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슭의 이야기

작은물줄기 큰 강을 이루며 떠내려온 이야기를 주섬주섬

17 2020년 03월

17

산행 비가 내리고

비기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으로 시작하는 조용하고 좋은 노래의 선율을 흥얼거리며 창밖의 풍경을 바라본다. 딱 노랫말 하고 똑같은 날씨이다. 연일 반복해서 나오는 종파 방송의 주인공은 단연 코로나 이다 총선이 코앞인데 이런 어수선한 상황이라니 이번 선거는 복불복이 되어 버리는 건 아닐까? 노파심이 앞선다. 내가 무엇이관디 그렇게 거국적인 염려를 하는 건지 피식 웃음이 나오기도 한다. 하지만 누구에게라도 단 한 표만의 권리가 있다는 건 동등한 일이니 나 같은 소시민의 나라 걱정이 가당치 않은 것만은 아니리 애쓰시는 많은 분들의 노고를 두고 비아냥거리고 헐뜯고 누구의 탓이나 하는 성숙하지 못한 루머가 떠도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생각이다. 올 봄의 내 신세가 낙동강 오리알같이 암울하고 10년 쌓은 탑이 와르..

댓글 산행 2020. 3. 17.

10 2009년 09월

10

18 2009년 08월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