46배, '약간 뚱뚱하다' 1.16배, '매우 뚱뚱하다' 2.3배로 우울증 위험이 높았다.
 
다이어트를 위해 밥을 굶거나 공복을 유지하는 경우가 운동이나 처방약을 복용하는 방법 보다 모든 그룹에서 우울증 유병률이 가장 심각했다.
 
홍수민 교수는 "어린 시절 다른 사람보다 자신이 너무 마르거나 뚱뚱하다고 느끼는 경우 자존감이 낮아지고 대인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치며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증가한다"며 "자신이 느끼는 왜곡되거나 편향된 신체 이미지 인식이 우울증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홍수민 교수는 "적절한 체중 유지와 함께 객관적으로 자신의 신체 이미지를 바르게 인식하고 건강 행동을 강화해 자존감을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비만학회 학술지 JOMES(Journal of Obesity & Metabolic Syndrome) 최신호에 게재됐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 인제대학교 백병원)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18. 6. 25. 15:35

노인, 단백질 섭취할수록 '허리둘레' 감소
-단백질, 식욕 억제 호르몬 분비 '비만 위험' 낮춰


노인들이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할수록 허리둘레와 BMI(체질량지수)가 감소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박현아 교수팀이 2013년과 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0세 이상 2,549명(남성 1,127명, 여성 1,4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단백질 섭취량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눠 허리둘레와 BMI를 측정했다. 그 결과 남녀 모두 일일 단백질 총섭취량이 증가할수록 BMI와 허리둘레가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

 

단백질 종류에 상관없이 동물 단백질과 식물 단백질 섭취가 늘어날수록 모든 그룹에서 똑같은 결과를 보였다.

 

남성인 경우 최소 섭취그룹은 하루에 36.3g의 단백질을 섭취했으며, 최대 섭취 그룹은 107.3g을 섭취했다. 여성 최소 섭취그룹은 26.8g, 최대섭취 그룹은 84.4g을 섭취했다. 최소 섭취 그룹과 최대 섭취 그룹의 단백질 섭취량이 3배가량 차이를 보여, 우리나라 노인층에서 충분한 단백질을 섭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현아 교수는 "단백질은 탄수화물과 지방보다 에너지원으로 사용하기 쉽고, 포만감을 늘려 추가적인 에너지섭취를 줄인다. 또 고단백을 섭취하면 위장관에서 나오는 식욕 억제 호르몬의 분비를 증가시켜 공복감을 줄여 체중감소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박현아 교수는 "단백질 섭취는 비만 위험도를 낮출 뿐만 아니라 근감소증을 예방하고 면역력을 유지하는 데 꼭 필요한 영양소이다"며 "한끼에 주먹 크기의 1/3 정도의 살코기, 닭고기, 생선, 두부 등을 매 끼니 섭취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영양학회지 뉴트리언츠(Nutrients) 최신호에 실렸다.


글: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 인제대학교 백병원)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17. 6. 22. 16:14

우리 아이, 허리둘레÷키(허리둘레를 키로 나눈값) ‘0.47’ 이상이면 ‘비만’
-남아 0.44, 여아 0.43 이상일 경우 ‘대사증후군 위험군’
-서울백병원 강재헌·허양임 교수팀, 소아·청소년 비만 예측값 발표


우리 아이가 비만인지 알아볼 수 있는 간단한 계산법이 있다. 바로 허리둘레를 키로 나눈 값(이하 허리둘레/신장비).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비만센터 강재헌·허양임 교수팀의 연구결과 그 값이 0.47 이상이면 비만으로 볼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이 내린 결론이다.
 
강재헌·허양임 교수팀이 2010부터 2014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0세 이상 19세 미만 소아·청소년 3057명(남아 1625명, 여아 1432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예를 들어 중학교 1학년 학생의 키가 145cm, 허리둘레가 70cm로 가정해 계산하면 <70÷145=0.482> 0.47보다 크므로 이 아이는 비만이다.
 
통상 신체지표를 이용한 비만 예측은 BMI(체질량지수, Body Mass Index)로 측정한다. BMI 계산은 <체중(kg)÷(신장m x 신장m)>. 그 수치가 18.5 미만일 때 저체중, 18.5~23일때 정상체중, 23~25 일 때 과체중, 25~30일 때를 경도비만, 30 이상인 경우 고도비만으로 본다.
 
하지만 BMI 측정은 계산법이 복잡할 뿐만 아니라 위의 비만 기준은 성인에게만 해당하는 지표다. 소아·청소년의 경우 체질량지수를 구하고 나이와 성별에 따른 표준성장도표를 일일이 확인해야 하므로 사실상 부모가 비만에 해당하는지 확인하기 어렵다.
 
허리둘레/신장비(허리둘레÷키)는 소아·청소년의 나이와 성별과 관계없이 비만 선별 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허양임 교수는 “성인과는 달리 소아·청소년에서는 인종에 따른 성별, 연령별 BMI의 백분위 수를 참조해 비만여부를 판단하므로 진료 시 쉽게 활용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일반인이 비만 여부를 쉽게 알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며 “허리둘레/신장비 계산법은 대규모 역학조사나, 임상 진료 현장에서 소아·청소년의 비만 위험을 선별하는데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소아·청소년의 대사증후군 위험 선별 값도 확인했다. 같은 방법으로 계산한 결과가 남아의 경우 0.44, 여아의 경우 0.43 이상일 경우 대사증후군을 의심해 봐야 한다.
 
