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비 그친 아침/2021-06-11

댓글 18

물향기수목원

2021. 6. 11.

밤새 내린 비 그치고

싱그런 숲이 깨어났습니다.

아무도 없는 숲 속에서 소쩍새가 울고 흰배지빠귀가 소리 높여 웁니다.

청설모 눈치 빠른 녀석은 사람들 발소리에 쪼르르 달려 나옵니다.

그런 소나무 숲에서 마시는 따뜻한 차 한잔은

마음속까지 씻어 주는 것 같습니다.

 

산수국이 피어나는 숲

그리움의 색깔입니다.

비덴스 페롤리폴리아

보통 비덴스라고 부른답니다.

해당화

뜰보리수

메타세콰이어숲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