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의 여행이야기

"백운"의 Daum Column입니다...

자연과의 교감과 서정의 세계를 그린 청록파 시인 박목월 생가를 찾아서

댓글 0

여행및산행

2021. 12. 2.









자연과의 교감과 서정의 세계를 그린 청록파 시인 박목월 생가를 찾아서

(2021/11/07 현재)


경북 경주시 건천읍 행정길 61(모량리 666) 소재 조지훈 박두진과 함께
청록파의 한 사람인 박목월(朴木月) 시인 생가 전경 입니다.

1916년에 태어났다. 출생지는 경상남도 고성군, 고향은 경상북도 경주시.
대구 계성중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에 갔다가 귀국하여 대구 계성중학교,
서울 이화여자고등학교 등에서 교사를 역임하였다. 이후 1962년부터
한양대학교 교수를 역임하였다

처음에는 동시로 출발했으며 1933년 어린이지에 동시 통딱딱 통딱딱이 특선되었다.
그러다가 1939년 본격적으로 문단에 데뷔하였다. 1946년 조지훈, 박두진 등과
청록파(靑鹿派)를 결성하고 청록집(靑鹿集)이라는 시집을 발간하였다. 청록집에 실린
그의 시로는 임, 윤사월, 청노루, 나그네 등이 있다. 참고로 청록집이라는 시집은
그의 시 청노루에서 따 온 것이다. 이 시집에 실린 그의 시는 한국적인 서정과
극히 간결하고도 리듬감있는 시어로 깊은 인상을 남긴다.

기타 유명한 시로는 하관(下棺), '내 신발은 십구문 반'이라는 구절로 유명한 <가정>
등이 있다. 군가인 <전우>, 포스코 사가, 한국일보 사가, MBC 사가, 신정고등학교의
교가 등의 작사도 했다. <가정> 은 예전 7차 교육과정 중학교 2학년 1학기 국어
교과서에도 실려 있었다.

개인적인 성품으로는 언제 어디든 누구에게나 좋은 사람, 호인이었다고. 다정다감하고
목소리는 약간 가냘픈 듯 하며, 조용조용한 성품에 원고 청탁을 거절해본 적이 없고,
모든 원고는 꼬박꼬박 본인이 직접 가져다 주었다.

1978년 3월 24일 새벽에 산책하고 집으로 가다가 고혈압으로 쓰러져 63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그의 아들은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명예교수 박동규다. 박동규 교수의
회고에 의하면 풍족하지 않은 가정형편에도 자녀들을 위해 애쓰는 아버지였다.
가령 만화책을 보고 싶다는 아들의 말에 하루 종일 동네를 돌아다니며 만화책을 한자루
쓸어담아 왔다거나, 서커스가 마을에 오자 몰래 개구멍으로 아들을 들여보내고 자기는
그 개구멍을 들키지 않게 서커스가 끝날때까지 가로 막으며 지키고 있었다고 한다.


■박목월(朴木月)-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출생 1915년
-사망 1978년
 
본명은 박영종(朴泳鍾). 경상북도 월성(지금의 경주) 출신. 1935년 대구의 계성중학교(啓聖中學校)를 졸업하고, 도일(渡日)해서 영화인들과 어울리다가 귀국 하였다. 1946년 무렵부터 교직에 종사하여 대구 계성중학교, 이화여자고등학교 교사를 거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연세대학교·홍익대학교 등에서 교편을 잡았으며, 1962년부터 한양대학교 교수로 재임하였다.
 
1947년 한국문필가협회 발족과 더불어 상임위원으로 문학운동에 가담, 문총(文總) 상임위원·청년문학가협회 중앙위원·한국문인협회 사무국장·문총구국대(文總救國隊) 총무·공군종군문인단 창공구락부(蒼空俱樂部) 위원으로 활약하였다.
 
1958년 한국시인협회 간사를 역임하였고 1960년부터 한국시인협회 회장직을 맡아 1973년 이후까지 계속하였다. 한때 출판사 산아방(山雅房)·창조사(創造社) 등을 경영하기도 하였다.
 
