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물향기수목원 가을 꽃

댓글 18

물향기수목원

2020. 10. 14.

매일 보이는 풍경들이 다르게 변해갑니다.

봄날보다 화려한 가을이 빨리 왔다 달아날까 조바심도 내 봅니다.

혼자 있어도 예쁜 가을꽃, 꽃이 귀한 때라 그런가 봅니다.

 

박각시나방의 분주함은 여전합니다.

줄점팔랑나비도 날아왔어요.

사람도 꽃도 어느 정도 배경이 있어야 돋보이나 봅니다.

여름꽃 샤스타데이지도 살짝 끼어듭니다.

사계바람꽃도 한 송이.

산부추

란타나

섬쑥부쟁이

해국

구절초

갯쑥부쟁이

개미취

뱀딸기

맨드라미

Crossroads Part 4 - Guido Negrasz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