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진·답사기/서촌·경복궁·경희궁 주변

도봉산고양이 2019. 10. 26. 18:30



' 서촌 늦가을 나들이 (월암근린공원에서 황학정까지) '

행촌동 은행나무

▲  행촌동 은행나무

황학정 홍난파가옥

▲  황학정

▲  친일파 홍난파 가옥



늦가을의 한복판에 친한 후배와 서촌(西村) 지역을 찾았다. 흔히 서촌하면 경복궁(景福宮)
서쪽 일대를 일컬으나 원래는 서대문<西大門, 돈의문(敦義門)> 안쪽 지역이었다. 그러다가
웃대라 불리던 경복궁 서쪽 동네와 합쳐지면서 거대한 서촌을 이루게 된 것이다.

이번 나들이는 서대문 안쪽이자 서촌의 원래 지역인 송월동(松月洞)과 홍파동(紅把洞), 행
촌동(杏村洞) 지역과 사직단(社稷壇) 주변을 느긋하게 돌아다녔다. 이미 10번 이상 인연을
지은 곳들이나 서촌(웃대)과 인왕산에 빼앗긴 마음이 좀처럼 돌아오지를 않으니 자꾸만 손
과 발이 간다.


♠  한양도성(漢陽都城, 사적 10호)과 월암근린공원 주변

▲  월암(月巖)근린공원

5호선 서대문역에서 광화문 방면으로 조금 걸으면 정동4거리가 나온다. 이곳은 서울 4대문의
하나인 서대문(돈의문) 자리로 여겨지는 곳으로 여기서 왼쪽(북쪽) 길인 송월길로 조금 들어
서면 하얀 피부의 성곽(城郭)이 나타나 뭇사내의 가슴을 설레게 한다. 그 성곽은 근래에 복원
된 한양도성의 일부로 여기서 홍난파가옥까지 성곽을 겯드린 월암근린공원이 조촐하게 자리를
닦았다.

남대문(숭례문)과 사직터널 윗쪽에서 각각 길이 끊긴 한양도성은 월암근린공원에서 짧게나마
모습을 비춘다. 허나 근래에 복원된 탓에 피부가 하얗고, 성곽 밑도리에 고색의 때를 머금은
성돌이 일부 끼어있을 뿐이다. 하여 오래된 도성(都城)의 무게감보다는 대충 닦은 촬영세트장
이나 모조품처럼 가볍게 보인다.
상황이 이리 우울하게 된 것은 왜정(倭政)이 사직터널부터 남대문 사이에 성곽을 철저하게 뭉
개버렸기 때문이다. 성곽이 가고 없는 자리에는 집과 건물이 가득 들어찼으며, 도성 복원 계
획으로 이 일대를 밀어버리면서 땅속에 묻힌 성돌이 다시금 햇살을 보게 되었다. 성곽을 복원
하면서 그들을 끄집어내 성돌의 역할을 다시 부여했고, 숨통이 크게 트인 성곽 서쪽에는 공원
을 닦아 휴식처로 삼았는데, 공원 이름인 월암은 인근에 있는 월암 바위글씨에서 비롯되었다.
성곽 안쪽에는 서울기상관측소와 서울시교육청이 자리해 있으며, 그 동쪽에는 경희궁(慶熙宮)
이 오욕의 세월을 견디며 자리를 지키고 있다.

성곽 북쪽은 주택들이 첩첩하게 들어차 재개발을 하지 않는 이상은 복원이 거의 어렵다. 사직
터널까지 200m만 다시 이으면 되는데, 현실의 벽 앞에 어림도 없는 것이다. 그리고 남쪽 또한
건물과 도로 등으로 손을 대기가 거의 불가능한 실정, 허나 도성 복원 계획은 끊어진 성곽이
모두 이어지는 그 순간까지 끈기를 가지고 추진된다고 하니 언젠가는 반드시 복원이 마무리가
될 것이라 믿는다. 그리고 또한 안되면 그만이다.


▲  복원된 성곽 북쪽 끝(서울기상관측소)에 성곽으로
오르는 계단이 있다.

▲  서울시교육청 서쪽 성곽
경원선과 경의선 철마가 잃어버린 북쪽으로 달리고 싶듯이 한양도성은
끊어진 구간을 넘어 다시금 서울 도심을 품고 싶다.

▲  홍난파가옥과 이어진 월암근린공원 북부

▲  홍파동 홍난파가옥(洪蘭坡家屋) - 등록문화재 90호

월암근린공원 북쪽에는 붉은 피부의 벽돌과 지붕, 그리고 담쟁이덩굴까지 두룬 별장 같은 아
담한 주택이 시선을 부여잡는다. 그 집이 홍파동 홍난파 가옥이다.
이 집은 지상 1층, 지하 1층으로 지하라고는 하지만 가파른 경사에 자리한 탓에 서쪽과 남쪽
이 바깥에 노출되어 햇볕을 보고 있으므로 거의 2층이나 다름이 없다. 이곳에는 원래 구한말
시절, 양기탁(梁起鐸)과 함께 대한매일신보(大韓每日申報)를 창간하고 대한제국(大韓帝國)을
도와 항왜(抗倭) 언론을 주도했던 영국 사람 '어니스트 베델'<Ernest Thomas Bethell, 1872~
1909년, 한국 이름은 배설(裵說)>의 집이 있었다.
배설은 1909년 5월, 심장병으로 37세란 한참 나이에 세상을 떴는데, 그에게 원한이 깊었던 왜
정(倭政)은 쪼잔한 마음을 드러내며 그의 집을 강제로 밀어버렸다. 다만 토지는 몰수하지 않
고 그의 부인인 '메리 모드 베델'(Mary Maud Bethell)이 계속 가지고 있다가 1920년대 이후,
매각한 것으로 전한다.

