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오늘도 난 그집 앞 /2021-03-03

댓글 16

日常

2021. 3. 3.

아침에 눈을 뜨면 가야 할 곳이 있음이 행복하여

할 줄 모르는 기도지만 감사기도를 한다.

하느님,부처님, 때로는 날 낳아주신 부모님께...'

여전히 밝은 형님들과 맞는 아침은 기쁨이다.

조금 쌀쌀하더니 이내 따뜻해지는 뜰.

자연속에 내가 있음이 더욱 실감나는 아침이었다.

 

돌아 오는 길

버스정류장에서 만난 황금 파 ㅎㅎ

농사 지으신 분이 저렴하게 파시기에 사들고 와 화분에 심었다.

 

(대파 한단에 마트에선 6천원 정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