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달인(?)/2021-01-23

댓글 18

日常

2021. 1. 23.

코로나가 바꾼 일상중에

여러가지 변화가 있었지요.

지척에 사는 자식들 만나는 일도 어렵고

친구들 만나는 일은 더욱 더 어렵고

그중 최고의 수혜자가 며느리라는 웃지 못할 이야기도 하게 되고

사람이 반가운세상

얼싸안아 온기를 나누던 세상은 전설처럼 되어버렸습니다.

 

사업장은 폐쇄되고

재래시장은 열었다고는 하나 오가는 사람도 없으니

추운 겨울 딱히 나 다닐 일 없으니 TV는 내친구

채널을 어느 쪽으로 돌리나 꺽고 돌리고~

트롯열풍은 그야말로 정상체온을 벗어난지 오래.

그런데 말입니다.

 

어느날 부터 TV앞에 앉은 남편이

TV속의 인물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이 아닙니까?

소파와 일심동체 ,리모콘은 수지(手指)의 일부인듯 지내더니 드디어 달인이 된 것입니다.

관심을 가지고 귀 쫑긋 세워 들어보니

노래하는 사람 붙들고 ,아니 거기서 꺾으면 안되는데

선곡이 잘못 됐어ㅜㅜ

다른 프로를 보면서

얘 너는 누구랑 친해서 프로마다 안 나오는데가 없니?

말좀 해 봐라,궁금하다.

넌 연기좀 더 공부해야겠다, 지금 옷은 잘 어울린다 등등

세계 테마기행을 빼 놓지 않고 보더니

난 이제 세계여행 안 가도 돼.

어디든 궁금하면 다 물어 봐 ~~

수백개의 채널중에 스포츠는,음악방송은,여행은 등등 번호도 많이 외고 있습니다.

 

저는 두 손 다 들고 말았습니다.

제한적으로나마 9시 까지 문을 열어도 된다해서

출근을 하게 되니 리모컨은 쥔 잃은 채 소파에서 뒹굴고 있습니다.

봄도 오고

가는 겨울 따라 코로나도 가고

새 세상이 열리면 좋겠습니다.

세상도 사람들도 지금은 모두 정상은 아닌 것 같습니다.

코로나 땜시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