1920년대 후반, 이 일대가 여러 지번으로 분할되었는데, 송월동과 홍파동 지역에는 독일 양이
(洋夷)들이 많이 서식해 그들의 주택이 많이 들어섰다. 홍난파 가옥도 바로 그 과정에서 1930
년대에 태어났다. 허나 그 집은 주인이 여러 번 바뀌어 집 자신도 정신이 없을 정도였는데, '
불놀이'를 쓴 시인으로 친일 행적이 요란한 주요한(朱耀翰, 1900~1979)의 부인, 최선복의 이
름이 먼저 올라와있다.
그 다음에 들어온 사람은 홍어길(洪魚吉)로 단재 신채호(丹齋 申采浩)의 조카딸인 신수옥에게
장가들어 여기서 보금자리를 폈다. 그는 배화여학교 선생으로 수양동우회에서 활동했으며, 철
학박사로 서울에 철학연구사를 세웠던 한치진(韓稚振, 1901~?)이 다음 타자로 들어와 잠시 머
물렀다. 그는 1944년 왜정의 패망을 예견하는 시국답을 논하다가 체포되어 징역 1년을 살기도
했다.
바로 그 다음에 들어온 이가 홍난파로 1935년 이 집을 사들여 말년을 보냈다. 그 연유로 홍난
파 가옥(홍난파의 집)이라 불리게 된 것이다.


▲  골목에서 바라본 홍난파 가옥

예전에는 집 앞에 마당이 있었으나 담장을 허물고 작게 야외무대를 닦았으며, 1968년 4월 10
일에 난파기념사업회에서 세운 홍난파의 흉상이 옛 마당을 지킨다. 이 흉상은 김경승이 조각
하고, 김충현이 글씨를 썼으며, 윤석중이 흉상 기단(基壇)에 글을 새겼다. 또한 골목 쪽에는
담장과 대문이 있었으나 지금은 담장 일부만 남았고, 1층 현관을 통하여 가옥 내부로 들어서
면 된다. 현재는 종로구청에서 관리한다.

집 지붕은 다른 서양인 선교사의 집보다 경사가 가파르고, 거실에는 양옥에서 많이 볼 수 있
는 벽난로가 있다. 현관과 이어지는 복도를 사이로 서쪽에 거실, 동쪽에 침실을 두었으며, 거
실 밑에는 지하실을 두어 공간을 알뜰하게 활용하던 서양 주택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2007년에 홍난파 기념관 및 소공연장으로 손질하고자 보수 공사를 벌여 1층에 있던 침실 2개
를 하나로 합쳤으며, 음향시설 등을 달아 50명 규모의 공연장을 만들었다. 그리고 그의 유품
과 자료를 전시하여 기념관의 역할을 하도록 했고, 지하에는 시청각실까지 닦았다.

    ◀  홍난파의 그 잘난 흉상(胸像)
이 땅의 현대 음악을 발전시키고 꾸려나간 업
적만 본다면 동상도 아깝지 않겠으나 말년에
보인 추잡스런 친일 행적을 생각하면 흉상은
커녕 기념비도 아깝다. 흉상은 좀 내다버리고
기념비만 두는 것이 좋지 않을까? 그 이상은
그에게는 과분하다.

우리 귀에 무척 익은 홍난파, 그 작자는 누구일까?
홍난파(洪蘭坡, 1898~1941)는 1898년 4월 10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南陽)에서 태어났다. 본명
은 홍영후(洪永厚)로 난파는 일종의 호이며, 본관은 남양홍씨이다. 왜정 때 매우 잘나갔던 음
악가이자 우리 현대 음악의 중추적인 존재로 '봉선화','성불사(成佛寺)의 밤','옛 동산에 올
라' 등으로 유명하다.

5살에 서울로 올라와 1912년 YMCA 중학부에 들어갔으며, 음악에 자꾸 손과 마음이 가면서 내
면에 숨겨진 자신의 소질을 알게 된다. 그래서 1913년 우리나라 최초의 음악전문학교인 조선
정악전습소(朝鮮正 樂傳習所) 서양악과에 입학하여 1년 동안 김인식(金仁湜)에게 바이올린을
배웠으며, 1918년 창가 '야구전'을 작곡, 발표하고 왜열도로 건너가 동경음악학교에 진학, 음
악과 문학, 미술을 배우며 문예의 꿈을 키웠다. 그러다가 1919년 유학생들이 벌인 독립운동에
가담하면서 학업을 그만두고 귀국했다.

귀국하여 경성양악대 제1회 연주회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하면서 우리나라 최초의 바이올린 연
주자란 기록을 세웠다. 대한매일신보 기자로도 잠깐 일하다가 1920년 '처녀혼'이란 첫 작품을
냈는데, 봉선화는 처녀혼 첫머리에 나오는 애수(哀愁)라는 곡명으로 발표된 것이다.
1922년에는 서울 연악회(硏樂會)를 창설해 음악 교육에 나섰으며, 1925년 우리나라 최초의 음
악 잡지인 '음악계(音樂界)'를 창간했다. 그리고 1926년 다시 왜열도로 넘어가 동경고등음악
학교를 졸업하고 동경신교향악단 단원으로 활동했다.

1929년 '조선음악백곡집'과 '조선동요백곡집'을 발표하고 1933년에는 '조선가요창작곡집' 등
의 작품을 냈으며, 현제명(玄濟明)과 함께 '봄노래'를 발표했다. 그 외에 바이올린독주곡인
'애수의 조선','동양풍의 무곡','로망스' 등이 있고, '관현악곡 즉흥곡','관현반주 붙은 즉흥
곡','명작합창곡집','특선가요선집' 등을 냈는데, 그는 우리나라 선율의 요소를 작곡에 반영
해 서정적인 분위기를 그려내고자 했다. 그의 의도는 그의 평론에서도 잘 나타나며, 1930년대
이후 우리나라 현대 음악 창작의 패턴을 정립한 음악가로 널리 찬양을 받았다.

