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의 여행이야기

"백운"의 Daum Column입니다...

2021년도 과천집 화단에 활짝 핀 목단(모란)등 봄꽃들

댓글 0

풍경이미지

2021. 5. 2.









2021년도 과천집 화단에 활짝 핀 목단(모란)등 봄꽃들

(2021/04/23 현재)


과천집 화단에 활짝 핀 목단꽃 (모란꽃) 전경 입니다. 목단은
모란이라고도 하며 꽃말은 "부귀, 영화, 왕자의 품격, 행복한 결혼" 입니다.

목단꽃(모란꽃)은 부귀를 상징하는 꽃으로 정원에서 많이 키웁니다.
옛 어른들은 목단(모란)을 귀히 여겼고 이불이나 신부의 예복 병풍등에
수를 놓아 부귀 영화를 염원 했습니다. 선조들은 "꽃중의 왕"으로
부귀의 상징으로 여기며 좋아하던 목단(모란) 꽃 입니다.


youtu.be/FYWo-HIzIoo

부귀의 상징 모란꽃*목단꽃*작약꽃의 다른점
《Difference between Tree Peony (Paeonia Suffruticosa) & Common garden Peony》
 
 
 
 
■모란꽃 (목단꽃)의 뜻과 자세한 설명 및 소개
 
 
🌺  꽃중의 꽃으로 알려진 모란은(목단)이라고 부르며 모란을 영어로는 (Peony)라고 합니다.
모란과 작약은 미나리아 제비과이고 모란은 낙엽관목입니다. 
 
모란은 예로부터 부귀의 상징으로 여겨 왔으며 신부의 예복이나 원삼이나 활옷에 모란꽃을 수를 놓았고 옛날 왕비나 공주 같은 귀한 신분의 여인들의 옷에 모란꽃 무니가 들어갔으며 병풍에도 모란꽃으로 수를 놓았다고 합니다.   모란을 추리 피에니(Tree Peony )라고도 하며 모란꽃의 꽃말은 : 부귀, 영화 입니다. 
 
🌺  작약꽃은 함박꽃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함박꽃이란 뜻은 꽃모양이 넉넉해서 함박꽃이라고 합니다.  작약은 미나리아 제비과의 초본형 여러해살이 풀입니다.  작약꽃도 영어로는 (Peony) 라고 하고 작약꽃의 꽃말은 : 수줍음 입니다.  작약을 코먼 가든 피에니( Common garden Peony )라고도 합니다. 
 
🌺 모란과 작약의 다른점 : 모란은 관목형 목단꽃이고 작약은 초본형 함박꽃입니다.
 
🌺 모란(목단)은 목본형 = 나무이고 모란은 겨울에도 관목형(줄기)나무가 남아 있고 열매가 그다음해까지 나무에 남아있기도 합니다. 그래서 모란을 추리 피에니(Tree Peony)라고 합니다. 
 
 🌺 작약은 초본형이라 줄기가 풀처럼 생긴 풀입니다.  작약은 겨울이 되면 땅속에 뿌리( 구근)은 남아 있어도 땅에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모란과 작약의 차이는 모란은 나무이고 작약은 풀입니다. 또 모란과 작약의 구별은 식물체 잎이 조금 다릅니다.  모란과 작약의 열매는 둘다 비슷하게 불가사리 같은 씨앗이 맺게 됩니다. 
 
🌺 모란( 목단)과 작약은 햇빛이 잘드는 곳에 배수가 잘되는 사질양토에서 잘 자라며 내한성이 있습니다.  
 
 
●모란꽃 (목단꽃)에 관하여
 
 모란(목단)은 다양한 풍수의 꽃 중에서 최고의 꽃 중 하나입니다. 
 
과거 중국에서는 ‘꽃의 왕(花王)’이라고 불릴 정도였으며, 현재도 매화와 더불어 국화(國花)로 불릴 정도이니, 모란꽃이 어떤 위상을 나타내는지 잘 알 수 있습니다. 
 
모란은 굳이 중국에서 뿐만이 아니라 우리나라와 일본 그리고 동남아에서도 행운의 꽃으로 여겨지기 때문에 그림이나 시, 노래 등으로 다양하게 묘사됐는데요, 
 
이번에는 이런 모란(목단)꽃을 자세히 소개하고자 합니다. 
 
 
●모란? 목단? 작약? 
 
모란꽃은 때때로 목단이나 작약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정확히 구분하자면 모란을 한자로 표현하면 목단(牧丹)이라고 적기 때문에, 결국 모란꽃을 부르는 명칭이 다를 뿐이지 같은 꽃입니다.
 
 반면 작약은 모란꽃과 비슷하게 생겼지만, 전혀 다른 꽃입니다.
 
 작약꽃 역시 잎이 크고 화려하기 피기 때문에 많은 분이 헷갈리시고 구분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 모란꽃 (목단꽃)의 의미는? 
 
모란꽃에는 부귀(富貴)와 여성 혹은 여왕(女王)이라는 두가지의 의미가 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부귀의 의미입니다.
 
 과거 송나라의 유학자 주돈이(周敦頤)는 화려하게 핀 모란을 부귀한 꽃이라고 불렀습니다. 
 
부귀는 여러가지 의미로 사용되지만, 일반적으로 재산이 많고 출세해 명예를 얻는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집니다. 
 
그래서 모란꽃은 부귀와 명예를 나타내는 꽃으로로써 부귀화(富貴花)로 불립니다.
 
 모란꽃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특히나 사랑을 받게되는데, 궁궐이나 사찰, 민가 등 곳곳에 모란꽃을 심었을 정도입니다. 
 
현대에 와서의 모란꽃은 해바라기 꽃과 함께 재물을 상징하는 꽃의 의미가 됩니다.
 
 두번째 의미로는 여성이나 왕. 그 중에서도 여왕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모란의 풍부한 꽃잎과 사랑스러운 색상은 여성의 아름다움과 우아함을 나타내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실제로 과거 중국에서 양귀비 등 절세미녀를 모란꽃에 비교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선덕여왕의 “향기없는 꽃” 일화에 따라 여왕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과거 조선 후기부터 왕가의 혼례복이나 병풍, 민화 등에서 부귀를 주제로 사용되었습니다.
 
 궁궐의 중전(中殿)뜰 앞에만 심을정도로 귀하게 여긴 꽃이었습니다. 
 
 
모란꽃은 우리나라 전국 각지에서 피지만, 5월에만 피기 시작하고 다른 꽃보다 조금 일찍 집니다. 
 
실제로 피고 지는 기간은 약 10일 남짓하기 떄문에 모란꽃을 감상할 수 있는 기간은 그리 길지 않습니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