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재휘애비.溢空 2021. 12. 31. 15:32

歲夜詠懷

세밑 밤에 회포를 노래하다

 

劉禹錫

유우석

 

 

彌年不得意 미년부득의

新歲又如何 신세우여하

念昔同遊者 염석동유자

而今有幾多 이금유기다

以閑爲自在 이한위자재

將壽補蹉跎 장수보차타

春色無情故 춘색무정고

幽居亦見過 유거역견과

 

해가 갈수록 뜻대로 되는 일 없어

새해에는 어찌 될지 알 수 없는데

생각해보면 한마음으로 함께했던 사람들

지금은 몇이나 살아 있는가

나는 지금 한적함을 자유로 알고

허송한 세월 장수로 만회했다 여기는데

세상 인정 상관 않는 봄빛 너만은

물러난 사람 잊지 않고 찾아주겠지

 

▶ 歲夜: 제석除夕, 즉 섣달 그믐날 밤을 가리킨다. 백거이白居易는 「三年除夜」란 시에서 ‘嗤嗤童雉戱, 迢迢歲夜長(아이들 요란스레 장난치는 소리 / 깊어가는 기나긴 섣달 그믐 밤)’이라고 했다.

▶ 彌年: 한 해가 지나다. 몇 해가 지나는 동안을 가리키기도 한다.

▶ 念昔 두 구절: 한마음 한뜻으로 함께했던 사람들 가운데 떠난 사람들을 빼면 남아있는 이들이 많지 않은 것을 탄식하듯 말한 것이다.

▶ 以閑 두 구절: 한적함을 매인 데 없는 자유로움으로 알고, 뜻을 얻지 못한 아쉬움을 것을 오래 사는 것으로 채운다는 뜻으로 말한 것으로 새겨 읽었다. ‘蹉跎’는 뜻을 펼치지 못한 채 흘러버린 세월을 가리킨다.

 

정원貞元 21년(805) 봄, 덕종德宗의 뒤를 이어 순종純宗이 즉위했는데,

왕숙문王叔文 등을 앞세워 실시한 영정혁신永貞革新이

환관宦官과 번진藩鎭, 그리고 고관들의 집단적인 반발에 부딪쳐 실패한 뒤,

퇴위한 순종에 이어 즉위한 헌종憲宗에 의해 개혁에 앞장섰던 왕숙문, 육질陸質, 왕비王伾가 죽고

유우석과 유종원柳宗元 등 여덟 명은 사마司馬로 좌천되어 벽지로 유배되었다.

유우석은 원화 14년(819)에 세상을 뜬 모친의 운구를 위해 형양衡陽으로 가던 중

동년 진사급제자이자 ‘유유劉柳’로 병칭되던 유종원의 사망 소식까지 들었는데,

이 시는 이때의 거상居喪 기간 중에 쓴 것이다.

 

◈ 유우석劉禹錫 [772~842]

당조唐朝의 저명한 시인이다. 소주蘇州 가흥嘉興(지금은 저장성浙江省에 속함) 사람이고 자는 몽득夢得이다. 선조가 북방에서 왔으며 스스로 중산中山(지금은 허베이성河北省 정주시定州市) 출신이라 했다. 정원貞元 9년(793)에 유종원柳宗元과 함께 진사가 되었다. 백거이는 그를 시호詩豪라 칭했으며, 사람들은 태자빈객太子賓客을 지낸 그를 유빈객劉賓客으로 불렀다. 만년에 검교예부상서, 비서감 등의 빈 직함을 가진 적도 있어서 비서유상서秘書劉尙書로도 불렸다. 시와 문장에 두루 능하고 제재 또한 광범하여 유종원柳宗元과는 ‘유유劉柳’로 병칭되고 위응물韋應物, 백거이白居易와는 ‘삼걸三杰’로 불렸으며 백거이와는 ‘유백劉白’으로 합칭되었다. 「누실명陋室銘」과 「죽지사竹枝詞」, 「양류지사楊柳枝詞」, 「오의항烏衣巷」 등의 명편을 남겼고, 철학 저작으로는 《천론天論》(3편)을, 문집으로는 《유몽득문집劉夢得文集》과 《유빈객집劉賓客集》을 남겼다.

[출처] 유우석 - 세야영회|작성자 들돌

 

 
 
 

한시.시 이야기

재휘애비.溢空 2021. 12. 31. 15:12

 

 

당시삼백수 권3 오언율시
111.奉濟驛 重送 嚴公四韻(봉제역 중송 엄공 사운) - 杜甫(두보)
봉제역(奉濟驛)에서 엄공(嚴公)을 거듭 전송하는 사운(四韻)

 

奉濟驛 重送 嚴公 四韻

(봉제역 중송 엄공 사운)

- 杜甫(두보)​ -

 

遠送從此別(원송종차별)青山空復情(청산공복정)

幾時杯重把(기시배중파)昨夜月同行(작야월동행)

列郡謳歌惜(열군구가석)三朝出入榮(삼조출입영)

江村獨歸處(강촌독귀처)寂寞養殘生(적막양잔생)

 

 

--------------------------------------------------------------

<원문출처> 奉濟驛重送嚴公四韻/作者杜甫 

本作品收錄於:《唐詩三百首/ 維基文庫自由的圖書館

--------------------------------------------------------------

 

먼 길 가는 그대에게 여기서 이별 고하니

청산은 부질없이 이별의 정 더해주네.

 

어느 때나 술잔을 다시 잡겠는가?

