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장미뜨레/2021-06-12

댓글 16

오산이야기

2021. 6. 12.

무더위가 지속되니 잘 피던 장미들도 헤벌쭉

지쳐 있는 모습이고.

필 꽃은 얼추 다 피었다는듯 향기도 덜합니다.

그래도 주말은 동네 지키는 일이 조금 더 여유로워 또 장미원으로 갑니다.

잠시 장미꽃을 보려니 따가울만큼 더워 숲속도서관에 자리하다

아는 분 만나 잠시 담소, 숲에는 바람이 시원했습니다.

 

 

아우와 만나 점심 같이 먹고

카페 알로하에서 수다타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