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별서리 2009. 10. 14. 13:41

아침 출근전에 화장실에서 화장을 하는데

오늘은 왠지 늘 하던 화장순서를 바꿔볼까?

항상 눈썹부터 그리고 입술 화장을 하는데 오늘은 순간적으로

입술부터 그려봐야겠다 생각을 하고 화장을 끝냈는데

/

/

/

/

/

출근하여 한참을 지내놓고

직장의 화장실에서 손씻으며 거울을 보는데 우째 좀 이상해 보이는 내 얼굴에

스스로도 고개를 갸우뚱.....??

뭔가가 흐릿한 내 얼굴.......이때 까지만 해도 눈치채지 못한 나.  ^*^

/

/

/

카운터 위에 조그맣게 놓인 거울을 보는 순간!

아뿔싸!!!!!!!!!!!!!!!!!!

내 눈썹이 안 그려져 있다. ^*^

아니,  이럴수가!   ㅎㅎ

/

/

집에까지 가자니 몇분이 귀찮고

화장품가게도 좀 걸어야 되고....

잠시후 점심먹고 수정하러 다녀와야겠다고 스스로를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

요즘엔 영구적으로 신경쓰이지 않는 방법중에 눈썹문신이 주위에서 유행하지만

얼굴에 손대는 거 싫어하고 되도록이면 자연을 주장하는 평상시 지론이 요 순간엔 고개를?  들지만.....

우째 이런일이 생길까?

스스로에게 의문과 원인을 나이탓으로 돌리기엔..............좀 쌉쏘롬한 사건이 일어난 것이다.  ㅎㅎ

예전에도 화장건으로 또 한건의 이력이 있다.   

입술라인만 그리고서  출근한적이 있었던거다. ^*^

/

/

/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

알싸한 가을바람에,

맑고 하아얀 가을 햇살에 눈부신 군무를 이루는 억새들의 유혹탓일까요?

또 한번의 어김없는 오색단풍 출렁임의 화려한 변신탓일까요????  ^*^

 

가을에 웃음 한조각 놓아봅니다. ^*^

 

         

 

*^^*..사진좀 찍어서 올리시지 그러셨어여.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여.
행복한 휴일되셨는지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 늦은밤에 비가 올 예정이라지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비온뒤 몹시 쌀쌀하다는데 님께서도 건강하시고 웃는 나날 되시기 바랍니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ㅎㅎ미소를 머금게 합니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