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난다는 것 ( 김 후 란)

댓글 82

고운시

2016. 3. 9.

 

 

 

 

 

겨울잠을 자던 벌레들이 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이 지났다.

봄 날씨 같기도 하고 그래도 아직 아쉬운 겨울이 자리 잡고 있는 3월이다.

겨울 옷을 던져 버리기엔 아직 성급한 날씨다.


하루 종일 그 시를 생각하였다. 

 지난 금요일 남산골 문학의 집에서 있었던 여덟 문인의 전시회. 

 김후란 시인의 특강(자연을 응시하는 시인의 길)이었다.

 여러 시인들의 시 낭송회도 있었다.

 올해 83세인 노시인은 50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시를 썼다.


 이번에 선보인 책은( 비밀의 숲)이란 한권의 시집이다.

꾸밈도 화려함도 없는 소박한 일상의 언어가 시가 되는 것 같았다.

                              

( 비밀의 숲 40쪽)

 

 


                           떠난다는 것              김 후 란


                       그대 떠나간 날

                       세상은 고요하고

                       달빛도 들어오지 않았다


                      밤은 깊어 가는데

                      공허한 어둠을 지키고 있었다.

                      두려움은 없었다.

                      우리 사이에 푸른 강물 출렁이고

                      찬바람이 나를 쓰러뜨렸다


                       잠시 흔들렸다

                       보이지 않은 깊은 곳에서

                       그대의 뒷모습이 보였다


                        나는 지금 울고 있는가?

                        이렇게 떠나가고

                        이렇게 보내는 건가?

 

 

 홍금자 시인이 낭송한 시다.

 전문인들이 낭송해서인지 며칠 동안 가슴이 울컥하고 아팠다.

 떠난다는 것

 무슨 설명이 필요하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