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정원이야기/여름

송정섭 2012. 7. 21. 18:18

어떤 사물이든 자기 다워야 가장 자연스럽습니다.

오늘은 정말 복중에 여름다운 날씨를 유감없이 보여주네요.

좀 덥긴 하지만 정상적인 자연의 모습이라 생각하니 기분이 좋습니다.

 

한 여름답게 참나리가 정원 여기저기를 지켜주는 아침입니다.

일명 호랑이나리(영명이 Tiger lily), 기골도 장대하고 주황색에 박힌 검은 점들이 참나리다운 모습입니다.

잎 겨드랑이 나는 까만 주아도 자신이 나리계를 평정하는 최고임을 보여주는 듯 하구요.

 

봄부터 피던 섬초롱꽃, 골무꽃도 듬성듬성 피고 싸리꽃은 여름도 잘 타네요.

바람이 불면 몸을 자연스레 맡기며 흔들흔들 더위도 식히고...

능소화도 여전히 자릴 차지하고 있고 에키나세아도 여전히 짱짱하게 자릴 지키고 있습니다.

나리밭 끝에 설악초도 여름을 아는지 흰무늬 잎과 꽃들을 한창 드러내고 있네요.

 

토마토가 매일 아침 따 먹는데도 익은 게 많이도 달렸네요. 

방울토마토는 많이 따고 그냥 토마도도 몇 개 따고 가지도 따고 아침에 먹을 풋고추도 몇 개 땄습니다.

뒷뜰에서 바로 따 식탁에서 먹을 수 있다는 게 그저 감사한 아침입니다.

 

큰 애 블루베리도 앞으로 딸 열매가 많네요.

도라지꽃, 벌개미취도 한창이고 봉선화도 앞집 아가 손톱 물들일 정도는 충분합니다.  

셀비아, 메리골드, 붉은인동도 여전히 피어주고, 조금 지나면 꽈리도 색을 들이기 시작할 것 같습니다.  

 

 

현관의 칼라, 메리골드 모듬 화분은 늘 그 자리에서 지겹지도 않나 봅니다.

 

 

 

자생 나리들은 5월부터 8월까지 핍니다. 지금은 참나리가 주인입니다. 진짜 나리는 나라는 참나리~

 

 

 비비추도 제법 한 미모 합니다. 백합과 식물답게...

 

 이 정도면 꼬맹이들 손톱 이쁘게 물들일 수 있겠죠? 색이 참 곱습니다.

 

 요즘 도라지 꽃들이 제 세상이죠~ 몸에도 좋지만 꽃이 참 이쁘기도 합니다.

 

 골무꽃 한 커플이 철 지났는데...

 

역시 올려다 보면 꽃들도 좋아하면서 이쁜 포즈를 취해 줍니다.

왜 꽃을 여성이라 했는지 알것 같습니다.^^ 

 

향 진한 나팔나리 계통인데 둘이 180도 갈라섰군요. ^^

 

사실 요즘 벌개미취도 계절의 주인인데...

 

 

설악초, 꽃이 워낙 볼품 없으니 잎이 몸을 변해가면서 도와주는 모습이네요.

니일 내일이 없이 우리 일이라고 생각하나 봅니다.

 

에키나세아, 꺼칠한 외모답게 꽃이 꽤 오래가네요. 

 

블루베리, 지난 6월하순에 심었는데 그새 새잎들이 많이 나왔네요. 큰애가 정성관리를 하니...

 

익으면 따 먹는 게 임자~^^ 

 

여주랑 뱀오이가 완효성비료만 올려둬서인지 자라는 게 영 입니다. ^^

 

 

글라디올러스, 키가 너무 커 쓰러지긴 했지만 색들이 참 화사합니다.

  

호박꽃도 꽃이죠, 자신의 향기와 캐릭터가 이만큼 분명한 것도 드물죠~

  

아침마다 10개씩 바로바로 따 먹고 있습니다. ㅎ

 

풍접초도 바늘같은 꼬투리가 슬슬 영글어 가네요.  

 

 

범부채, 참 아름답죠? 화단용은 물론 꽃꽃이용으로도 좋은 데 꽃이 자꾸 말려서...

 

꼴뚜기처럼 생겼지만 자기도 나리라는 뻐꾹나리

 

 꿀풀이 아직도... 지 친구들은 다 떠났는데...

 

셀비아, 죽 뽑아 입으로 빨면 그 단물은 여전히...  

 

밀짚꽃의 꽃 개폐운동은 지금도 계속 진행 중... 곧 필 판~^^ 

 

붉은인동도 여전히 괴력을 과시...  

 

옆집과 소통은 저 늘어진 싸리문을 통해~

 

 

-----------------

마을화단이 장마에 유실되어 한번 손 본 뒤 다시 허물어졌는데 누군가 완전복구를 했네요.

누군지 짐작은 가지만 사랑과 배려를 남몰래 실천하는 사람이 사는 우리 벚꽃마을은 참 좋은 곳입니다.

마을 촌장으로써 그저 고맙고 자랑스러울 뿐이며, 그 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벚꽃마을 커뮤니티 가든, 따뜻한 마음, 아름다운 손들이 있기에... 

 

제 슬로건이 '우리 꽃처럼 살자' 인데 꽃처럼 산다는 게 말처럼 그리 쉬운게 아닙니다.

누가 보던 안보던 묵묵히 자기 일 하면서 주변과 조화를 이루며 더불어 산다는 게 말입니다.

무더운 여름, 자연의 생명들로부터, 활짝 피는 꽃아니 차곡차곡 영그는 열매들부터 뭘 배워야 할 지 생각해 봅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꽃담원(정원문화포럼) | 송정섭 | 정읍시 첨단과학로 757 | 사업자 등록번호 : 408-44-09854 | TEL : 010-2077-0105 | Mail : songjs105@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박사님 너무 감사하게 잘읽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함께 즐길 수 있다면 그게 최고지요.
박사님! 오랫만에 만나는군요? 바빠서 들어오질 못했네요?정말 감사합니다. 박사님은 모르시는게 뭘까요? 정말 존경합니다. 박사님께 계속배우겠습니다.
남 회장님 칭찬이 너무 쎄요. 정작 꽃처럼 사시는 분이 그런 말씀을 하시면...
우연히 들어왔는데 이렇게 멋진
꽃세상의 이야기가 있군요
저도 작은 마당이있는 주택에
살아서 같은꽃들이 몇보여서
너무나 반가운 마음입니다 이렇게
같이 공유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예, 꽃의 가치를 아시는 분이니 더 반갑습니다.
꽃과 항께 늘 행복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