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비의 숲

천천히 꾸준히..

늦가을,그 안에서!

댓글 55

소소한일상

2020. 11. 25.

어느덧 저멀리 안녕을 외치며,,

뒷모습을 보이는 2020년 가을.

힘겹게 지나가는 가을이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