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람 이야기

하늘나라 -2- 2018. 2. 1. 22:02




前여검사도,성추행 폭로 확산 조짐


“아버지뻘 고위간부가 성추행” 주장… 서지현 검사 폭로 이어 일파만파
 
검찰총장 “진상 조사… 응분의 조치 
법무부 “서 검사 인사과정 살필것”

2010년 10월 안태근 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29일 폭로한 서지현 검사. 서 검사는 30일 진상 조사에 나선 대검찰청 감찰본부와 연락을 끊고 이틀째 잠적했다. JTBC 화면 캡처

검찰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검사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전직 여검사 A 씨는 30일 방송 인터뷰에서 검찰에 근무할 당시 아버지뻘이었던 고위 간부가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해당 간부가) 관사 주소를 불러 줘서 (검사들끼리) 노는 자리인가 보다 하고 갔더니 저만 딱 있는 거다. 어깨에 손 얹고 눈을 들여다보고 (했다)”고 말했다. 또 얼마 후 그 간부가 호텔 일식당으로 나오라고 하는 등 개인적인 만남을 요구했고, 이에 대해 A 씨는 “저한테 개인적인 만남 요구하지 마시라. 대단히 올바르지 않은 행동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일을 겪은 후 A 씨는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하고 검사직을 그만뒀다.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45·사법연수원 33기)가 7년여 전 검찰 간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사건의 파장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사안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고, 진상조사를 철저히 할 예정”이라며 “그 결과에 따라 상응하는 응분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또 “직장 내에서 양성이 평등하고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조치를 강구하고, 피해 여성 검사가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직장 내에서 평안하게 근무하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법무부도 이날 “서 검사가 제기한 인사 불이익 문제와 관련해서도 2015년 8월 당시 서 검사의 인사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다시 한 번 철저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서 검사는 전날 “서울북부지검에 근무하던 2010년 10월 30일 한 장례식장에서 법무부 장관을 수행하고 온 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이었던 안태근 전 검사장(52·20기)으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요지의 글을 올렸다. 장관을 비롯해 여러 검사가 자리한 공개석상에서 술에 취한 안 전 검사장이 자신의 허리를 감싸고 엉덩이를 더듬었다는 것이다.  


또 서 검사는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56·15기)이 안 전 검사장과 함께 사건을 덮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최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사건 현장에 있지도 않았고, 이 사건과 관련해 당시부터 지금까지 서 검사와 통화하거나 기타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며 “사건을 무마하거나 덮은 사실도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히며, 대검에서 진상조사를 한다고 하니 곧 모든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법무부는 지난해 10월경 서 검사가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인사 불이익을 당했다며 면담을 요청하자 진위 파악에 나섰으나 ‘문제없음’으로 결론 내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영 aimhigh@donga.com·최우열 기자




img



서지현 검사, 지난해 박상기 장관에게 고충 호소했다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게시일: 2018. 2. 1.

서지현 검사, 지난해 박상기 장관에게 고충 호소했다

서지현 검사가 성추행 피해사실을 폭로하기에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이메일로 직접 면담요청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 검사는 지난해 박 장관에게 개인고충 관련 면담을 요청했고 박 장관이 법무부 간부를 시켜 자세한 사정을 들어보라고 지시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법무부 차원에서 서 검사와 관련해 아무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서 검사 측은 법무부가 사실상 사건을 덮었다고 주장했고 법무부 측은 서 검사가 성추행 피해 진상규명을 요구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단독] 문무일 “일체의 의혹 남기지 마라” … 성추행 조사단장에 1호 여성검사장

[단독] 문무일 “일체의 의혹 남기지 마라” … 성추행 조사단장에 1호 여성검사장조희진 검찰이 대규모 진상 조사단을 꾸리기로 발표한 31일 오후 문무일(57, 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이 조사단장인 조희진(56, 19기·사진) 서울동부지검장을 대검찰청으로 불렀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지검장들도 대거 호출했다. 문 총장은 이 자리에서 “일체의 의혹도 남김없이 진상조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조 지검장은 문 총장과 면담을 가진 직후 기자들에게 ...


[단독]전국 여검사들 모인다…28개 검찰청 연쇄 간담회

[단독]전국 여검사들 모인다…28개 검찰청 연쇄 간담회... 조성 방안 등을 전수 조사하기 위해 여검사 간담회를 진행하라는 내용이다. 이에 따라 상당수 검찰청이 이미 모임을 갖거나 곧 가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문을 보낸 날은 대검이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을 단장으로 하는 '성추행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을 운영하겠다고 밝힌 날이기도 하다. 조사단은 서 검사가 폭로한 성추행 의혹은 물론 이후 추가로 드러난 검찰 내 성추행 ...

img



[4일]박근혜 성행위 그림과 서지현 검사 성추행 논란 그리고 Mee T00

실시간 스트리밍 시작일: 2018. 2. 4.

대한민국 언론과 사법부가 좌파 세력들에게 장악당하고 있다. 상식적인 사법부의 권위가 무너고 있다. 판사 600명이 가입한 인터넷 카페의 익명 게시판은 '또라이' '적폐 종자' '개××' 같은 비속어와 욕설로 동료 판사들을 비난하는 글이 넘쳐난다. 그리고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검사가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 단장인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게 사퇴를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검찰 내 여(女)-여(女) 갈등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그러나 이들은 정작,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성추행에 대해선 입을 다물었다.




나도… 나도… ‘미투(MeToo·나도 당했다)’ - 2018.2.5.동아  http://blog.daum.net/soonchang4623/2117




임은정 “15년전 나도 당해 … 조희진, 제대로 조치 안 해줬다”

임은정 “15년전 나도 당해 … 조희진, 제대로 조치 안 해줬다”여검사들이 '검찰 개혁의 기수'를 자처하고 나섰다. 서지현(45·사법연수원 33기) 통영지청 검사가 지난달 말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8년 전 자신의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이후 다른 여검사들도 잇따라 자신의 목소리를 뚜렷하게 내기 시작했다. “남성 위주와 엄격한 상명하복 문화, 폭탄주를 강요하는 음주 습관 등 검찰 내 뿌리깊게 자리 잡은 구습이 이제라도 ...



통영지청장서지현 검사 동의 받아 짐 빼” 보복조치 부인

사회

검사 측 “일방적으로 통보받아”창원지검 통영지청이 검찰 내 성폭력을 고발한 서지현 검사의 방을 정리해 ‘보복조치’ 논란이 일자, 노정환 통영지청장이 “서 검사와 사전 협의를 거...

양원모 | 1일전  hankookilbo 20180209 22:40


법무부 고위 간부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가 지난 4일 저녁 검찰의 진상조사단이 설치된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서재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