1931년 바이올린을 더 배우고자 미국으로 넘어가 셔우드(Sherwood)음악대학을 다녔으며, 1933
년 졸업 기념으로 독주회를 가지고 귀국했다. 그리고 경성보육학교와 이화여자전문학교에서
음악을 가르치고, 1936년 경성방송 현악단 지휘자 및 빅터레코드의 양악부장을 지냈으며, 이
영세(李永世)와 난파트리오를 조직해 실내악 활동에 나서기도 했다. 또한 1938년 경성음악전
문학교 교수로 활동하면서 '음악만필'을 냈으며, '백마강의 추억' 등 14곡의 가요를 나소운(
羅素雲)이란 예명으로 발표했다.

이렇게 우리나라 현대 음악 발전에 크게 공헌을 하며, 주옥같은 작품으로 민중의 마음을 달랬
던 그였지만 그의 말년은 그 초심을 잃으며 추악의 나락으로 떨어졌다. 친일파로 노선을 바꾸
며 민중의 뒷통수를 제대로 쳤던 것이다.
1937년 독립운동단체인 수양동우회 회원이라는 이유로 검거된 이후, 그해 4월 조선총독부 학
무국(學務局)에서 결성된 친일단체 '조선문예회'에 가입하여 왜정 정책에 동조하기 시작했다.
'국민총력조선연맹'의 문화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내선일체를 강조하였고 '지나사변(支那事變)
과 음악','희망의 아침' 등 친일 성향의 악취나는 작품을 발표하면서 끊임없이 왜정을 찬양했
다.
허나 다행히도 하늘이 보우하사 변절한지 4년 만인 1941년 8월 30일, 43살의 나이로 지옥으로
떨어졌다.

그가 마지막 4년 동안 보여준 속절없는 친일 행적은 20~30대 시절에 일구어낸 온갖 업적과 공
로에 제대로 똥칠을 하기에 충분했다. 50년도 채우지 못한 그 짧은 인생, 무슨 영달을 더 누
려보겠다고 그 추잡함을 보였던 것일까? 그것만 아니었다면 정말 착했을 것을 심히 좋지 않은
뒷끝을 보이고 말았다.
왜정 시절 이 땅의 나약한 지식인들의 끝없는 변절과 방황, 그도 결국 그 재능과 인격 때문에
나락의 길인지도 모르고 바로 앞에 놓인 꿀에 속아 악마의 유혹에 넘어갔던 것이다. 그래도
다행히 해방 이전에 한참 나이로 자체 폐기가 되었으니 나라와 민중을 배신하고 친일을 벌인
그 대가를 톡톡히 받은 것으로 보면 될까? 그렇게 홍난파에게 실망한 대중을 위로해 본다. 내 학창시절에 봉선화부터해서 그의 노래가 음악책과 문학책에 지겹도록 실려 나의 돌머리를
적지않게 아프게 했는데, 그의 친일 행적은 나의 마음까지도 심히 아프게 만든다.

그런데 홍난파 가옥에서 다루고 있는 그의 일생과 그곳에서 배부하는 홍난파 자료, 그리고 홍
난파 흉상 기둥에는 친일 행적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 오로지 찬양 일색이다. 심지어는 '우리
는 홍난파 선생님에게 신세를 너무 많이 졌습니다~~ 홍난파 선생님은 우리들의 영원한 고향이
며 우리는 홍난파 선생님의 후손입니다'
라는 식의 암을 유발하는 해괴망측한 구절도 있다.
종로구청의 실수인지 아니면 난파기념사업회 작자들의 개짓인지는 모르겠으나 지나친 찬양은
오히려 역겨움과 정신건강 해악만 가져올 뿐이다. 홍난파가 어떤 인물인지는 내가 직접 겪어
보질 않아 판단하기는 어려우나 그도 개념이 있다면 후학들의 이런 말장난에 지하에서 눈물을
머금을 것이다. 기릴 것은 기리고 깔 것은 과감히 까는 것이 서로에게 좋다.

홍난파의 후학들이 세운 난파기념사업회는 1968년 난파음악상을 제정해 해마다 적당한 음악인
을 골라 상을 주고 있다. 상을 받은 이는 정경화, 정명훈, 금난새, 조수미 등 이름 3자만 들
어도 거의 알법한 인물인데, 2013년에 일대 이변이 생겼다. 수상자로 선정된 작곡가 류재준씨
가 수상을 거부했던 것이다. 거부 사유는 친일파의 이름으로 된 상을 받기 싫다는 것이다. 그
의 업적은 인정하나 실수 또한 거대하다며 그의 친일행적을 꼬집은 것이다.
그의 개념찬 행동에 천하 사람들은 많은 찬사를 보냈고, 난파기념사업회는 그냥 음악가로서의
홍난파를 기리고 상을 줄 뿐이라며 말도 안되는 변명만 늘어놓다가 오히려 욕만 죽어라 얻어
먹었다.

근래에 들어 민족문화연구소는 홍난파 가옥의 이름을 변경하자며, 이곳에 살았던 여러 인물의
삶과 흔적을 더듬을 수 있는 공간으로 하자고 제안했다. 또한 안내문을 수정하고 가옥 내부의
공간 구성을 바꾸는 방안을 종로구에 제시했다. 비록 홍난파가 이곳에서 쓸데없이 오래 살긴
했어도 그 작자를 너무 치켜세우는 것은 좋지 않다. 그러니 홍난파 유물은 크게 줄이거나 갖
다버리고 독립운동을 했던 한치진과 홍어길을 기리는 공간으로 삼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물론
홍난파도 음악에 공이 적지 않으니 쥐꼬리만큼 기려주자. 또한 집 이름은 지역 이름만 따서 '
홍파동 가옥' 또는 '홍파동 근대 가옥'으로 바꾸는 것이 적당해보인다.
난파기념사업회도 생각이 있다면 이제 그만 난파음악상을 접고 조용히 잠수를 타는 것도 좋을
것이다. 그게 난파의 이름에 그나마 덜 먹칠을 하는 거니 말이다. 

