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비의 숲

천천히 꾸준히..

48.(2차) 북진 53구간 (한계령~중청~대청봉~공룡능선~마등령~비선대)

댓글 4

(2차)백두대간북진완주(2017~2019)

2019. 8. 19.

 

48.(2차) 백두대간 북진 53구간

 

한계령~중청~대청봉~희운각~공룡능선~

 

마등령~비선대~C상가

 

2019년 8월 18일 무박

 

* 달빛이 너무 빛이나는날..

 

한계령에서 출발..

 

시간상 열심히 올라간다.

 

끝청에 서니 운무에 설악산은 늘 봐도 멋지고 웅장하다.

 

 

 

중청에서부터 불어오는 엄청 센 바람으로 대청봉에서는 날라갈뻔~간신히 하산..

 

 

 

공룡을 타고보는 설악은 흐미한 먼지가 낀건지~?약간 뿌연듯한 느낌은 나만에 생각인가?

야생화가 피어있는 길을 오늘은 왠지 힘들지 않게 걸은듯한 느낌..

아마도 설악의 기운이 내몸안에 퍼져있게 때문이 아닐까..^^

 

시간은 가고

 

바람에 떠밀려 걷다보니 끝이 보인다.

이제 가을이 머지않았음을 느끼는 날이다.

 

그리고 내려선 하산길

 

역쉬 비선대로 내려오는건 넘 힘들엉.

 

 

 

이제 2구간만 남았다. 끝날때까지 홧팅하자~^^

 

 

 

 

 

  🙊🙉🙈

 

 

 

 

깊은밤 설악휴게소에 도착.

 

 

한계령에 도착하여..

 

새벽 3시06분.

오르기 시작한다.

 

 

 

 

 

 

새벽 밤하늘에 달빛이 정말 아름다운 빛을내고있다.

차암 아름답다.

 

 

 

 

 

 

 

 

 

 

 

 

 

 

 

 

 

 

 

 

 

 

 

 

 

 

 

끝청봉에 서다

 

 

 

 

 

 

 

 

 

 

 

장관이다. 보고만 있어도 벅차오른다

 

 

 

 

 

대청봉뒤로 찬란한 해가 떠오른다.

 

 

 

 

 

 

 

와우~

 

 

 

 

 

중청도착하니

바람이 장난아니게 분다.

 

대청으로 오르는길도 바람으로 엄청나다.

사진으론 정말 고요한 느낌...^^;;

 

대청봉에 힘들게 섰다.

근데....엄청 태풍같은 바람때문에 서지도 못할지경이다.

바위를 잡고 간신히 사진을 찍는다.

우왕~~바람이 장난아니네..이제는 더위는 가고 추위게 몰려오겠네..

 

엄청 고요하게 보이는 설악산..

지금 바람에 세기는 말로 표현할수가 없다.

여기저기서 날아가지 못하고 부여잡는 소리만 들린다.ㅎㅎㅎ

 

 

 

 

 

서있기 힘든상황..

돌을 잡고 사진을 찍어본다.

 

삼각점도 간식히 찍어보고..

 

설악산을 마음가득 담아본다.

 

 

 

 

 

 

 

 

 

 

 

빨리 하산해야겠다.

너무 세찬바람에 힘드네...

이 바람은 공룡능선을 타고가면서도 불어온다.

 

 

 

 

 

 

 

 

 

 

 

 

 

 

 

 

 

 

 

 

 

 

 

 

 

 

 

 

 

 

 

 

 

 

 

 

 

 

 

 

 

 

 

 

 

 

 

 

 

 

 

 

 

 

 

 

 

 

 

 

 

 

 

 

 

 

 

 

 

 

 

 

 

 

 

 

 

 

 

 

 

 

 

 

 

 

 

 

 

 

 

 

 

 

 

 

 

 

 

 

 

 

 

 

 

 

 

 

 

 

 

 

 

 

 

 

 

 

 

 

 

 

 

 

 

 

 

 

 

 

 

 

 

 

 

 

 

 

 

 

 

 

 

 

 

 

 

 

 

 

 

 

 

 

 

 

 

 

 

 

 

 

 

 

 

 

 

 

 

 

 

 

 

 

 

 

 

 

 

 

 

 

 

 

 

 

 

 

 

 

 

 

 

 

 

 

 

 

 

 

 

 

 

 

 

 

 

 

 

 

 

 

 

 

 

 

 

 

 

 

 

 

 

 

 

 

 

 

 

 

 

 

 

 

 

 

 

 

 

 

 

 

 

 

 

 

 

 

 

 

 

 

 

 

 

 

 

 

 

 

 

 

 

 

 

 

 

 

 

마등령도착.

이곳에서 백두대간을 뒤로하고 비선대로 하산한다.

 

 

 

 

 

 

 

 

 

 

 

 

 

 

 

비선대로 내려서는 하산길.

샘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