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감리/안전사고

    산내들 2021. 4. 13. 05:21

     

     

    위와 같이 준공예정에 대해 일찍이 언론에 공개(20210319)해 놓았는데 주변 거주 민원인의 반대로 지상 급배기식 당초 설계가 터널내부 바이패스정화방식으로 대체되었다면 과연 그런 방식이 설계입증된 바가 없는 국내 최초사례라면 지하 산소공급에는 문제 없는지가 확인되어야 할 것 아닌가

     

    특히나 산소를 흡입 연소시켜 운행하는 내연기관 차량이니 산소공급의 필요성은 절대적인데 이 부분이 공기정화기로 해결된다는 것인지?

     

    일반인에는 별문제될 것이 없는 것처럼 들릴지라도 적어도 기술인이라면 그 분야 전문기관의 안정성 확인검사가 반드시 선행된 연후에 일반대중 차량 진입을 허용해야 할 것이다.

     

    정치인이나 행정관리자들이 민원사항이 제기되면 설득해 보다 어렵다싶으면 좋은 인상을 받기 위해 민원인들의 요구사항을 해결해 주겠다고 앞장서 저질러 놓고 그의 실행과정에서의 책임은 부하에게 전가시키는 형국이 계속된다면 대형 안전사고는 근절되기 어렵다 할 것이다.

    지하70m 속에 차도연장 7km 지하터널속이 내연기관 차량들로 가득할 것이 뻔한다면 문제될 것이 무엇이겠는가 전기차도 아닌데.. 내연기관은 공기중의 산소를 흡입해서 연소시킴으로서 동력을 발생시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상식. 민원으로 외부공기 유입이 차단되고 바이패스 공기정화기로 대체되었다면 과연 그문제가 해결되겠는가? 이 부분에 대한 총체적인 안전확인은 실제차량통행중에 확인되어야 할 것이다. 공사가 끝난 것만으로 곧바로 일반대중이 이용해도 무방할 것처럼 언론보도하게 해 놓고 준공검사를 몰아붙힌다면 준공검사과정에서 공사결과만을 확인할 수 밖에 없는데 이렇게 해놓고 추후 대형 안전사고 발생시 압력에 억눌린 약자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