* 소재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홍파동2-16 (송월1길 38) (☎ 070-8112-7901)


▲  기념관 겸 전시관으로 쓰이는 홍난파 가옥 1층 거실

온통 붉은 피부로 이루어진 홍난파 가옥은 붉은 날을 제외하고 늘 속세에 열려있다. 허나 현
관문이 닫혀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문이 잠긴 줄 알고 발길을 돌리는 이들이 적지 않을 것
이다.
그것이 바로 홍난파 가옥의 함정, 허나 관람시간이라면 닫힌 문 앞에서 좌절하지 말고 문 앞
에 달린 벨을 눌러보자. 그러면 안에서 관리인이 나와 문을 열어준다.

현관에 들어서 신발을 벗고 실내화로 갈아탄 다음, 1층 홀로 들어간다. 1층에는 거실과 침실
2개로 이루어져 있었는데, 침실 2개를 합쳐서 전시관 겸 소공연장으로 꾸몄다. 거실에는 이
집의 특징인 붉은 벽난로가 있으며, 그의 흉상과 의자, 바이올린, 피아노 등이 놓여져 음악가
의 집임을 새삼 실감케 한다.


▲  홍난파의 인생을 요약하면 위와 같다.
친일 행적은 어디다 팔아먹었는지 모두 빠져있고 꿀발린 내용만 가득하다.
이러면 역사 왜곡을 일삼으며 민중을 우롱하는 식민사관, 친일파
후손 패거리와 다를 것이 도대체 뭐가 있을까?

▲  홍난파의 그 잘난 사진과 그의 유품, 음악 문서들

▲  홍난파의 사진과 조선가요작곡집(오른쪽)

▲  왼쪽은 고향의 봄 악곡집, 가운데는 봉선화 악보, 오른쪽은
조선동요백곡집

▲  홍난파 가옥 1층 동쪽 (옛 침실 공간)
홍난파의 유품과 음악 문서들, 그리고 그의 일생과 음악을 정리한 내용들이
벽을 가득 채운다. 이 공간은 소공연장으로 쓰이기도 한다.

▲  어둑어둑한 홍난파 가옥 지하
이곳은 시청각실로 쓰인다. 허나 그 횟수가 별로 없어 거의 노는 공간이다.


♠  행촌동(杏村洞)에서 만난 숨겨진 명소들

▲  수북하게 자란 행촌동 은행나무 - 서울시 보호수 1-10호

홍난파 가옥에서 송월1길 골목길을 따라 북쪽(인왕산 방면)으로 조금 가면 근대 건축물인 딜
쿠샤와 커다란 은행나무를 만나게 된다. 이들이 있는 행촌동은 송월동과 함께 인왕산의 남쪽
끝을 잡고 있는 산동네로 사직터널 바로 윗쪽이다. 산동네라고 해서 주황색 지붕을 지닌 허름
한 달동네 스타일이 아닌 온갖 빌라와 주택들이 즐비한 서울에 아주 흔한 그런 동네이다.

딜쿠샤 곁에 자리한 행촌동 은행나무는 약 420살에 이르는 장대한 나무로 행촌동의 오랜 터줏
대감이다. 아무리 먹어도 마르지 않는 세월이란 덧없는 양분과 동네 사람들의 보살핌에 힘입
어 높이 23m, 둘레 6.8m에 이르는 큰 나무로 어엿하게 성장했다. 또한 아들을 원하는 여인들
이 찾아와 치성을 드리는 현장으로도 바쁘게 살았다.
허나 천박한 개발의 칼질이 이곳까지 미치면서 그의 보금자리는 주택에 밀려 많이 좁아졌고,
주택 사이에 비좁게 자리해 있다. 그래도 아직까지 건강은 양호하며, 자신의 둥지를 침범한
집들을 미워하기는 커녕 오히려 그늘과 은행잎을 선사해 넉넉한 마음을 드러낸다.

행주대첩(幸州大捷)의 영웅이자 이곳에 살았던 권율이 손수 심었다고 전하며, 주인은 옛날에
갔지만 그의 사연을 끈질기게 붙들며 의연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 바로 이 나무 때문에 동
네 이름이 행촌동(은행나무 마을)이 된 것이다. 참고로 은행나무는 태반이 사람이 심은 것이
며, 자연적으로 싹을 내린 경우는 거의 없다고 한다.

서울에서 오래되고 아름다운 은행나무를 꼽으라면 방학동(放鶴洞) 은행나무, 성균관(문묘) 은
행나무(대성전 은행나무 포함), 그리고 이곳 은행나무를 내세우고 싶다.


▲  은행나무 밑에 누운 권율 장군 집터 표석

은행나무가 있는 곳은 권율(1537~1599)의 집터로 인근 필운동(弼雲洞) 배화여고에도 그의 집
이 있었다. 필운동 집은 그의 사위이자 오성과 한음으로 유명한 오성 이항복(李恒福)에게 물
려주었으니 그 집이 바로 필운대(弼雲臺)이다. (현재 필운대란 바위글씨가 남아있음)
그렇다면 임진왜란의 영웅, 권율(權慄)은 누구일까?

권율은 안동 권씨로 자는 언신(彦愼), 호는 만취당(晩翠堂)과 모악(暮嶽). 시호는 충장(忠莊)
이다. 1582년 식년시 문과(式年試 文科)에 병과(丙科)로 급제했는데 임진왜란 때 전쟁에서 크
게 활약한 것으로 보아 무예도 제법 갖추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승문원정자(承文院正字)와 전적(典籍)을 거쳐 1587년 전라도도사(全羅道都使)와 예조정랑(禮
曹正郞), 경성판관(鏡城判官) 등을 지냈으며, 1591년 평안도 의주목사(義州牧使)가 되었으나
업무상 과실로 파면되었다.
허나 1592년 임진왜란이 터지자 급히 경기도 광주목사(廣州牧使)로 임명되어 그곳으로 달려갔
으며 전라도 순찰사(巡察使) 이광(李珖)과 방어사(防禦使) 곽영(郭嶸)이 전라도와 충청도에서
군사 4만을 모아 서울로 올라오자 곽영의 휘하에 들어가 중위장(中衛將)이 되었다.
이광과 곽영은 수원과 용인에 각각 진을 치고 주변에 있는 왜군을 토벌하려고 했다. 이에 권
율은 주변에 조금씩 흩어진 적들을 치지 말고 임진강(臨津江)에서 그들의 서진(西進)을 막아
군량미를 운반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한 다음, 적의 빈틈을 노리면서 조정의 명을 기다리는
것이 좋겠다고 의견을 냈다. 허나 뇌에 주름이 가득한 이광은 그 말을 무시, 오로지 머릿 수
에 의지해 용인에 있는 왜군을 공격했다.