어젯밤엔 달 아래서 함께 걸었건만

 

여러 고을에서 칭송하며 애석해했고

세 조정에 출입하는 영광을 누리지 않았나.

 

나는 강촌으로 홀로 돌아가서

적막하게 남은 생을 보내리라.

 

------------------------------------

 

[通釋] 멀리 떠나는 그대를 전송하며 이곳에서 이별을 고하니, 그대가 떠난 후엔 청산만이 여기에 남아 부질없이 이별의 아픔을 더해줄 것이다. 어젯밤에는 달 아래에서 송별연(送別宴)을 하며 그대와 함께 나란히 걸었건만, 이제 그대가 떠나고 나면 언제 다시 만나 술잔을 들지 알 수가 없다. 사천(四川) 지방에서는 일제히 소리 높여 고마워하면서 그대의 선정(善政)을 노래하며 이별을 아쉬워하고, 그대는 이미 세 조정에서 출군(出軍)하기도 하고 입조(入朝)하기도 하면서 고관(高官)을 두루 역임하는 영광을 누렸다. 헤어지고 나면 나는 홀로 강촌의 초당(草堂)으로 돌아가 은거하면서 적막한 가운데 여생을 보낼 것이다.

 

[解題] 이 시는 두보(杜甫)가 대종(代宗) 보응(寶應) 원년(元年:762) 7월 면주(綿州)에서 엄무(嚴武)를 송별하며 지은 것이다. 이때 엄무(嚴武)는 부름을 받고 입조(入朝)하였는데, 두보는 그와 세교(世交)를 맺은 관계였으며 매우 친밀했다. 특히 성도(成都)에 있을 때에는 그의 보살핌에 전적으로 의지하여 생활이 비로소 안정되었다. 이로 인해 두보(杜甫)는 엄무(嚴武)에 대해 각별한 정을 갖고 있었고, 송별할 당시 아쉬운 마음에 면주(綿州)의 봉제역까지 가서 헤어졌던 것이다. 그러면서 두보는 두세 차례나 그에게 증별시를 주었는데 奉送嚴公入朝十韻(봉송엄공입조십운), 送嚴侍郞到綿州同登杜使君江樓宴(송엄시랑도면주동등두사군강루연)등이 모두 이때 지은 작품이다. 그러므로 이 시는 중송(重送)이 된다.

시어가 평범하지만 진실하고, 감정이 자연스러우면서도 엄무(嚴武)와의 이별을 안타까워하는 시인의 간절한 마음이 잘 드러나 여타의 심상(尋常)한 수응시(酬應詩)와는 같지 않다.

 

-------------------------------------

 

奉濟驛(봉제역) : 지금 사천성(四川省) 면죽현(綿竹縣)에 있다. ()은 역참(驛站)이다.

 

重送(중송) : 또 한 번 보낸다는 뜻이다. 이에 앞서 두보는 엄무(嚴武)를 전송하면서 送嚴侍郞到綿州同登杜使君江樓宴(송엄시랑도면주동등두사군강루연)이라는 중별시(贈別詩)를 지은 적이 있기 때문에 이 시에서 重送(중송)’이라 말한 것이다.

 

嚴公(엄공) : 엄무(嚴武)인데 자()는 계응(季鷹)이며 화음(華陰: 지금의 섬서성 화음현)인이다. 현종(玄宗)이 안사(安史)의 난을 피해 촉() 땅으로 들어갔을 때 간의대부(諫議大夫)로 발탁되었다. 숙종(肅宗)이 즉위하자 방관(房琯)의 천거로 급사중(給事中)이 되었지만, 훗날 방관이 죄를 짓고 물러나자 연좌되어 파주자사(巴州刺史)로 폄적되었고, 나중에 검남절도사(劍南節度使)로 좌천되었다. 두보와는 교의(交誼)가 매우 두터웠다.

 

四韻(사운) : 율시(律詩)라는 말과 같다. 율시(律詩)2구마다 압운을 하기 때문에 모두 사운(四韻)이 된다.

 

昨夜月同行(작야월동행) : ‘어젯밤에는 달도 동행을 했다.’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列郡(열군) 여러 고을

 

謳歌(구가) : 많은 사람이 입을 모아 칭송(稱頌)

 

三朝出入榮(삼조출입영) : 당 현종(玄宗숙종(肅宗대종(代宗)의 세 조정에서 두루 벼슬하였음을 말한다. 출입(出入)은 출장입상(出將入相), 즉 전시(戰時)에는 장수(將帥)가 되어 외직으로 나가고 평시(平時)에는 입조(入朝)하여 중앙조정에서 일하는 것을 가리킨다.

 

江村(강촌) : 성도(成都)의 초당(草堂)을 가리킨다. 초당은 성도 서쪽 교외 완화계(浣花溪), 즉 탁금강(濯錦江) 가에 있다.

 

殘生(잔생) : 여생(餘生)이다. ‘여생이나 잔생이 모두 평측에 어긋나지 않지만 굳이 잔생이라 한 것은, ‘쇠잔하다는 의미와 의 적막함을 강하게 부각시키려는 의도에서이다.

 

본 자료의 번역은 전통문화연구회의 동양고전종합DB(http://db.juntong.or.kr)에서
인용된 내용입니다.
---------------------------------

 
 
 

방송대 중어중문학과

재휘애비.溢空 2021. 12. 22. 05:29

https://blog.naver.com/bhjang3/2224937057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