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수원화성/서북각루.행궁동

댓글 10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2018. 10. 29.

날씨 흐림 

 

단풍이 절정인 시기

놓치면 안 될 것 같아서 일찍 집을 나섰다. 

구름이 많은 하루 

해는 들쭉날쭉 그래도 눈에 보이는 것은 황홀 그 자체. 

일년중 화성이 가장 아름다운 때가 아닐까 생각한다. 

서북각루 주변의 억새 ,팔달산회주도로에 시작된 단풍, 장안공원의 풍경등 

어디를 보나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행궁동 골목길엔 소국들이 피어 오가는 사람들 반기고

수원천 담쟁이는 많이 떨어져 있었다.

간간히 드러나는 파란하늘이 반갑기도 하고 낯익은 풍경속에 편안한 하루를 보냈다.

 

 

 

 

 

 

 

 

 

 

 

 

 

 

 

 

 

 

 

 

 

 

 

 

 

 

 

 

 

 

 

 

 

 

 

 

 

 

 

 

 

 

 

 

 

 

 

 

 

 

 

 

 

 

 

 

 

 

 

 

 

 

 

 

 

 

 

 

 

 

 

 

 

 

 

 

 

 

 

 

 

 

 

 

 

 

 

 

 

 

 

 

 

 

 

 

 

 

 

 

 

 

가는 가을 아쉬워라

바람이 차서 손이 시린것을 보니 머지 않아 두꺼운 옷을 꺼내 들어야 할 것 같다.

 

 

 

 

 

9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