이광의 군사는 4만(왜국은 10만이라고 주장함)에 이르나 태반이 칼과 창도 제대로 못잡는 오
합지졸이었다. 그에 반해 용인에 머물던 왜군은 왜열도에서 나름 알아주던 와키자카 야스하루
(脇坂安治)로 수백 명의 정예 기병으로 저항을 했다.
허나 조선군은 그 수백에 불과한 왜군에게 완전히 박살이 나고 싸움에 서툴렀던 선봉장 이시
지(李詩之)와 백광언(白光彦)이 전사하는 등, 그야말로 개망신을 당했다. 허나 권율은 이를
직감하고 신중하게 처신하여 휘하 군사를 잃지 않고 광주로 물러나 후일을 도모했다.

1592년 가을, 전라도 남원으로 내려가 1,000명의 군사를 모집해 동복현감(同福縣監, 전남 화
순 동복면) 황진(黃進)과 함께 이치(梨峙)에서 전주(全州)로 진출하려는 고바야카와(小早川隆
景)의 왜군을 막았다. 초반에 황진이 조총에 맞아 부상을 입으면서 군사의 사기가 잠시 떨어
졌으나 권율이 군사를 독려하여 왜군을 격퇴하고 승리를 거뒀다. 그렇게 왜군의 호남 진출을
막았으며, 그 공으로 전라도 감사(監事)로 승진되었다.
1592년 12월, 서울 수복을 위해 1만의 군사를 이끌고 천안 직산(稷山)에서 머물렀는데, 체찰
사(體察使) 정철(鄭澈)이 그 많은 인원을 먹일 군량이 없으니 돌아가서 관내를 지키는 것이
좋겠다고 편지를 보냈다. 허나 행재소(行在所)에서 북상하라는 명이 떨어지면서 곧바로 군을
이끌고 수원 남쪽 독산성<禿山城, 오산 세마대(洗馬臺)>에 들어가 진을 쳤다.

한편 권율이 독산성에 이르렀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왜장 우키타(宇喜多秀家)는 후방과 차단될
것이 두려워 서울에 있던 군사를 이끌고 독산성을 선제 공격했다. 허나 권율은 성문을 굳게
닫고 수비만 할 뿐이라 왜군의 피해는 나날이 늘어갔다.
뚜껑이 열린 우키타는 사람을 보내 독산성의 약점을 탐지한 결과 물이 부족하다는 정보를 입
수하고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그리고 바로 성 밑에 큰 못을 파니 과연 성 안에 물이 마르면
서 조선군의 식수에 비상이 걸렸다.
허나 권율은 당황하지 않았다. 비범한 인물답게 명쾌한 꾀를 낸 것이다. 그래서 동이 트는 이
른 아침에 왜군이 잘 바라보이는 곳에 말을 세워놓고 쌀을 부어 말을 씻기는 시늉을 벌였다.
그것을 본 왜군은 성 안에 물이 부족하다는 것이 거짓임을 알고 크게 동요했다고 한다. 바로
그때를 이용해 공격을 가하자 발작한 우키타는 영책(營柵)을 불지르고 서울로 줄행랑을 쳤으
며, 정예 기병 1,000명을 미리 보내 퇴로를 차단하고 왜군 수천을 잘 다져진 고기덩어리로 만
들었다.

1593년 1월, 서울 수복을 위해 조경(趙儆)을 보내 근교에 마땅한 곳을 물색하다가 행주산성(
幸州山城)으로 들어가 목책(木柵)을 쳤다. 그곳은 서울과도 가깝고, 한강을 끼고 있으며, 조
망도 좋고, 인근에 여러 요새와 함께 연합 작전을 펴기에 아주 좋은 위치였다. 허나 석성(石
城)이 아닌 야트막한 토성(土城)이라 수비전에는 썩 유리한 편은 되지 못했다. 그래서 서둘러
목책을 엮었다.
목책이 완성되자 독산성에 병력 일부를 남기고 모두 불러들였으며, 별도로 4,000명을 뽑아 전
라병사(全羅兵使) 선거이(宣居怡)를 시흥 호암산(虎巖山, ☞ 관련글 보러가기)으로 보내 후방
을 돕도록 했다. 그때 처영(處英)이 이끄는 승병(僧兵) 1,000명이 행주산성에 합류했다.

권율은 소수의 군사를 보내 서울을 공격했고, 고양 혜음령(惠陰嶺)에서 왜군에게 박살난 명나
라군을 도와 그들의 전멸을 막아주었다. 이렇게 권율의 활약에 적지 않게 염통이 쪼그라든 왜
군은 그가 있는 행주산성을 쓸어버리기로 마음 먹고, 앞서 독산성에서 크게 패한 우키타가 서
울과 인근의 군사를 싹 긁어모아 무려 3만의 대군으로 1593년 2월 행주산성을 공격했다.
그때 행주산성에 있던 조선군은 승병을 합해서 겨우 약 2,800명, 그 외에는 군사들을 도우러
성에 들어온 밥할머니를 중심으로 한 아낙네들과 지역 사람들이 있었다.

