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동네에서/2021-06-14

댓글 20

오산이야기

2021. 6. 14.

자투리 땅에 무엇이라도 심어 가꾸려는 이웃들의

텃밭을 기웃기웃 , 특별한 것도 없는데

가끔 궁금합니다.

잠깐 나갔다가 너무 더워 백기 들고

시골 어른들이 농사지어 온 야채 몇 가지 사들고 돌아왔습니다.

 

고수

쑥갓

개망초

흰말채나무

줄기는 붉고 열매는 희고 그렇습니다.

꽃과 열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