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별서리 2009. 6. 5. 13:49

신한카드 회사에서 우연히 메일받고

'꼬마피카소 글, 그림 축제'에  둘째 딸은 그림에

나는 글짓기에 응모 했었다.

 

오늘

갑자기 생각나서 신한카드 홈페이지를 열어보며

당선작들은 도대체 어떤걸까?

궁금차 클릭하는데

내 이름이 글짓기 부모님 부문에서 걸려있다

순간 눈이 휘둥그레~~~~~~~^^

대상 , 금상, 은상, 그다음 특선...

특선 14명에 내 이름이 걸려있다. ^*^

생각지도 않게 이런일이 있다니..........ㅎ

 

그런데 작품을 읽어보니

오타를 많이도 올려놓은게 좀 서운하다.

그 많은 작품들을 올리느라 손가락들이 힘들었겠거니...^*^

아무렴  읽는이로 하여금 뜻과 흐름이 막히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아이에게 시간내어 함께하는 행사는 처음이어서

그저 참여하는데 의의를 두고 응모했던것이

객관적 입장에서는 아주 작은일이겠지만

나에겐 특선 소식이 그저 놀랍고 기쁨이다.

 

전시회에 한번 가보야겠다.  ^*^

 

 

- 전시 및 시상 일정 -

■ 전시회

  - 대상 : 그리기, 글짓기 각 특선 이상 수상자 (50점)
  - 일시 및 장소 : 2009.6.15(월)~23(화), 신한카드 본사 (서울 중구 충무로 1가 21 Post Tower 1층

 

가족

재잘대는 아이들 웃음 따라 춤을 추듯 연초록 나뭇잎들도 살랑살랑 부는 바람에 싱그러움을 한층 더 한다.
신한 카드 회사에서 마련한 과천 대공원 동물원 뜨락 위에 사랑과 행복으로 똘똘 뭉친 가족들의 모임이 각양각색 모듬 모듬으로 꽃 피어난다.
아마도 ‘가족과 사회를 위하여.’ 라는 기업의 이윤을 조금이라도 사회에 환원코자 하려는 노력의 일부로 여겨지며 굳이 나타내지 않아도 고객 차원에서 금방 그 의미를 읽을 수 있었다.


여기 저기 모두가 해맑고 사랑으로 가득해 보이는 이 수많은 가족들 이면에는 어렵고 힘든 가족 단위도 있음을 또한 아니 생각할 수가 없다.
복잡한듯 변화무쌍하게 변화하는 사회 속에 개인 또한 기계화 문명화 그늘 아래 자칫 잘못 하면 혼돈의 자아의식 속에서 속앓이를 면치 못하는 현실이고 보니..’가족’이라는 의미는 우리 사회에 가장 기초적이며 소중하고 큰 의미로 부각된다.


여기 저기서 상처와 아픔을 호소하며 깨지고 부서지는 참으로 험악하고 충격적인 시사를 가끔 대할 때면 마치 나의 가족인 듯 눈시울이 붉어지며 마음이 아프다.
‘가족인데 저럴 수가’ 라는 탄식이 나올 정도의 어느 시사를 접할 때면 초고속을 향해 질주하는 현실 속에 가족이라는 이름이 무참히 깨지고 그 고통은 한편으로 다시 사회에 흘러 어두운 사회 그림자를 반복한다.


가족의 구성구성인원이 건실해야 그 가정이 튼튼한 보금자리로 거듭 나듯 사회 또한 건강사회에 건강한 나라를 꿈 꾼다고 보여진다.
이 모든 원초적 줏대는 타인도 사회도 아닌 ‘나’에 제일 큰 의미가 있다고 보여진다.
내가 바로서고 여유 있어야만 가족과의 대화 통로가 이뤄져서 부부가 바로 서지며 자녀 가족간의 융화가 부드러움 속에 사회를 항한 가족의 향기가 아름답게 꽃 피어난다고 본다.   너무나 이기적이고 개인적인 사회 흐름 속에서 가족이 건강하게 지켜날 수 있음이란 ‘나’ 개인의 건실함을 바탕으로 아름다운 희생과 봉사를 동반해야만 한다.
포근하게 가슴을 적시고 언제든 다시 새롭게 태어날 수 있는 훈훈하고 따스한 사랑!  큰 사랑이어야 한다.


나 자신을 사랑하듯!
나와 남을 대할 때 하늘처럼, 하늘 대하듯 그런 마음이면
나와 남을 함부로 하지 않는 현실이 될 것이고 가족 또한 사랑 속에서 튼실해지며 그 영양가는 반드시 사회를 건강하게 이끈다고 본다.


푸른 웃음 행복들이 어느새 하늘가 여기 저기 몽글몽글 피어나 자리 하고 있다.
푸른 오월!
어디선가 꿈과 사랑 그리고 행복을 간절히도 그리워 하는 우리 가족이 아닌 또 다른 가족들에게도(어찌 보면 하늘 아래 그들도 한 가족이다) 싱그러움 만끽하는 푸른 5월이었으면 한다.


발 아래 흐르는 계곡물은 가족 가족들의 사랑과 행복의 물비늘 싣고 유유히 흐른다.


나무숲 헤치고 햇살 한줌도 해맑게 물비늘 되어 흐른다.

 

 

 

//////////////////////////////////////////////

 

전시회에 다녀와서~~~~

 

명동에 있는 포스트 타워 건물 1층 로비에서 대상, 금상, 은상, 특선작까지 작품 전시회에서 한컷..^^

 

그런데 신한카드회사측에 이왕이면 오타없이 올려줬으면하는 아쉬움으로 바라볼때...^^

 

 

앞뒤 맥락의 흐름에 지장만 없다면야...^^

 

퇴근후  명동 전시회까지 달려왔으니 한컷 더...^*^

 

 

마침 둘째 딸아이 귀빠진 날이어서 전시회 구경하고...

 

 

 

 

두 딸들은 장난기 듬뿍안고 사진 한컷....

 

맛있는것 사준다 했더니  기껏 명동 돈까스 식당에 들어가서 함께 저녁 식사를 나누고~~~~~~~^*^

겸사 겸사  바쁘게 하루를 그렇게~~~~~~~~~^^ 

'09. 6월. 15일.

 

//////////////////////////////////////

 

딸아이도 그리기 부문 <장려상>상장이 집에 택배로 날아왔네요...

엄마만 상탔다고 삐졌었는데

오늘 축하해 줘야겠네요......^*^

'09. 6월. 16일.

대단.. // 수상 인원 : 총 455명 중 공동 8등이네.. // 애들에게 면(面)은 세웠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