왜군은 7부대로 나눠 맹렬하게 공격을 퍼부었다. 행주산성이 견고한 성이 되지 못하다보니 여
러 번 위기가 있었으나 권율의 뛰어난 통솔력과 군사와 백성들의 강인한 협동심으로 다들 일
당백의 위엄을 드러내며 적들을 고깃덩어리로 만들었다. 또한 화차(火車)와 비격진천뢰(飛擊
震天雷)란 신식 무기가 열심히 나래를 펼쳐 왜군의 염통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왜군은 결국 1
만 명의 사상자를 내고 수천 명의 전사자 시신을 불태우며 도망을 친다.
이 싸움이 임진왜란 3대첩의 하나인 행주대첩이니 권율과 조경, 처영, 조선군과 승군, 밥할머
니의 아낙네들, 지역 사람들이 빚어낸 대작품이었다.

이후 파주로 옮겨 도원수 김명원(金命元), 부원수 이빈(李薲)과 함께 후방을 지켰으며, 전라
도로 내려갔다가 그해 6월 행주대첩의 공으로 도원수(都元帥)로 승진해 경상도에 주둔했다.
1596년에 도망친 병사를 즉결처분한 것으로 잠시 해직되기도 했으나 바로 한성판윤(漢城判尹)
에 임명되어 호조판서(戶曹判書)와 충청도관찰사를 거쳐 다시 도원수가 되었다.

1597년 정유재란(丁酉再亂)이 터지자 밥버러지 명나라군과 함께 왜군이 머무는 울산성(蔚山城
)을 공격했다. 허나 명나라 장수 양호(楊鎬)가 부실하여 겁에 질려 도망치는 바람에 함락시키
지 못했으며, 순천으로 자리를 옮겨 순천 예교(曳橋)에 머물던 왜군을 공격했으나 역시나 병
든 닭새끼 같은 명나라군의 비협조로 함락시키지 못했다.
1599년 노환으로 관직을 사임하고 고향으로 내려갔으나 그해를 넘기지 못하고 7월 인생을 마
감하니 그의 나이 62세였다. 선조(宣祖)는 그에게 영의정(領議政)을 추증했으며, 1604년 선무
공신(宣武功臣) 1등으로 삼고 영가부원군(永嘉府院君)으로 봉해 그의 공을 기렸다.

권율은 임진왜란 때 크게 활약한 명장으로 바다에 이순신(李舜臣)이 있다면 육지에는 정기룡(
鄭起龍)과 곽재우(郭再祐), 그리고 권율이 있었다. 비록 초창기 용인 싸움에서 어리버리한 상
관들 때문에 졌고, 정유재란 때는 명나라군 때문에 고생을 했지만 그 외에는 모두 대승을 거
두었다. 특히 행주대첩은 적은 군사로 10배 이상의 왜군을 물리친 우리 전쟁사의 길이 빛나는
장쾌한 대첩이다. 그의 활약과 공훈에 대해서는 '권원수실적(權元帥實蹟)'이란 책이 1권 전하
고 있다.
그의 묘는 경기도 양주시 장흥에 있으나 인근이 유원지화되어 늘 시끄러우니 잠이나 편히 잘
련지 모르겠다.


▲  딜쿠샤(Dilkusha, 앨버트테일러 가옥) - 등록문화재 687호

행촌동 은행나무 서쪽에는 붉은 피부로 이루어진 2층 건물이 자리해 있다. 딱 봐도 20세기 초
반에 지어진 근대 건축물로 원형을 조금 잃긴 했으나 한참이나 후배인 건물들 사이에서 의연
함을 잃지 않으며 중후한 멋을 드러낸다.

이 건축물은 '딜쿠샤(Dilkusha)'란 생소한 이름의 건물로 1923년에 미국 사람인 알버트(앨버
트) 테일러(Albert Taylor)가 지은 것이다. 딜쿠샤는 인도 힌두어로 '이상향','행복한 마음'
을 뜻한다. 그는 금광엔지니어 및 UPI통신사 프리랜서 특파원으로 조선에 들어왔다가 1919년
3.1운동 소식을 전세계에 알린 인물로 유명하다.
또한 독립운동가들과 어울려 그들을 도왔으며, 제암리 학살사건까지 천하에 알려 왜정은 그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늘 감시를 했다. 금광(金鑛)과 특파원으로 벌어들인 돈으로 1923년 이곳
에 고래등 같은 2층 집을 지어 가족과 함께 지냈는데, 힌두어에도 관심이 많았는지 집 이름을
'딜쿠샤'라 하였다.

1926년 7월 26일 아침, 낙뢰를 동반한 폭우가 내렸는데, 낙뢰가 2층 굴뚝을 때리면서 화재가
발생해 2층 전부와 1층 절반이 홀라당 타버렸다. 그 불을 끄고자 서대문서와 서울 시내 소방
서들이 총출동했으나 높은 언덕 지대이고 폭우까지 심해 진화에 크게 애를 먹었다. 집에서 일
하는 사람 1명이 감전되어 정신을 잃었고, 테일러 부부가 모아둔 오래된 골동품이 많이 소실
되어 1만원 정도의 피해를 입었다.
허나 테일러는 집을 보수하여 계속 그 자리에 살았다.

1941년 왜가 태평양전쟁을 일으키면서 서울에 살던 미국 등 연합국 국적 외국인을 서대문형무
소에 감금했는데, 이때 테일러도 6개월간 갇혔으며, 그의 부인인 메리 테일러는 가택연금을
당했다. 메리는 왜경의 지독한 감시로 식량 조달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웃 주민들이 몰래 달
걀과 암탉, 죽은 꿩, 김치 등을 지원하면서 겨우 허기를 면했다.

1942년 왜정을 테일러 부부를 강제 추방시켰고, 집을 몰수하여 민간에 팔아먹었다. 1945년 이
후 테일러는 한국으로 돌아오려고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으며, 1948년 캘리포니아에서 사망
했다. 그는 한국에 묻히고 싶다는 유언을 남겨 그 뜻에 따라 서울 합정동(合井洞) 외국인묘지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묘원)에 고이 안장되었다.

