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3월을 열다

댓글 14

日常

2021. 3. 2.

어제는 종일 눈,비 소식

강원도는 때아닌 설국으로 연휴 나들이객들이 고생이 심하다는 뉴스~

이곳은 종일 봄비가 내려

나무들도 생기를 찾겠구나 싶었다.

 

아침의 수목원은 세수한듯 깔끔하고

지빠귀들이 짝을 부르는 소리만 아름답게 울린다.

올 한 해 함께하는 다섯명

휴일 지나고 얼굴 본다며

이것저것 싸 들고 와 아침 차 한 잔 나누는 시간이 풍성했다.

 

연휴 다음날은 휴원이기에

한 바퀴 돌아보니

주차장엔 담배꽁초가 꽤 많이 보인다.

수목원에 와서 담배를 피는 몰상식 어째야 쓰까나~

물휴지로 차를 닦는 일은 집에서 하지 ㅜㅜ

 

수목원 구석구석 숨겨놓는 쓰레기는 어쩌라고?

차라리 눈에 띄게나 버리든지.

빈 커피 일회용기 나뭇가지 사이 숨겨 놓고 가는 연인들(?)

요즘은 정말 깨끗한 수목원이지만

연휴 뒤엔 꼭 정리가 필요하기도하다.

 

상쾌한 공기

아름다운 수목들이 숨쉬는 곳

3월은 더 많은 생명체들이 깨어날 것이고

관람객들도 늘어 나겠지.

상큼한 3월은 시작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