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콜콜한 공지사항~!/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송씨네 2006. 2. 11. 22:39

※서울신문이나 네이버, 다음의 검색창에 e 세상에 '프로튜어' 뜬다 라고 입력해보시면 전문 확인가능합니다.

 

 

 

 

 

e세상에 ‘프로튜어’ 뜬다

올해 핫 키워드로 등장한 ‘프로튜어’가 인터넷상의 신진세력으로 떠올랐다. 프로튜어(Proteur)는 프로페셔널과 아마추어의 합성어로, 전문가 못지않은 분석력과 관련 지식으로 무장한 ‘온라인 이웃’을 뜻한다. 이들은 네티즌의 입소문을 타고 미니홈피나 블로그상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영화·요리·인테리어 등 이들의 활동영역은 무한대다.

LG경제연구원은 지난해 말 ‘2006년 히트상품 예측’이란 보고서를 통해 프로튜어를 독일 관련 문화상품과 함께 10대 아이템 가운데 하나로 꼽았다. 포털업계도 자체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는 프로튜어의 활동이 양질의 정보를 찾는 네티즌들을 끌어들인다는 점을 알고 프로튜어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싸이월드 ‘오픈테마’에는 전문 영화평론가 못지않은 영화리뷰로 1700만 회원을 사로잡고 있는 프로튜어 3인방이 있다. 주인공은 민용준(25·학생), 송승범(26·무직), 김정오(28·학생)씨. 이들은 영화와 무관한 직업이지만 영화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전문가다운 진지함과 노련한 글솜씨로 풀어내고 있다. 이들 중 가장 많은 리뷰수를 자랑하는 민씨는 이틀에 한번꼴로 영화를 보고 리뷰를 꼬박꼬박 남기는 열혈 영화 마니아다. 네티즌의 호응도가 높은 민씨의 리뷰는 오픈테마에서의 하루 조회수가 1만건에 이르고 있다.

요리 부문의 걸출한 프로튜어는 김용환(36)씨. 그는 ‘나물이네’(www.namool.com)라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반찬이나 국 등 생활 속 요리를 복잡한 요리도구 없이 쉽고 간단하게 만들어 올리고 있다. 하루 방문객만도 1만여명. 지금까지 총 600만여명이 다녀갈 만큼 스타로 급부상했다. 나물이의 요리비법은 자취생들의 바이블이기도 하다. 요리교육은 한번도 받은 적이 없지만 감각이 돋보이는 요리들은 당장 잡지에 실려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블로그 ‘제나의 작은 행복’(http://blog.naver.com/ehahan)을 운영하는 제나씨도 네티즌들로부터 사랑받는 인테리어 프로튜어다. 제나(본명 한은하·33)씨는 자신이 즐기는 집안 꾸미기를 네티즌들에게 소개함으로써 프로 주부에서 온라인상의 프로튜어로 거듭났다. 남편이 밖에서 주워온 나무, 남들이 버린 소품 등을 적극 재활용해 단조로운 집안을 화사하게 탈바꿈시키는 생활 속의 아이디어를 공개하는 제나씨의 블로그에는 이미 40만명이 다녀갔다.

PR게이트 이선민(27·여)씨는 “프로튜어는 프로처럼 한 단계 위가 아니라 네티즌들과 동일 선상에서 취미생활을 공유하기 때문에 인기를 끄는 것”이라며 “전체 네티즌의 1% 정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용규기자 ykchoi@seoul.co.kr

 

 

 

 

송승범이라는 작자가 바로 접니다.(^^;)

그런데 잘못된 내용이 하나 있습니다.

제 나이와 이름은 맞습니다만 저는 무직이 아닙니다.

놀고먹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이죠.

이 기사 읽고 좀 어이가 없긴 했지만...

하여튼 언론에서도 싸이가 알려지고 제 이름이 알려진다는 것은 반가운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