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토끼풀/2021-05-20

댓글 16

2021. 5. 20.

아침부터 먹장을 덮은듯한 하늘

오늘 외출은 틀린 것 같다.

행운과 행복이 함께하는 목요일이 되면 좋겠다.

 

들녘/정채봉

 

냉이 한 포기까지 들어 찰 것은

다 들어 찼구나.

 

네 잎 클로버 한 이파리 발견 했으나

차마 못 따겠구나.

 

지금 이 들녘에서 풀잎 하나라도 축을 낸다면

들의 수평이 기울어질 것이므로.

다섯잎도 보이고

와인클로버라는 원예종을 한 쪽에 심은 후로 잎에 무늬가 생기기 시작했다는 말씀 ^^

내잎이 아니면 어때

무수한 행복을 찾는 걸로 되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