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비의 숲

천천히 꾸준히..

21 2019년 01월

21

(2차)백두대간북진완주(2017~2019) 35.(2차) 북진 37구간(고치령~마구령~갈곶산~늦은목이~약수터)

35.(2차) 백두대간 북진 37구간 2019년 1월 20일. 고치령~미내치~마구령~갈곶산~늦은목이~약수터 *둘레길 같은 대간길이다. 따사로운 햇살에 바람은 불었지만 그 바람마저 시원한 바람이다. 오르내림은 그리 높지도 낮지도 않고 길은 그저 부담없이 편한한 산길이다. 다만 주위 조망은 없고 있다한들 미세먼지로인해 잘 보이지도 않는다. 그저 천천히 걷기만한다. 무념무상에 백두..ㅎㅎㅎ 오늘도 무사히 백두대간을 마무리 함을 고맙습니다. 🙈🙉🙊 들머리 저기 서있는 트럭을 타고 고치령까지 이동한다. 벌써 3번째 트럭을 타봤다.ㅋ 맑은 아침.. 고치령을 보기는 처음이다.ㅎ 늘 무박으로 어둠속에서만 보던 고치령 마구령에서 시산제?를 하신 마을주민들이 한잔하고 가라며 인심넉넉히 떡도 챙겨주시고 고기도 주시고 컵가득..

03 2018년 12월

03

(2차)백두대간북진완주(2017~2019) 31. (2차) 북진 38구간(늦은목이~선달산~박달령~옥돌봉~도래기재)

31. (2차) 백두대간 북진 38구간 2018.12.2. 늦은목이~선달산~박달령~옥돌봉~ 도래기재 16km 춥다춥다 생각하고 옷도 두둑히 입었는데.. 헉~완전 봄남같은 날씨다. 바람도 거의없고 햇살은 따스하고.. 입었던 옷을 초반부터 벗어버렸다. 임도길을 3km정도 오르니 어제의 일처럼 생생하게 외시버선길 팻말과 선달산표지석이 보인다. 한참을 된미알을치고 올라 선달산에 도착.. 주변풍경은 거의없고..계속 발걸음을 제촉한다. 길은 좋고. 그림같은 나무들이 병풍처럼 둘러쳐져있다. 정말 멋지고 아름답다. 오르내림을 여러번..길은 좋고, 간혹 눈도 보이고. 능선을 걸을때 찬바람이 불어 시원하기까지한다. 어느덧 박달령에 도착. 앞서가던 산우님과 간단하게 커피한단에 허기를 채우고.. 그 와중에 뒤에 오던분들이 속..

24 2016년 11월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