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용주사/2021-10-24

댓글 12

꽃&바람따라

2021. 10. 24.

수륙대재란 물과 육지에서 헤매는 외로운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불법을 강설하고 음식을 베푸는 의식이다.

수륙재 의식은 중국 양나라 무제(武帝)에(505)에 의해서 시작되었다.

불교에 대한 신심이 두터웠던 무제는 신승의 계시에 따라 유주무주(有住無住, 떠도는 넋)의 고혼들을 널리 구제함이

제일가는 공덕이라 생각하고,

승려들과 상의한 후 스스로 수륙의문(水陸儀文)을 짓고 재를 설(設)한 것이 처음이라고 전해진다.

고려 때는 국중수륙대재(國中水陸大齋)를 실행하였고,

조선의 태조도 진관사(津寬寺)와 석왕사에서 시행하였다.

수륙재는 조선조 중엽까지 국가의례로서 전승되던 중 유생들의 반대로 중단되었다가

오늘날에는 민중적인 의례로 전환되어 사찰 마당이나 강 또는 바다에서 시행하고 있다.

수륙재의 수륙은 여러 신선이 흐르는 물에서 음식을 취하고,

귀신이 깨끗한 땅에서 음식을 취한다는 뜻에서

따온 말이므로 청정한 사찰 또는 높은 산봉우리에서 행하여도 무방하다.

우리나라에는 고려시대부터 행해졌는데, 광종 21년 (970)길양사에서 수륙도량을 연 것이 시초이다.

이후 선종 때 송나라에서 최사겸(崔士謙)이 수륙재의 의식을 적은 수륙의문(水陸儀文)을 가져온 것을 계기로

보제사에 수륙당을 새우기까지 할 정도로 성대하게 행해졌다.


용주사에서 10월 25일 수륙대재를 준비 하느라 분주한 모습이었다.

 

사람들의 고민도 각각이듯 

염원을 담아 쌓아 올린 작은 돌탑도 모양이 다르다. 

그들이 누구든 원하는대로 바라는대로 이루어지길 바라며

수륙대재준비로 바쁜 경내를 피해 작은 돌탑만 담고 나왔다