대사증후군 선별 값은 비만을 제외한 혈압, 혈당, 중성지방, HDL콜레스테롤의 기준치를 벗어난 경우로 대사증후군 발병의 예측지표다.


이번 계산법에서 나온 선별 값을 소아·청소년의 BMI 지표를 이용한 대사증후군 예측 방법과 선별검사로서의 유용성을 비교해 보았을 때 통계적으로 차이가 없는 결과를 보여 유용성도 입증됐다.

 

허양임 교수는 “좋은 선별검사 방법은 선별검사로서 예측성이 높아야 할 뿐 아니라 검사와 해석이 쉬워야 한다”며 “이번 연구는 국가의 공식적인 최신 데이터로 얻은 예측값으로 소아·청소년의 비만과 대사증후군을 선별하는데 간단하고 효과적인 방법임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강재헌 교수는 “허리둘레/신장비 측정은 1990년 중반을 기점으로 지속적인 연구가 되는 계산법으로 보통 0.5 이상인 경우 비만과 심혈관 대사질환 위험군으로 선별한다”며 “성인과 소아 모두 키의 절반 미만으로 허리둘레를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영양학회지 뉴트리언츠(Nutrients) 최신호에 게재됐다.


글, 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 인제대학교 백병원)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13. 12. 31. 09:05

저체중여성, 더 마르고 싶다

-저체중여성, 왜곡된 체형 인식 심각
-저체중 여성, 4명중 1명 다이어트 시도
-저체중 여성, 4명중 1명 정상체형으로 인식
-고소득 미혼 저체중여성, 다이어트 시도 가장 많아
-(저체중)여성 10명중 7명, 예뻐지기 위해 다이어트 시도
-(저체중)여성은 외모, 남성은 건강위해 체중조절 시도

 

 

 

안그래도 마른 몸매의 저체중 여성들이 더 날씬하고 예뻐지기 위해 체중조절(다이어트)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조영규 교수팀이 2007년부터 2010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5-69세 저체중(BMI 18.5 kg/m² 이하) 성인남녀 690명을 분석한 결과 여성은 4명중 1명(25.4%), 남성은 10명중 1명(8.1%)이 최근 1년간 체중조절을 시도한 적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저체중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정상체중이나 비만이라고 생각하는 남성이 4.3%인데 반해 저체중 여성의 25.6%가 자신의 체중이 정상이나 비만이라고 생각하고 있어 여성에서 왜곡된 체형인식이 심각한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또 미혼여성이 기혼인 여성보다 2배 많이 체중조절을 시도했으며 소득수준이 낮은 여성보다 높은 여성에서 2.6배 많이 체중조절을 시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만성질환이 없는 남성보다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남성의 체중조절 시도가 7.7배 높았다. 

 

저체중여성의 다이어트의 원인으로는 더 나은 외모를 위해 체중조절을 했다는 응답이 69.2%로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 건강증진 27.1%, 질병관리 3.7% 순으로 나타난 반면 남성은 만성질환 관리를 위해 체중조절을 시도하고 있다는 응답이 50.4%, 건강증진 24.7%, 더 나은 외모 6.4%로 조사돼 여성은 외모, 남성은 건강을 위해 체중조절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체중조절의 목적이 극명하게 갈렸다.

 

조영규 교수는 “비만뿐 아니라 저체중에서도 골다공증, 폐 질환, 심혈관 질환 및 정신질환 등 질병 이환의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을 뿐 아니라 사망 위험률도 증가 시킨다”며 “정상체중을 유지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길이다"고 강조했다.

 

조영규 교수는 또한 “우리 사회가 비만에 대한 위험만을 지나치게 강조하고 있으며 비만에 대한 편견과 낙인효과로 자신의 체중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다”며 “여성들은 날씬한 체형이 매력적이고 건강한 체형인 것으로 왜곡된 신체인식을 갖고 있어 저체중인 여성들마저도 체중조절을 시도하게끔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실제 대규모 아시아 코호트 연구결과(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BMI가 30.1~32.5인 비만 사망위험률인 1.20보다 BMI 17.6~20.0인 저체중인 사람들의 사망위험이 1.35로 더 높았으며 BMI 15 이하인 초저체중 사람의 사망률이 2.76으로 고도비만 사망률인 1.49보다 높게 나타나 비만보다 저체중의 위험성을 강조한 연구결과도 보고된바 있다.

 

지나친 체중조절은 건강을 해치는 만큼 올바른 체형의 인식을 갖을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함께 사회분위기를 만들어 가는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는 대한가정의학회 학술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글: 홍보실 송낙중 (백중앙의료원, 인제대학교 백병원)

 


<참고자료>

체질량지수(BMI, Body Mass Index) / 체중(kg)을 키(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

18.5 kg/m² 이하 저체중

23 kg/m² 이상 과체중
25 kg/m² 이상 비만

 

 

이번 연구는 정상 BMI(Body Mass Index, 체질량지수)인 18.5-25kg/m²보다 낮은 18.5 kg/m² 이하인 성인남녀들을 대상으로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