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길 - 정 호 승

댓글 435

고운시

2018. 4. 23.




 

<봄 길>

                       정 호 승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림이 있다


스스로 봄 길이 되어

끝없이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


강물은 흐르다가 멈추고

새들은 날아가 돌아오지 않고

하늘과 땅 사이의 모든 꽃잎은 떨어져도


보라

사랑이 끝난 곳에서도

사랑으로 남아 있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사랑이 되어

한 없이 봄 길을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