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여행

soguri 2010. 1. 28. 18:44

 

 

                                          [동영상]충북의 오지 숲속의 헌책방 새한서점 스토리

 

2010년 우리네 착한이웃들이 살림살이가 어려운지 헌책도 안팔린다고 새한서점 이대표님이 말씀하신다. 헌책... 헌책방... 헌책방 주인... 책을 파는 사람들은 모두 고집이 있고 나름 책에 대한 사명감이 있다. 고집쟁이 이대표님이 올해는 형편이 좀 나아졌으면 좋겠다. 충북의 오지 적성면에 폐교된 초등학교에 내려가서 고생만 하다가 또 골짜기로 들어갔다. 그래도 숲속의 헌책방이라 부를 수 있으니 낭만적인 헌책방이 된 것 같아 천만다행이다^^

 

이 동영상도 아이폰으로 찍어서 아이폰으로 편집했다. 스마트폰이니 가능한 동영상 편집이다. 유난히 매섭게 추운 겨울날 찾아간 숲속의 헌책방 주인장 이대표님이 올해는 좋은사람들을 많이많이 만났으면 좋겠다. 고집이 있어도 세상에 대하여 그래도 순수한 눈길을 보낼 줄 아는 우리시대의 헌책 지킴이 새한서점 이금석 대표님 화이팅!!!

 

숲속의 헌책방 스토리^^

 

 
 
 

인터넷여행

soguri 2007. 2. 7. 12:09

 

        [사진] 새한서점 서고에서 헌책을 운반하는 곰^^과 이금석 대표

"헌책방과 인터넷은 천생 연분이여"

충북 단양군 적성면 하리에 위치한 인터넷 헌책방 새한서점은 1979년을 문을 열어 25년 동안 운영되어온 오래된 서점으로서 각종 매스컴을 타기도 했고 영화배우 박중훈씨가 주연한 불후의 명작과 신세대 스타로 주목 받고 있는 권상우씨와 이하늘씨 주연의 청춘 만화의 오픈셋트로 활용 될 만큼 고풍스런 멋과 웅장함을 자랑하는 서고를 가지고 있다.

 

그 새한서점을 가꾸고 운영하는 이금석 대표는 첫 눈에 봐도 고집이 묻어나는 풍모를 띠고 있다. 그런 고집스러움이 있었기에 지금의 인터넷 헌책방 새한서점이 태어 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금석 대표는 현재의 적성면 하리 폐교된 적성초등학교에 서고를 마련하고 인터넷 서점으로 대대적인 헌책방 구조를 개편하기 전에는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앞에서 헌책백화점 새한서점이라는 간판을 걸고 운영을 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정보전달 수단인 뉴미디어와 인터넷의 발달로 예전에 비하여 책의 소비가 줄어든 이유도 있겠지만 국제통화기금의 구제금융을 받은 그 해에 불황이 와서 여러 가지로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그 돌파구로 찾은 것이 인터넷을 이용한 중고서적 판매라고 한다. 이대표는 비싼 오프라인 임대매장의 비용적인 측면과 서고의 협소함으로 인한 문제를 타개하기 위하여 2003년 현재의 폐교된 적성초등학교를 임대해서 매장을 재정비하고 사업을 하고 있다.

헌책방 사람들 홈으로 가기^^ 

 
 
 

인터넷여행

soguri 2007. 1. 30. 16:50

 

"헌책의 보고,
       인터넷 헌책방 새한서점"

인터넷 헌책방 새한서점은 1979년 문을 열어 25년 동안 운영되어온 오래된 서점으로서 각종 매스컴을 타기도 했고 영화(불후의명작/청춘만화)촬영 장소로 이용될 만큼 명물 중고서점이었습니다.

보유하고 있는 서적이 12만권에 이르고 있으며 매장은 부지면적이 11472평방미터(약 3470평), 건물면적이 1349평방미터(약 408평)입니다. 모든 종류의 책을 다 취급하지만 대학교재 전문서적 원서 논문 자료등을 많이 취급합니다.

2001년부터 온라인 판매(인터넷)를 시작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을 이용한 문화관광서점으로 거듭나기 위해 2002년 10월 서울고대 앞 매장을 닫고 충북 단양군
적성면에 소재한 적성초등학교로 옮겨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헌책방 새한서점은 독서문화와 관광문화가 함께 어우러진 새로운 문화공간입니다. 독서인들이 일상 생활공간을 잠시 떠나 가족이나 친지들과 함께 쾌적한 주변 환경을 벗 삼아서 독서와 함께 여가를 편안히 즐길 수 있는 좋은 곳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새한서점은 여러분들의 방문을 환영합니다.

새한서점이 들어선 적성초등학교는 1999년에 폐교가 되었고 2002년 가을부터 새한서점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구)
적성초등학교는 학생이 가장 많았을 때는 800명에 이를 정도로 농촌에 있는 초등학교로서는 매우 커서 2층건물에 교실이 11개실에 이르고 관사를 포함한 부속건물이 여러 채이며 운동장 또한 매우 넓습니다.

현재 교실 1칸을 농촌활동을 하는 대학생들과 단체방문을 하는 손님들을 위해 개방을 하고 있고 급식실로 개조한 교실 한 칸을 손님들을 위한 주방시설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여름이면 아름드리 플라타너스와 은행나무 그늘 아래에서 단체야영도 할 수가 있습니다.

인터네세 헌책방 새한서점 주변엔 등산을 할 수 있는 100대 명산중의 하나인 금수산(錦繡山)과 남한강과 충주호를 끼고도는 말목산이 있습니다. 금수산과 말목산과 남한강이 둘러싸고 있는 적성면 상리하리 일대는 마을 자체가 전형적인 농촌마을이면서도 자연과 마을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가을이면 온마을의 길가와 집집에 있는 감나무에 열린 감열매가 지천을 이룹니다. 또한 인근 저수지와 남한강에서는 낚시를 즐길 수가 있고 조금만 나가시면
단양팔경(丹陽八景)을 구경하실 수도 있습니다.
새한서점은 이런 시설과 환경을 단골 고객 여러분에게 모두 무료로 제공합니다. 관심이 있으신 손님들께서는 언제라도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헌책의 향기를 찾아서 홈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