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수원화성/창룡문에서 화서문까지

댓글 12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2018. 10. 21.

서울에 볼일 보고 내려 오는 길 

수원에 볼일 있다는 남편 덕에 

화성근처에 내려 전에 걸었던 길을 쉬엄쉬엄 걷다보니 

한 달도 채 안된 떠나 있었던 시간이 길어진 느낌마저 든다. 

단풍이 시작되었으니 곧 더 아름다운 화성이 될 것이다. 

 

 

 

 

 

 

 

 

 

 

 

 

 

 

 

 

 

 

 

 

 

 

 

 

 

 

 

 

 

 

 

 

 

 

 

 

 

 

 

서북각루 주변의 억새

 

 

 

 

 

 

9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