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즐거운놀이/2021-04-21

댓글 18

日常

2021. 4. 21.

몇 해 전 딸아이가

생일 선물로 준 36색 수채색연필과 스케치북

엄마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편지가 들어 있었지요.

그 때나 지금이나 꽃에 빠져 살 때니까

책꽂이에 꽂아 두고 저걸 언제 써먹지?

그저 딸아이 생각날 때마다 바라보곤 했습니다.

 

돌이켜 생각해 보면

딸은 제 성향을 다 파악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언제나 제 마음을 헤아려

꼭 필요한 선물을 해 주는 아이.

그래 네가 사 준 저 색연필 언젠가 쓰임새가 있을 것이다.

그랬는데

요즘

사용처를 찾아냈습니다

 

어느 비 오는 날

카메라를 들고나갈 수도 없고

집에만 있자니 너무나 심심한데 눈에 들어온 색연필.

아하

저걸 가지고 놀아보자.

답답한 이 시대에 입을 가려 놓으니 무표정해 보이는 똑같은 얼굴에 미소를 띠게 하자

그래서 없는 솜씨로 그리기 시작한 꽃 그림.

 

잘 그려진 것은 (순전히 제 기준)

이웃에게 선물하고

조금 실수한 것은 제가 쓰고 다니고

그랬더니

다른 이들 눈에는 그저 다 예뻐 보이는지

칭찬하는 사람, 관심 갖는 사람이 늘어 갑니다.

 

앞으로도 계절에 어울리는 꽃을 찾아 그려 보려 합니다.

수목원 선생님들께 선물로 드리니

모두 잘 어울린다면서 좋아해서

신이 났습니다.

어때요?

무표정한 얼굴에 미소가 지어지나요?

배운 적 없지만 제 마음대로 그리고 행복해하고 그럽니다.

오늘도 오후에 만날 친구에게 예쁜 붓꽃을 선물해 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