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시골길의 정겨운 풍경 /2021-09-16

댓글 22

꽃&바람따라

2021. 9. 16.

평창의 어느 농가

꽃들을 예쁘게 가꾸어 놓으신 주인은 누구인지

아침결에 지나다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많은 꽃들이 시기를 넘기고 있었지만 

한여름의 아름다웠던 뜰을 상상해 보기에 충분했다.

다시 지나는 길이 있으면 또 만나보고 싶은 풍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