6.25이후 자유당 조경국 국회의원이 집을 소유했으나 1963년 박정희 군사정권 때 압수되어 국
사 소유가 되었다. 이후 많은 서민들이 여기서 샛방살이를 하였고, 그 과정에서 딜쿠샤는 자
신의 정체를 잃은 채, 막연히 왜정 시절에 세워진 근대 건축물의 하나이자 서민들이 의지하는
다세대주택으로 조용히 묻히게 된다.
그러다가 2006년 앨버트의 아들인 브루스 테일러가 이 땅을 방문하면서 베일에 가려진 건물의
비밀이 천하에 알려지게 되었고, 그 사연으로 딜쿠샤의 대한 팔자와 시선은 180도 확 달라졌
다. 서울시는 66년만에 서울 고향집을 찾은 브루스에게 명예시민증을 내려 그의 부친을 기렸
다.

2017년 8월 뒤늦게나마 국가 등록문화재의 지위를 얻었으며, 서울시와 중앙 정부는 딜쿠샤를
손질하여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2019년에 '알버트테일러박물관'으로 세상에 내놓으려고 했
다. 허나 이곳에 불법으로 살던 세입자들이 협조를 안해주면서 지연되었으며, 서울시와 중앙
정부와의 갈등도 있어 이제는 2020년 개방을 목표로 복원공사를 벌이고 있다. 그러니 2020년
이 되면 속세에 쿨하게 개방되어 딜쿠샤의 속살도 구경할 수 있게 될 것이다.


* 소재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행촌동 1-89 (사직로2길 17)

  장독대와 온갖 통들 사이에서 간신히 고
개를 내민 딜쿠샤 정초석(定礎石)
미국 사람이 지은 건물이다보니 정초석도 꼬
부랑 영어로 쓰여 있다.


▲  행촌동 골목길 (한양도성이 흘러가던 옛 자리)
도시에서 자란 30대 이상 사람들에게 저런 골목길의 유년(幼年) 추억은 거의 몇 권씩
서려있을 것이다. 나도 코흘리개 시절 저런 골목을 참 열심히 누볐었지.

▲  인왕산입구 한양도성 탐방로 (인왕산 방면)

월암근린공원에서 반짝 등장한 한양도성은 사직터널 윗쪽에서 다시금 고개를 든다. 인왕산로1길과 사직로1가길, 송월1길 등이 만나는 사직터널 윗쪽 고개를 지나면 도시화에 잔뜩 주눅이
든 성곽이 다시 어깨를 피며 인왕산(仁王山)으로 힘차게 흘러가는데, 성 바깥은 행촌동 주택
가, 성 안쪽은 인왕산 숲으로 각각 탐방로가 펼쳐져 있다.


♠  옛 경희궁의 흔적이자 전통 국궁(國弓)의 성지, 황학정(黃鶴亭)
- 서울 지방유형문화재 25호


▲  사방이 뻥 뚫린 황학정
황학정은 정면 4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지붕 밑에 부연을 두어 처마와
추녀의 곡선이 무척 시원스럽다. 정면 중앙에 걸린 황학정 현판은
이승만(李承晩) 전대통령이 쓴 것이다.
 

사직터널 윗쪽 고개(인왕산입구)에서 종로문화체육센터를 지나 동쪽으로 가면 사직단을 품은
사직공원 서쪽 옆구리이다. 여기서 인왕산길을 조금 타다가 오른쪽으로 갈라지는 사직로9길을
따라가면 길이 크게 구부러지는 곳에 황학정을 알리는 표석이 마중한다. 그의 안내를 받아 북
쪽 길을 오르면 그 길의 끝에 전통 활터인 황학정이 자리해 있다.

▲  황학정 표석

▲  황학정으로 인도하는 오르막길

사직단 북쪽이자 인왕산 남쪽 자락에 둥지를 닦은 황학정은 이 땅에 몇 안되는 전통 활터이다.
조선 후기까지 서울 장안에는 활쏘기를 닦던 사정(射亭)이 많이 있었는데, 경복궁과 인왕산
사이에 자리한 웃대(서촌)에는 등과정을 비롯해 5개의 사정<서촌5사정(西村五射亭)>이 있었다.
1894년 갑오개혁으로 군대 무기에서 화살이 제외되자 서울과 전국의 많은 사정이 문을 닫았고
황학정 자리에 있던 등과정 역시 그 거친 흐름을 헤어나지 못하고 바위글씨만 남긴 채 휩쓸려
사라졌다.

활쏘기를 좋아하던 고종 황제는 백성들의 심신단련을 위해 궁술(弓術)을 장려하기로 했다. 그
래서 1898년 경희궁 회상전(會祥殿) 북쪽에 황학정을 지어 활터로 삼고 백성들에게 개방하여
언제든 활을 쏘도록 했다.
고종은 자주 이곳을 찾아 활쏘기를 했는데, 그가 사용했던 활 호미(虎尾)와 화살을 보관하는
전통(箋筒)이 황학정에 전해 내려오다가 1993년 육군사관학교 박물관으로 거처를 옮겼다.

천하에 어둠이 내리던 1910년 이후 왜정은 망국의 황궁(皇宮)인 경희궁을 철저히 산산조각을
냈다. 1918년부터 궁궐을 밀어버리면서 주요 건물을 민간에 팔아먹었고, 1922년 황학정 자리
에 고의로 총독부 전매국 관사를 지으면서 그 황학정까지 밀어버리려고 했다. 이에 국궁을 하
던 사람들이 뜻을 모아 왜정과 협상을 벌였고, 돈을 주고 그 건물을 등과정 자리인 이곳으로
가져와 안착을 시켰다.

왜정 이후 황학정은 전국 활터의 중심지로 명성을 떨쳤으며, 인왕산 호랑이로 불리던 택견꾼
송덕기(宋德基)가 황학정을 지키기도 했다.
6.25 때 건물이 파괴되면서 활쏘기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으며, 이후 황학정을 중수하고 한천
각(閑天閣)과 국궁전시관 등 여러 건물을 지었다. 전통 활터가 많이 사라진 와중에도 여전히
활터 기능을 수행하여 우리나라 전통 궁술의 성지(聖地)로 여전히 추앙을 받는다.

