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AC/My TAC,.

시로바버 2006. 1. 8. 17:08

 

 

 

 

 

 

순정 그대로의 신품이나 다름이 없는...거금을 들인 이넘!!!

 

배춧잎을 열 넉장이나 주고 어떤 어르신께 샀다우...

 

ㅠ,.ㅠ

 

 

 

 

 

 

 

" 어때요? 그럴만 하지요??? " 라고 자세 뽐낸다는...이넘...

 

" 메인보드는 광이 비친다우...ㅋㅋㅋ "

 

 

 

+_+ 그래 너 잘났다!!!

 

 

 

 

 

 

 

폴더는 두말할것도 없고...

 

 

 

 

 

 

 

설명서에 충전기하며...

 

 

(설명서 안에 숨은 그림찾기??? 왠 안테나가 저기 있디야??? 옴메 돈 굳었네!!! )

 

+_+

 

 

 

 

 

 

 

내가 미쳤지...  ㅡ,.ㅡ

 

이런넘을 14만원에 장터에 내놨다니...

 

물론 다시 안팔을거라며 수습하긴 했지만...

 

ㅋㅋ

 

하여튼 별종이다.

 

지금은 삼실 탈의실 윗칸에서 고이 잠자고 있지만...

 

언젠간 꼭 꺼내서 써야지~

 

지금 쓰고있는넘도 언제까지 쓸지 모를정도로 튼실헌놈인디..

 

빨리 고장나라고 확 부셔???

 

참자...참자....참자.....

 

ㅜ,.ㅜ

 

쓰고는 싶지만....

 

 

 

 

 

 

 

 

 

 

 

 

 

 

 

 

 

 

 

 

 

 

 

 

 

 

 

 

참자...

카페에 내놓으셨을땐 이정도 좋은 상태인줄 몰랐어요. ㅋㅋ 이상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