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슭의 이야기

작은물줄기 큰 강을 이루며 떠내려온 이야기를 주섬주섬

06 2022년 06월

06

오늘 요원한 인생 그 길목에서

오랜만에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다. 블로그 친구님방 이곳 저곳을 방문해 보며 오랜 시간동안 아무런 기척이 없는 친구님들 방이 늘어나고 있음에 왠지모를 슬픔과 허무감이 밀려오고 기록에 게으르고 생각 이란걸 하지않고 사는 요즈음 나를 책망해 보기도한다 비록 대면한 적 없는 분들이지만 서로를 사람을 믿지 못하고 각종 사건사고가 난무한 세상의 한가운데 에서도 반대로 언제나 변함 없이 그자리에 일상의 소소함을 나누어 주시고 건강하고 성실하게 자신의 삶의 주변을 아름답게 가꾸며 살아가는 선량한 블방 친구님들이 더없이 고맙고 감사한 이유이다.

댓글 오늘 2022. 6.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