이곳에서는 궁술 대회(매년 12월에 전국궁술경연대회가 열림)와 관련 행사, 활쏘기 체험이 열
리고 있으며, 평일은 물론 휴일에도 활을 쏘는 이들을 자주 구경할 수 있다. 천하 제일의 신
궁(神弓)으로 추앙받는 고구려 동명성왕(東明聖王)과 조선 이성계(李成桂)를 꿈꾸는 궁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모습이 볼만하며, 일반인을 대상으로 궁술 체험 이벤트가 열고 있다. 아직 활
을 만져본 적은 없지만 기회가 생기면 명중률을 떠나서 한번 쏴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다.
황학정은 무료의 공간이나 국궁전시관은 입장료를 받는다. (종로구민은 50% 할인)

* 소재지 :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산1-1 (사직로9길 15-32 ☎ 02-722-1600)


▲  황학정 내부
천정에는 황학정의 내력 등이 적힌 현판 2개가 걸려 있고, 평방(平枋)에는
태극기와 고종의 어진(御眞)이 나란히 자리한다. 황룡포를 입은 그의
어진이 여기에 있는 이유는 황학정을 세운 그를 기리고자 함이다.

▲  황학정에서 바라본 과녁과 서울 도심
여기서 과녁까지는 대략 130~150m 정도 된다. 평소에는 가깝게 생각했던 그 거리가
여기서만큼은 참 까마득하게 보인다. 남산보다 더 멀게 느껴질 정도로 말이다.
과녁이나 그 주변에 떨어진 화살은 전동식 미니 케이블카에 실어
황학정으로 운반한다.

▲  황학정8경(八景) 바위글씨

황학정 뒷쪽 바위에는 황학정8경을 노래한 바위글씨가 있다. 바위에 네모난 홈을 닦고 그 안
에 글씨를 심었는데, 이들은 1928년 9월 금암 손완근(錦巖 孫完根)이 쓴 것으로 황학정8경이
라 제목을 내세웠지만 정작 황학정은 단 하나도 없고 모두 북악산(백악산)과 인왕산, 경복궁
주변의 풍경을 다루고 있어 제목과 내용이 완전히 따로 논다. 여기서 읊은 8경은 다음과 같으
며, 이중 금천교와 경복궁 담장 옆 수양버들을 제외하고는 그런데로 살아있다.

백악청운(白岳晴雲) - 구름이 맑게 갠 북악산(백악산)
자각추월(紫閣秋月) - 자하문(창의문) 문루 위에 가을 달
모암석조(帽巖夕照) - 인왕산 모자바위에 비치는 석양 빛
방산조휘(榜山朝暉) - 인왕산 바위 위의 아침 햇살
사단노송(社壇老松) - 사직단을 둘러싼 노송
어구수양(御溝垂楊) - 경복궁 담장 옆 배수로 둑의 수양버들
금교수성(禁橋水聲) - 금천교 밑을 흐르는 물소리
운대풍광(雲臺楓光) - 필운대의 단풍 광경


▲  등과정(登科亭) 바위글씨

황학정 뒷쪽에서 계단을 오르면 인왕산길 직전에 등과정 바위글씨가 새겨진 큰 바위가 모습을
비춘다.
바위에 진한 문신처럼 남은 등과정은 서울 장안의 이름난 활터인 서촌5사정의 하나로 그 5사
정이란 등과정과 옥동(玉洞) 등용정. 삼청동 운용정(雲龍亭). 사직동 대송정(大松亭). 그리고
누상동 풍소정(風嘯亭)을 일컫는다. 이중 삼청동(三淸洞)은 북촌의 일원인데, 어찌 서촌5사정
에 꼽혔는지 모르겠다.
조선시대에는 활쏘기가 사대부를 비롯한 귀족, 왕족들이 익혀야 될 교양의 하나로 인식되어 5
사정에는 늘 그들로 붐볐다. 무관 같은 경우는 직업상 여기서 활쏘기 연습으로 몸을 풀었고,
다른 이들은 교양 및 수련의 일원으로 몸을 풀었던 것이다.
허나 1894년 갑오개혁(甲午改革) 이후, 군대 무기에서 활이 제외하면서 이들 5사정은 모두 내
리막을 걷게 되었고, 등과정만 유일하게 고종 때 새겨진 바위글씨를 흔적으로 남겨 그의 옛
자리를 귀뜀해준다. 게다가 경희궁의 활터였던 황학정이 왜정 때 이곳에 안착하면서 자연스럽
게 등과정을 계승하였다.


▲  늦가을 물감이 야드르르 번진 황학정입구 숲길 (사직공원 뒷쪽)
황학정을 끝으로 본글은 마무리를 짓는다.


* 까페(동호회)에 올린 글은 공개일 기준으로 1주까지만 수정,보완 등의 업데이트가 이루어
  집니다. <단 블로그와 원본은 1달까지임>
* 본글의 내용과 사진을 퍼갈 때는 반드시 그 출처와 원작자 모두를 표시해주세요.
* 글씨 크기는 까페와 블로그는 10~12pt, 원본은 12pt입니다.(12pt기준으로 작성됨)
*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으면 즉시 댓글이나 쪽지 등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링크 문제로 사진이 안뜨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 모니터 크기와 컴퓨터 사양에 따라 글이 조금 이상하게 나올 수 있습니다.
* 공개일 - 2019년 10월 26일부터
* 글을 보셨으면 그냥 가지들 마시구 공감이나 추천을 흔쾌히 눌러주시거나 댓글 몇 자라도
 
달아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습니다.
  


Copyright (C) 2019 Pak Yung(박융), All rights reserved



잘 읽고 갑니다 .
행촌동의 여러 문화에 대하여 공부 많이 되었습니다 ~~
이렇게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도봉산고양이님 포스팅 따라서 한번 쫙 여행해보고 싶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당.
이렇게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