또한, 잡지 『아동』(1946)·『동화』(1947)·『여학생』(1949)·『시문학(詩文學)』(1950∼1951) 등을 편집, 간행하였으며, 1973년부터는 월간 시 전문지 『심상(心象)』을 발행하였다.
 
처음은 동시를 썼는데 1933년『어린이』지에 동시 「통딱딱 통딱딱」이 특선되었고, 같은 해 『신가정(新家庭)』지에 동요 「제비맞이」가 당선된 이후 많은 동시를 썼다.
 
본격 시인으로는 1939년 9월 『문장(文章)』지에서 정지용(鄭芝溶)에 의하여 「길처럼」·「그것은 연륜(年輪)이다」 등으로 추천을 받았고, 이어서 「산그늘」(1939.12.)·「가을 으스름」(1940.9.)·「연륜(年輪)」(1940. 9.) 등을 발표함으로써 문단에 데뷔하였다.
 
1946년 조지훈(趙芝薰)·박두진(朴斗鎭) 등과 3인시집 『청록집(靑鹿集)』을 발행하여 해방 시단에 큰 수확을 안겨주었다.
 
1930년대 말에 출발하는 그의 초기 시들은 향토적 서정에 민요적 율조가 가미된 짤막한 서정시들로 독특한 전통적 시풍을 이루고 있다. 그의 향토적 서정은 시인과 자연과의 교감에서 얻어진 특유의 것이면서도 보편적인 향수의 미감을 아울러 담고 있다. 이러한 경향은 『청록집』·『산도화』 등에서 잘 나타난다.
 
6·25사변을 겪으면서 이러한 시적 경향도 변하기 시작하여 1959년에 간행된 『난(蘭)·기타』와 1964년의 『청담』에 이르면 현실에 대한 관심들이 시 속에서 표출되고 있다.
 
인간의 운명이나 사물의 본성에 관한 깊은 통찰을 보이고 있으며, 주로 시의 소재를 가족이나 생활 주변에서 택하여, 담담하고 소박하게 생활사상(生活事象)을 읊고 있다.
 
1967년에 간행된 장시집 『어머니』는 어머니에 대한 찬미를 노래한 것으로 시인의 기독교적인 배경을 이해할 수 있는 작품이다.
 
1968년의 『경상도의 가랑잎』부터는 현실인식이 더욱 심화되어 소재가 생활 주변에서 역사적·사회적 현실로 확대되었으며, 사물의 본질을 추구하려는 사념적 관념성을 보이기 시작한다.
 
1973년의 『사력질(砂礫質)』에서는 사물의 본질이 해명되면서도 냉철한 통찰에 의하여 사물의 본질의 해명에 내재하여 있는 근원적인 한계성과 비극성이 천명되고 있다. 그것은 지상적인 삶이나 존재의 일반적인 한계성과 통하는 의미다.
 
수필 분야에서도 일가의 경지를 이루어, 『구름의 서정』(1956), 『토요일의 밤하늘』(1958), 『행복의 얼굴』(1964) 등이 있으며, 『보랏빛 소묘(素描)』(1959)는 자작시 해설로서 그의 시작 방법과 시세계를 알 수 있는 좋은 책으로 평가되고 있다.
 
시사적(詩史的)인 면에서 김소월(金素月)과 김영랑(金永郎)을 잇는 향토적 서정성을 심화시켰으면서도, 애국적인 사상을 기저에 깔고 있으며, 민요조를 개성 있게 수용하여 재창조한 대시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상훈과 추모
 
1955년 첫 시집 『산도화(山桃花)』(1954)로 제3회 아세아자유문학상을 수상하였으며, 1968년 시집 『청담(晴曇)』으로 대한민국문예상 본상을, 1969년 『경상도(慶尙道)의 가랑잎』(1968)으로 서울시 문화상을, 1972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상하였다.
 
 
 
<참고>
 
●박목월 -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박목월(朴木月)-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박목월-나무위키
 
 
 
●박목월-문학 작가
 
 
 
●(경기 용인)청록파 시인 박목월(朴木月) 묘- 야초실용풍수지리학회
 
 
 
●[Why] 제주서 사랑하던 여인과 헤어진 박목월… '이별'의 노래 남기다
 
 
 
●청록파 -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청록파(靑鹿派)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청록파 시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